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기존 틀 벗어난 미래 지향적 하수도 정책 실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5/01 [22:47]

남양주시, 기존 틀 벗어난 미래 지향적 하수도 정책 실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5/01 [22:47]

▲ 주민쉼터 조감도(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주광덕)는 조안면 소재 송촌, 수늪이, 조안, 마현 4개 소규모 하수처리장을 폐지한다고 최근에 밝혔다.

 

남양주시 조안면은 대한민국 수도권 2600만여명의 주민들이 마시는 수돗물의 원수(原水)가 취수되는 북한강 팔당상수원에 접해있는 지역이다. 까다로운 방류수 수질 기준 적용으로 상수원보호구역 등 각종 규제를 주민들이 수 십년 간 받고 있는 지역이다.

 

이번에 조안면 4곳의 소규모 하수처리장 폐쇄는 완전한 수질보전이 목적이다. 조안면 주민들과 남양주시가 함께 공론화 과정을 거쳐왔고, 과학적으로 검증된 미래지향적 하수도 정책을 북한강 팔당 상수원보호구역에 실현한 사항이다.

 

시는 북한강 수질·수도권 식수원을 보호하기 위해 조안면에 위치한 소규모하수처리장을 연계 처리하는 관로를 설치했다. 북한강 상수원보호구역이 아닌 팔당댐 하류에 위치한 대형처리장으로 공공하수를 이송하는 사업이다. 2018년부터 추진해 2021년에 완료했다.

 

이후 조안면에 위치한 소규모하수처리장 중 4곳(송촌, 조안, 수늪이, 마현)에 대한 상시 연계관로로의 전환(하수처리구역의 전환) 행정절차로, 2022년 12월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 하수도정비기본계획 승인부터 2024년 4월 경기도 폐쇄 인가까지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상수원보호구역 내 오수 오염원 배출(처리수 등) 제로화’라는 무방류 시스템의 기틀을 마련했다.

 

앞서 시는 상수원보호구역 규제를 받고 있는 조안면 지역 주민 참여형 정책 설명회를 실시, 참여 주민의 약 93%가 소규모하수처리장 개량(고도화)이 아닌 연계처리(무방류) 관로 사업에 대해 찬성하면서 의견 수렴을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 참여형 정책으로 추진하고 실현한 이번 적극 행정이 조안면 주민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이끄는 등 정책 만족도가 높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 크다”고 밝혔다.

 

시는 조안면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폐지된 4곳 중 송촌하수처리장의 부지를 ‘친환경 주민쉼터’로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며, 완공 후 지역주민, 자전거도로 이용객, 관광객 등의 휴식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기준 조안면 주민통합협의회장은 “이번 조안면 소규모하수처리시설 4곳의 완전한 폐지가 조안면 주민들에게 환영받고 있다”며 “시의 적극적이면서도 과학적인 하수도 정책 실현이 조안면 주민들의 의견과 함께한 덕분에 50년 가까이 복지부동이던 일방적 규제가 지금의 시대에 맞는 합리적인 규제로 개선돼 나아갈 수 있는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시는 앞으로도 조안면 주민과 함께 노력해 나머지 소규모하수처리장의 폐쇄를 추진하는 등 현대적·과학적인 하수도 정책 실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City realizes a future-oriented sewage policy that goes beyond the existing framework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Namyangju City (Mayor Joo Gwang-deok) recently announced that it will abolish four small sewage treatment plants in Joan-myeon: Songchon, Suseup-i, Joan, and Ma-hyeon.

 

Joan-myeon, Namyangju-si is an area adjacent to the Paldang Water Source on the Bukhangang River, where the tap water consumed by 26 million residents in the metropolitan area of Korea is sourced. This is an area where residents have been subject to various regulations, including water source protection zones, for decades due to the application of strict effluent water quality standards.

 

The purpose of the closure of four small sewage treatment plants in Joan-myeon is to completely preserve water quality. The residents of Joan-myeon and Namyangju City have gone through a public discussion process together, and a scientifically verified, future-oriented sewage policy has been implemented in the Bukhan River Paldang Water Source Protection Area.

 

To protect the water quality of the Bukhangang River and drinking water source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city installed a pipeline that connects and treats a small-scale sewage treatment plant located in Joan-myeon. This is a project to transport public sewage to a large treatment plant located downstream of Paldang Dam, not in the Bukhan River water source protection area. The project began in 2018 and was completed in 2021.

 

Afterwards, four of the small-scale sewage treatment plants located in Joan-myeon (Songchon, Joan, Suseup-i, and Mahyeon) were converted to permanent connection pipes (conversion of sewage treatment areas) as an administrative procedure, an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n River Basin Environmental Office) sewerage system in December 2022. All administrative procedures have been completed, from approval of the basic maintenance plan to approval for closure of Gyeonggi Province in April 2024. This laid the foundation for a zero-discharge system called ‘zero discharge of sewage pollutants (treated water, etc.) within the water source protection area.’

 

Previously, the city held a policy briefing session involving residents in the Joan-myeon area, which is regulated as a water source protection zone, and collected opinions, with about 93% of participating residents in favor of the linked treatment (non-discharge) pipeline project rather than the improvement (advancement) of small-scale sewage treatment plants. did.

 

A city official said, “This active administration, which was promoted and realized as a resident participation policy, is more meaningful in that it led to a positive response from Joan-myeon residents and resulted in high satisfaction with the policy.”

 

Reflecting the opinions of Joan-myeon residents, the city plans to create an ‘eco-friendly residents’ rest area’ at the site of Songchon Sewage Treatment Plant, one of the four sites that were abolished this time. Detailed design is currently in progress, and upon completion, it will be used as a rest area for local residents, bicycle road users, and tourists.

 

Kim Gi-jun, Chairman of the Joan-myeon Residents' Integration Council, said, “The complete abolition of the four small-scale sewage treatment facilities in Joan-myeon is welcomed by the residents of Joan-myeon,” adding, “Thanks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city's active and scientific sewerage policy along with the opinions of Joan-myeon resident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as been working for nearly 50 years. “There is hope that the previously unilateral regulations can be improved into reasonable regulations suitable for today’s times,” he said.

 

The city plans to continue to make every effort to realize modern and scientific sewerage policies, including working with Joan-myeon residents to close the remaining small-scale sewage treatment plan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