경기도,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 마을공동체 11곳 선정

2022년까지 70억 원 투입, 70곳 이상 확대 계획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1 [21:00]

경기도,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 마을공동체 11곳 선정

2022년까지 70억 원 투입, 70곳 이상 확대 계획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4/21 [21:00]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민선7기 도지사 공약인 ‘2019년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사업’에 참여할 도내 11개 마을공동체가 최종 선정됐다.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시범사업으로 도는 오는 2022년까지 70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1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공개모집, 사전워크숍, 현장점검, 사업선정심의회 심사 등을 통해 ▲추진주체 의지 및 주민참여 ▲사업의 적정성 ▲지속발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도내 10개 시‧군 내 마을 공동체 11곳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도는 사용 가능한 예산범위 내에서 최대한 많은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당초 계획인 10곳보다 1곳 많은 11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최종 선정된 마을 공동체는 ▲가평군(아이터(攄)) ▲고양시(나(I) 너(YOU) 우리(WITH)) ▲동두천시(모두가족품앗이) ▲부천시(여월2단지 커뮤니티봉사단) ▲성남시(아이를 사랑하는 엄마들의 모임) ▲수원시(서수원 교육문화 공동체) ▲의정부시(민락엘레트 공동아이돌봄 공동체) ▲이천시(증포작은도서관) ▲파주시(돌봄 공동체 모두가 옳지) ▲파주시(술이홀 즐겨찾기) ▲평택시(효성백년가약 작은도서관) 등이다.

 

선정된 마을공동체는 1개 공동체 당 최대 5,000만 원의 ‘시설지원비’와 연간 최대 2,000만 원의 ‘돌봄사업비’ 지원을 받아 마을별 특성에 맞는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를 조성하게 된다.

 

먼저, ‘시설지원비’는 마을 내 유휴공간을 돌봄 공간으로 조성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도는 공동체별 특성을 반영하면서도 지역아동들이 즐겨 찾는 공간이 조성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들이 공간설계 전문가 컨설팅을 받은 뒤 시설을 착공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연간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되는 ‘돌봄사업비’는 육아품앗이, 일시․긴급돌봄, 방학돌봄, 등․하원서비스, 독서․예술․스포츠 프로그램 운영 등을 위한 사업비로 활용된다.

 

특히 도는 공동체 별로 추진되는 돌봄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매년 사업 평가를 통해 수행결과가 우수한 주민공동체에 최대 3년간 5,000만 원의 ‘돌봄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마을공동체 11곳 전체를 대상으로 아동의 안전관리와 아동인권, 아동학대예방에 관한 기본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합동워크숍 및 활동공유회 등을 통해 공동체 간 활동내용을 공유하고 상호 학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속적인 현장모니터링, 의견수렴, 평가 등을 통해 바람직한 발전방향을 모색해 나가는 한편, 오는 2022년 까지 총사업비 70억 원을 투입, 도내 70곳 이상의 돌봄공동체가 운영될 수 있도록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은 “민선7기 도지사 공약인 ‘경기도형 아동돌봄공동체 조성사업’은 지역에서 이웃이 함께 돌봄을 실천함으로써 육아 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 의식을 회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올해 첫 추진되는 시범사업이 부모와 아동 모두가 만족하는 전국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