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의회 고강섭 의원,조례안 발의 통과

-서울특별시 중랑구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관리 조례안’
-지난 2일 제268회 임시회 본회의 통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09:08]

중랑구의회 고강섭 의원,조례안 발의 통과

-서울특별시 중랑구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관리 조례안’
-지난 2일 제268회 임시회 본회의 통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5/07 [09:08]

▲ 중랑구의회 고강섭 의원(사진제공=중랑구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울특별시 중랑구의회 고강섭 구의원(더불어민주당, 중화1동・중화2동)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중랑구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관리 조례안」이 지난 2일 제268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번 조례는 일제에 강제로 동원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위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중랑구에 설치 될 평화의 소녀상을 보호·관리함으로써 중랑구민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과 인권의식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발의됐다.

 

조례의 주요 내용으로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관한 기념사업과 기림의날 운영, 관련된 조형물 및 동상에 대한 보호·관리 등을 규정하고 있다.

 

이번 조례를 발의한 고강섭 의원은 ‘전국 지자체 중 36개의 지자체만 제정되어있는 조례로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보고인 망우역사문화공원을 가진 중랑구에서 조례를 제정하여 그 뜻이 더욱 깊다’고 밝혔다.

 

이어 고의원은 ‘지난 4월 19일 위안부 강제성 부정이 담긴 일본 교과서 검정이 통과되면서 일제강점기 과거사에 대한 올바른 역사의식 제고와 인권의 학습의 장이 필요한 시기’라며 ‘기념사업과 평화의 소녀상이 그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고의원은 ‘이번 조례를 통해 중랑구민과 함께 직접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할 수 있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협의체와 연대하여 필요한 모금운동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Council member Ko Kang-seop passed the ordinance proposal.

 

-An ordinance to support the memorial project for victims of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and to protect and manage the Statue of Peace in Jungnang-gu, Seoul’

-Passed the 268th extraordinary plenary session on the 2nd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An ordinance to support the memorial project for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victims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in Jungnang-gu, Seoul and to protect and manage the Statue of Peace” proposed by District Councilor Go Kang-seop (Democratic Party of Korea, Junghwa 1-dong and Junghwa 2-dong) of Jungnang-gu Council in Seoul. It was passed at the 268th extraordinary plenary session on the 2nd.

 

This ordinance was proposed to promote a commemorative project to restore the honor of the victims of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who were forcibly mobilized by Japan, and to contribute to establishing a correct view of history and improving human rights awareness among Jungnang-gu residents by protecting and managing the Statue of Peace to be installed in Jungnang-gu.

 

The main contents of the ordinance stipulate commemorative projects for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victims, operation of Remembrance Day, and protection and management of related sculptures and statues.

 

Rep. Ko Kang-seop, who proposed this ordinance, said, “This is an ordinance that has been enacted in only 36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nd its meaning is even deeper as it was enacted in Jungnang-gu, home to Mangu History and Culture Park, a treasure trove of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in Korea.”

 

Rep. Go continued, saying, "As the Japanese textbook that denied the coercion of comfort women was passed on April 19, it is a time when we need a place to raise correct historical awareness of the past history of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learn about human rights," and added, "The commemorative project and the Girl of Peace statue play a role in that." He expressed his intention to do so.

 

Lastly, Assemblyman Go expressed his ambition, ‘Through this ordinance, I will form a consultative body that can directly erect the Statue of Peace with the residents of Jungnang-gu, and I will do my best for the necessary fundraising campaign in solidarity with the consultative bod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