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재난지원금 10만원 받고 8만원 더 썼다

도, 재난지원금 소비금액 성별, 연령, 지역 등의 항목별로 빅데이터 분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08:45]

경기도민, 재난지원금 10만원 받고 8만원 더 썼다

도, 재난지원금 소비금액 성별, 연령, 지역 등의 항목별로 빅데이터 분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23 [08:45]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부 긴급재난지원금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하 재난지원금) 소비금액이 도민 1인당 최대 18만 5,566원의 소비 견인효과가 있었으며 이로 인해 소상공인과 골목상권 등 경제적 약자에게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도와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관해 협약을 체결한 14개 카드사로부터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소비된 재난기본소득 2조177억원, 9,800여만 건에 달하는 소비관련 데이터를 입수해 성별, 연령별, 업종별, 지역별, 가맹점 매출규모별로 특성 분석을 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방역정책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한 재난기본소득의 지역화폐 보편지급 원칙에 따라 4월 9일부터 소득기준 등 아무조건 없이 도민 1인당 10만 원씩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정부에서도 5월11일부터 1인 가구 기준 40만원부터 4인 가구이상 세대에 100만원까지 긴급재난지권금을 지급했다.

 

분석 결과 올해 4월 12일 ~ 8월 9일까지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된 금액은 모두 5조 1,190억원이었다. 4월12일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된 날이며, 8월 9일은 신용카드 및 지역화폐형 재난기본소득 사용만기일인 7월 31일에 전산처리에 소요되는 1주일을 더해 최종 재난기본소득 소비액(98.3% 사용완료)이 집계된 날이다.

 

같은 기간 경기도에서 발생한 소비지출액은 78조 7,375억원으로, 2019년도 같은 기간 70조 9,931억원보다 7조 7,444억원이 증가했다.

 

따라서 실제 지급한 5조 1,190억원보다 2조 6,254억원의 추가 소비지출이 일어난 셈이다. 이는 전체 재난지원금 금액인 5조 1,190억원의 0.51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도는 도민들에게 지급된 재난지원금 대비 1.51배의 소비효과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표. 참조)

 

도는 이어 재난지원금 지급이 이뤄지지 않았을 경우를 추정한 후 이를 실제 재난지원금 지급 후 소비액과 비교해 재난지원금의 소비견인효과도 살펴봤다.

 

이를 위해 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급격히 줄었던 올해 2월 16일부터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됐던 4월 12일까지의 소비추세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65억 원이 감소했음을 발견했다. 도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지 않는다면 이런 소비 감소추세가 8월 9일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가정아래 예측모형을 만들어 해당 기간의 소비액을 추정해 봤다. 분석 결과 4월 12일 ~ 8월 9일 사이 소비 추정액은 69조2,384억원으로 같은 기간 실제 소비액 78조 7,375억원보다 9조 4,991억원이 적었다.

 

같은 방법으로 계산하면 실제 지급한 5조 1,190억원보다 4조 3,801억원의 추가 소비지출이 일어난 셈이다. 이는 전체 재난지원금 금액인 5조 1,190억원의 0.85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도는 도민들에게 지급된 재난지원금 대비 1.85배의 소비효과를 견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결국, 경기도민 1인에게 재난지원금 10만원을 지급했을 때 도민들은 최대 18만5,000원을 소비했다는 것이 도의 분석이다.

 

 

▲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른 소비견인 효과(19년 20년 BC카드 소비데이터)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밖에도 가맹점 매출규모별 분석 결과 연 매출 3억 원 미만 가맹점에서 9,678억 원(48%), 3억∼5억 원 미만 가맹점에서 2,675억 원(13%), 5억∼10억 원 미만 가맹점에서 3,973억 원(20%), 10억 원 이상 가맹점에서는 3,851억 원(19%)이 소비된 것으로 파악됐다. 상권유형별로는 골목상권에서 1조 4,029억 원(70%), 전통시장에서 1,637억 원(8%), 상업시설에서는 4,511억 원(22%)이 소비됐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서의 사용금액 비율이 78%에 달한 것이다.

