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국회와 함께 28일 ‘기본소득 탄소세’ 온라인 토론회 개최

이재명 지사 “증세저항을 줄이고 에너지 사용의 공정성과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본소득 탄소세 도입 논의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25 [16:02]

경기도, 국회와 함께 28일 ‘기본소득 탄소세’ 온라인 토론회 개최

이재명 지사 “증세저항을 줄이고 에너지 사용의 공정성과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본소득 탄소세 도입 논의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25 [16:02]

▲ 기후위기와 불평등에 대항하는 기본소득탄소세 토론회 포스터(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오는 28일 국회 기본소득연구포럼과 공동으로 ‘기후위기와 불평등에 대항하는 기본소득 탄소세 토론회’를 개최한다. 용혜인 국회의원실이 행사를 주관하고,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와 경기연구원, 기본소득당이 후원기관으로 동참한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 발표 이후 탄소세 도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치러지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탄소세 도입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면 축사를 통해 “기후 변화에 대응해 경제 대순환의 마중물이 될 수 있는 정책이 있다면 서둘러 도입을 검토하는 게 맞다”며 “증세저항을 줄이고 에너지 사용의 공정성과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본소득 탄소세 도입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기본소득을 통해 확인된 것처럼, 탄소세로 마련된 재원을 지역화폐와 연계해 기본소득으로 지급하면 골목경제가 살아나고, 국가적인 경제순환이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론회에서는 정치경제연구소 대안의 금민 소장이 발제를 맡아 ‘기본소득 탄소세의 도입 방안’을 설명한다. 이어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정책위원, 윤형중 한겨레사회경제연구원 정책위원, 이은호 녹색당 기후정의위원회 공동위원장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토론회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현장참가와 온라인 생중계 없이 줌(ZOOM) 어플을 통해 공개된다. 회의에 참석을 원하는 경우 어플에 접속하고 회의아이디(451 195 7148)와 비밀번호(bip1234)를 입력하면 된다.

 

한편, 경기도는 광역 지방정부 최초로 탄소인지예산제도를 올해 처음 시범으로 운영했다. 앞으로는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을 수립해 탄소절감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도는 기본소득제도 실행에 필요한 재원 마련방안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세미나, 토론회 등을 학계, 연구기관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관련 연구와 입법건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and the National Assembly hold an online discussion on “Basic Income Carbon Tax” on the 28th
Governor Lee Jae-myung “The discussion on the introduction of a basic income carbon tax should be started in earnest to reduce resistance to increase, fair energy use, and vitalize the alley economy.”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On the 28th of this year, Gyeonggi Province will hold a “Basic Income Carbon Tax Debate Against Climate Crisis and Inequality” in collaboration with the National Assembly Basic Income Research Forum. Yong Hye-in's Office of the National Assembly organizes the event, and Basic Income Korea Network, Gyeonggi Research Institute, and Basic Income Party participate as sponsoring organizations.

 

Amid increasing interest in the introduction of a carbon tax after the government announced the “2050 Carbon Neutral Promotion Strategy,” a discussion on the direction of introducing a carbon tax will be held at this debate.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said in a congratulatory address on the paper, “If there is a policy that can be a welcome point for the great economic cycle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it is appropriate to hurry to consider introducing it.” The discussion on the introduction of the income carbon tax should be started in earnest.”

 

He emphasized that “as confirmed through disaster basic income, if the financial resources provided by the carbon tax are paid as basic income in connection with local currency, the alley economy will revive and a national economic cycle will occur.”

 

At the debate, Geum-min, Director of Alternative Political Economy Research Institute, will give a presentation and explain the “plan to introduce a basic income carbon tax”. Following this, Lee Heon-seok, energy justice action policy committee member, Yoon Hyung-joong, policy committee member at the Hankyoreh Institute for Social Economy, and Lee Eun-ho, co-chairman of the Green Party Climate Justice Committee, will participate in a heated discussion.

 

The debate will be released through the ZOOM app without on-site participation and live online broadcasting for the prevention of Corona 19. If you want to attend a meeting, you can access the application and enter the meeting ID (451 195 7148) and password (bip1234).

 

On the other hand, Gyeonggi-do was the first regional government to operate the carbon-aware budget system as a pilot this year. From now on, the company plans to systematically promote carbon reduction policies by establishing a basic plan for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The province plans to continuously expand seminars and debates in cooperation with academics and research institutes to expand social consensus on how to prepare the funds necessary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basic income system, and continue to promote related research and legislative recommendat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