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 23일부터 25일까지 안전한국훈련 실시, 중랑구청·유관기관·민간단체 참여
- 재난 대응능력 향상 및 지역 대응체계 구축해 구민 보호 목적
- 지난 23일에는 서울의료원에서 화재 상황 대응 훈련 진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08:32]

중랑구,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 23일부터 25일까지 안전한국훈련 실시, 중랑구청·유관기관·민간단체 참여
- 재난 대응능력 향상 및 지역 대응체계 구축해 구민 보호 목적
- 지난 23일에는 서울의료원에서 화재 상황 대응 훈련 진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1/24 [08:32]

▲ 류경기 중랑구청장 지난 23일 서울의료원에서 펼쳐진 화재 대응 훈련 참석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23일 서울의료원에서 펼쳐진 화재 대응 훈련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25일까지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도시안전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구민들에게 안전 문화 의식을 확산할 뿐 아니라 재난 대응능력을 향상하고 지역 내 유관기관 간의 통합 재난 대응체계를 구축해 유사시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훈련에는 중랑구청 13개 부서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롯해 중랑소방서, 중랑경찰서, 서울의료원, 한국전력공사 동부지점 등 14개 유관기관과 중랑구 자율방재단, 의용소방대 등 민간단체가 함께 참여한다.

 

구는 훈련 기간 동안 구청 지하 1층에 재난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재난현장 통합 지휘소 비상 연락망을 구축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 실무반별 임무를 수시로 토의하며 단계별 훈련을 실시한다.

 

지난 23일에는 서울의료원에서 다중밀집시설 화재 대응 훈련을 실시했다. 실제 상황을 가정하고 320여 명과 차량 41대가 동원돼 소방 대응부터 임시응급의료소 설치, 임시 대피소 운영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이어 24일에는 중랑구청에서 불시 지진 대피 훈련을, 25일에는 서울의료원 화재 상황에 대한 토론 기반 훈련을 실시한다. 이와 더불어 구청 심폐소생술 교육장에서는 심장마비 돌연사 및 생활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심폐소생술 교육도 진행된다.

 

구는 오는 29일 평가 회의를 개최하고 행정안전부 평가 지표를 활용해 훈련에 대한 자체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평가 결과를 향후 훈련과 재난대비 업무에 반영해 미흡사항을 개선하고 보완하려는 취지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안전한국훈련은 재난대응체계를 점검하고 대응능력을 향상해 궁극적으로 구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목적이 있다”라며 “체계적인 훈련을 실시하고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도 공고히 해 재난 상황에도 의연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동절기에 대비해 다중이용시설 및 중대시민재해 대상 시설물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안전한 도시 중랑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article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2022 disaster response safe country training

- Conducted safe country training from the 23rd to the 25th, participated in the Jungnang-gu Office, related organizations and private groups

- To improve disaster response capabilities and establish a local response system to protect residents

- On the 23rd, fire situation response training was held at Seoul Medical Center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Jungnang-gu (Chief Ryu Gyeonggi)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from the City Safety Division that it will conduct the “2022 Disaster Response Safe Country Training” until the 25th.

 

The ‘Disaster Response Safe Country Training’ is designed not only to spread awareness of safety culture to residents, but also to improve disaster response capabilities and to establish an integrated disaster response system among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region so that they can respond promptly in case of emergency.

 

The training will be attended by 14 related organizations, including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hich consists of 13 departments of the Jungnang-gu Office, the Jungnang Fire Station, the Jungnang Police Station, the Seoul Medical Center, and the Dongbu Branch of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as well as private organizations such as the Jungnang-gu Autonomous Response Foundation and the Volunteer Fire Brigade.

 

During the training period, the district operates a comprehensive disaster situation room on the first basement floor of the district office, establishes an emergency contact network for the disaster site integrated command center, frequently discusses the duties of each working group of the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nd conducts step-by-step training.

 

On the 23rd, Seoul Medical Center conducted fire response training in multi-dense facilities. Assuming the actual situation, 320 people and 41 vehicles were mobilized to respond to firefighting, install temporary emergency medical centers, and operate temporary shelters.

 

On the 24th, an unexpected earthquake evacuation drill will be held at the Jungnang-gu Office, and on the 25th, a discussion-based drill on the fire situation at the Seoul Medical Center will be held. In addition, CPR training is provided at the district office CPR training center to prepare for sudden death from a heart attack and life safety accidents.

 

The district plans to hold an evaluation meeting on the 29th and conduct a self-evaluation of the training using the evaluation index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purpose of the evaluation is to reflect the evaluation results in future training and disaster preparedness work to improve and supplement deficiencies.

 

Ryu Gyeong-gi, head of the Jungnang-gu Office, said, “Safe Korea training aims to ultimately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residents by inspecting the disaster response system and improving response capabilities.” We will work hard so that we can respond resolutely and promptly even in a disaster situation.”

 

Meanwhile, in preparation for the winter season, the district is concentrating its efforts on creating a safe urban center by conducting safety inspections on multi-use facilities and facilities subject to major civil disaster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년사] 남양주시의회 김현태 의장 2023년 신년사 발표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