 

즉, 재난기본소득은 3억 원 미만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의 소규모 점포에서 가장 많이 소비됐으며, 비교적 매출규모가 적은 소상공인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간 것으로 분석됐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번 분석은 중앙정부 및 도에서 시행한 재난지원 정책의 소비 견인효과를 실제 소비데이터에 기반해 처음 분석한 것”이라며 “3억 미만의 소상공인 및 시장·골목상권 등 경제적 약자에게 재난기본소득으로 인한 효과가 긍정적이었음을 확인했다. 앞으로 계절적 요인, 방역행정성과 등 여러 요인들을 반영한 후속연구가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citizens received 100,000 won of basic disaster income and spent 80,000 won more
 Big data analysis by items such as province, disaster basic income consumption amount, gender, age, region, etc.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The consumption of basic disaster income has the effect of driving consumption of up to 185,566 won per resident, and this has a positive effect on the economically disadvantaged such as small business owners and alleys.

 

Gyeonggi-do obtained data related to consumption of 2,177 billion won and 98 million cases of basic disaster income consumed from April to August from 14 credit card companies that signed an agreement on the payment of basic disaster income by Gyeonggi Province, by gender, age, and industry. It was revealed on the 23rd that the results were obtained as a result of analyzing characteristics by region, region, and sales volume of affiliate stores.

 

Prior to this, Gyeonggi-do has provided a basic disaster income of 100,000 won per resident in Gyeonggi-do without any conditions such as income standards from April 9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universal payment of basic disaster income in local currency set by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s a result of the spread of Corona 19. I have paid.

 

As a result of the analysis, from April 12 to August 9 this year, both the central government's emergency disaster support fund and Gyeonggi Province's basic disaster income were 5,119 billion won. April 12th is the day when the basic disaster income payment began, and August 9th is the final disaster basic income consumption (98.3) by adding one week for computer processing to the expiration date of using credit card and local currency type disaster basic income on July 31st. % Used) is counted.

 

Consumption expenditure in Gyeonggi-do during the same period was 78,737.5 billion won, an increase of 7,744.4 billion won from 70 trillion 9931 billion won in the same period in 2019.

 

Therefore, additional consumption expenditure of 2,625.4 billion won from the actual payment of 5,119 billion won. This is 0.51 times the total amount of disaster subsidies, 5,119 billion won, and it was analyzed that the basic disaster income paid to residents of the province led to a consumption effect of 1.51 times the previous year. (See Table.)

 

After estimating the case in which the basic disaster income was not paid, the province also looked at the consumption incentive effect of the basic disaster income by comparing it with the amount of consumption after the actual disaster basic income was paid.

 

To this end, the province analyzed the consumption trend from February 16 this year, when consumption fell sharply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until April 12, when the central government's emergency disaster support fund and Gyeonggi Province's basic disaster income payment began.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re was a decrease of 266.5 billion won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province made a prediction model and estimated the amount of consumption during the period under the assumption that this consumption decline could continue until August 9 if emergency disaster assistance is not paid.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estimated consumption between April 12 and August 9 was 69,2,384 billion, which was 9,499.1 billion won less than the actual consumption of 78,737.5 billion during the same period.

 

If calculated in the same way, additional consumption expenditure of 4.38 trillion won occurred compared to the actual payment of 5,119 billion won. This is 0.85 times the total amount of disaster subsidies, which is 5,119 billion won.

 

In the end, the provincial analysis is that when a disaster basic income of 100,000 won was paid to one Gyeonggi-do citizen, the residents of the province spent a maximum of 185,000 won.

 

In addition, as a result of the analysis by sales volume of affiliated stores, annual sales of less than KRW 300 million were KRW 9678 billion (48%), at affiliates with less than KRW 300 million and KRW 267 billion (13%), and stores with less than KRW 500 million and KRW 3,973 It was estimated that KRW 385 billion (19%) was consumed at KRW 100 million (20%) and affiliates with KRW 1 billion or more. By type of commercial district, KRW 1.4 trillion (70%) was spent in alleys, KRW 163.7 billion (8%) in traditional markets, and KRW 4511 billion (22%) in commercial facilities. The proportion of the amount used in traditional markets and alleys reached 78%.

 

In other words, it was analyzed that the basic disaster income was most consumed in small businesses with less than 300 million won and small stores in alleys, and many benefits were returned to small businesses with relatively small sales.

 

Moon-young Lim, director of future growth policy, said, “This analysis is the first analysis based on actual consumption data on the consumption traction effect of disaster support policies implemented by the central government and provincial governments.” It was confirmed that the effect of basic disaster income was positive for the weak. In the future, I hope that follow-up studies that reflect various factors such as seasonal factors and quarantine administration performance will continu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