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정부시, 306보충대 도시개발사업 협약 해지

민간사업자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08:55]

의정부시, 306보충대 도시개발사업 협약 해지

민간사업자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7/05 [08:55]

▲ 의정부시청 전경(사진제공=의정부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김동근)는 306보충대에 공공문화체육단지를 조성하고자 2020년 12월 민간사업자인 포스코컨소시엄과 체결한 도시개발사업 협약을 6월 말로 해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협약 해지는 ‘도시개발법’ 개정 및 ‘수도권 개발제한구역 해제 지침’ 강화와 환경평가 등급 조정으로 인한 구역계 축소 등 기존 사업계획의 현저한 변경이 불가피함에 따른 것이다.

 

과거 306보충대 일대는 연간 8만 명의 장병 및 가족 등 50만 명이 찾으면서 호황을 누렸으나 2014년 12월 부대가 해체된 뒤 상권이 침체됐다. 이에 시는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공공문화체육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2021년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으로 ‘도시개발법’이 개정되며 도시개발사업의 행정절차 변경, 사업기한 제한, 민간사업자의 이윤율 제한 등 추가적인 제약사항이 발생했다. 아울러 민관 공동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곱지 않은 시각으로 인해 개발사업 타당성 검토가 지연되는 등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뿐만 아니라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환경등급 조정에 따른 사업구역 면적 감소,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유동성 악화로 인한 민간 개별 지분투자자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재무구조 개선작업) 등 잇단 악재가 겹친 것도 원인으로 작용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 3월 출범한 의정부도시공사와 함께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306보충대 도시개발사업을 관계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재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jeongbu City, 306 Supplementary Unit urban development project agreement terminated

With private business

 

-Reporter Ha In-gyu

(Uijeongbu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Uijeongbu City (Mayor Kim Dong-geun) announced that it had terminated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agreement signed with the private business POSCO Consortium in December 2020 at the end of June to create a public cultural and sports complex in the 306th Reserve.

 

The termination of this business agreement is due to the inevitable significant changes to the existing business plan, such as the revision of the ‘Urban Development Act’, the strengthening of the ‘Guidelines for lifting restricted development zone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reduction of the zoning system due to the adjustment of the environmental assessment grade.

 

In the past, the area around the 306th Reserve Unit enjoyed a boom with 500,000 visitors, including 80,000 soldiers and their families, every year, but after the unit was disbanded in December 2014, the commercial area slumped. Accordingly, the city has been promoting a project to create a public cultural and sports complex to promote balanced development in the region.

 

However, due to the unexpected controversy over the ‘Daejang-dong Development Project’ in 2021, the ‘Urban Development Act’ was revised, resulting in additional restrictions such as changes to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urban development projects, restrictions on project deadlines, and restrictions on the profit rates of private businesses. In addition, due to unfavorable views on public-private joint urban development projects, there have been difficulties in promoting the project, including delays in reviewing the feasibility of the development project.

 

In addition, the cause was a series of negative factors such as a decrease in the area of ​​the business area due to the adjustment of the environmental rating to lift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and the workout (financial structure improvement work) of Taeyoung Construction, an individual private equity investor, due to worsening liquidity due to the real estate recession. It worked.

 

A city official said, “We plan to re-promote the 306 Supplementary Zone urban development project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ogether with the Uijeongbu City Corporation, which was launched last March, through active consultation with relevant ministri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박홍근 의원, 현장민원실 개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