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상봉터미널 대규모 복합단지로 재탄생한다 서울시 건축심의 12일 통과

- 12일 건축심의 통과... 지상 49층, 연면적 289,905m² 규모의 주상복합 5개동 조성
- 공동주택 999세대, 오피스텔 308호 공급하고 판매 및 문화시설도 들어설 예정
- 사업 부지 내 청년드림허브센터·청소년복합문화센터 입주로 복지시설 확충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4/14 [17:47]

중랑구, 상봉터미널 대규모 복합단지로 재탄생한다 서울시 건축심의 12일 통과

- 12일 건축심의 통과... 지상 49층, 연면적 289,905m² 규모의 주상복합 5개동 조성
- 공동주택 999세대, 오피스텔 308호 공급하고 판매 및 문화시설도 들어설 예정
- 사업 부지 내 청년드림허브센터·청소년복합문화센터 입주로 복지시설 확충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4/14 [17:47]

 

▲ 상봉터미널 부지에 들어설 복합단지 조감도(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 상봉터미널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이 본격적인 시행을 알렸다.

 

중랑구는 노후화된 상봉터미널을 대규모 복합단지로 탈바꿈하는 재개발사업이 12일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1985년 문을 연 상봉터미널(상봉동 83번지 일대)은 인근 동서울터미널과 노선이 중복돼 이용객이 급격히 줄었다. 이 여파로 터미널의 기능을 거의 상실하고 노후화되면서 부지 활용에 대한 논의가 계속해서 이뤄졌다.

 

이에 구는 재개발사업이 정상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교통영향평가와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 통과를 위해 노력해왔다.

 

상봉터미널 대규모 복합단지는 2024년 1월 착공해 2027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지상 49층, 연면적 289,905m² 규모의 주상복합 5개동을 조성해 공동주택 999세대와 오피스텔 308호를 공급하고 저층부는 판매, 문화시설 등을 배치해 지역주민들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열린 공간을 만들어 서울시 동북권역의 랜드마크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공공기여 시설에 청년과 청소년을 위한 공간도 들어선다. 상담, 교육, 문화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청년드림허브센터와 청소년복합문화센터가 입주해 청년과 청소년의 복지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사업 부지 주변 도로를 확장해 코스트코 등 주변 대규모 판매시설에 따른 교통체증 문제도 개선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상봉터미널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을 통해 대규모 상업시설과 주택이 공급되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사업 시행 기간 동안 터미널 이용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시터미널 설치를 검토 중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Sangbong Terminal to be reborn as a large-scale complex passed Seoul’s architectural deliberation on the 12th

- Passed the building review on the 12th... Created 5 residential-commercial buildings with 49 stories above the ground and a total floor area of 289,905m²

- 999 apartment houses, 308 officetels will be supplied, and sales and cultural facilities will be built.

- Expand welfare facilities by moving into the Youth Dream Hub Center and Youth Complex Culture Center on the project site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Sangbong Terminal Urban Redevelopment Type Redevelopment Project has officially begun.

 

Jungnang-gu announced on the 12th that the redevelopment project to transform the aging Sangbong Terminal into a large-scale complex had passed the deliberation of the Seoul Architecture Committee on the 12th.

 

Sangbong Terminal (the area around 83 Sangbong-dong), which opened in 1985, had a route overlap with the nearby Dong Seoul Terminal, so the number of passengers decreased sharply. In the aftermath of this, discussions continued over the use of the site as the terminal almost lost its function and became obsolete.

 

Accordingly, the district has been working hard to pass the traffic impact assessment and deliberation by the Seoul Architecture Committee so that the redevelopment project can go on track.

 

The large-scale Sangbong Terminal complex is expected to start construction in January 2024 and be completed in December 2027.

 

Five residential-commercial buildings with 49 stories above the ground and a total floor area of ​​289,905 m² were created to supply 999 apartment units and 308 officetels, and sales and cultural facilities were placed on the lower floors to create an open space for local residents to freely use. It is expected to be reborn as a landmark.

 

A space for young people and adolescents will also be built in public contribution facilities. The Youth Dream Hub Center, which provides programs such as counseling, education, and culture, and the Youth Complex Culture Center will move in to build a welfare infrastructure for youth and youth. In addition, the road around the project site will be expanded to improve the traffic congestion problem caused by large-scale sales facilities in the vicinity such as Costco.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If large-scale commercial facilities and housing are supplied through the Sangbong Terminal Urban Redevelopment Redevelopment Project, we expect that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Meanwhile, the district is considering installing a temporary terminal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terminal users during the project implementation period.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