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중랑구갑 후보, 첫 집중 유세

“중랑구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 국민 승리의 바람 일으킬 것”
- 사가정역과 면목역광장에서 첫 집중 유세, 정세균 전 총리 지원 출격
- 서영교 국회의원, ① 교육의 메카 중랑 ② 관광 명소 중랑 ③ 교통 요충지 중랑 ④ 경제가 살아 숨 쉬는 중랑을 위한 주요 공약 제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8:31]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중랑구갑 후보, 첫 집중 유세

“중랑구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 국민 승리의 바람 일으킬 것”
- 사가정역과 면목역광장에서 첫 집중 유세, 정세균 전 총리 지원 출격
- 서영교 국회의원, ① 교육의 메카 중랑 ② 관광 명소 중랑 ③ 교통 요충지 중랑 ④ 경제가 살아 숨 쉬는 중랑을 위한 주요 공약 제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4/01 [08:31]

▲ 서영교 후보 선거운동 첫날 집중유세 모습(사진제공=서영교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서영교 후보 선거운동 첫날 선거운동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서영교사무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영교 의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선거운동 첫날인 지난 28일, 사가정역과 면목역광장에서 중랑구민의 표심을 하나로 모으는 집중 유세에 나섰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서영교 의원은 오전 7시 면목역에서 하루를 시작하는 주민들과 소통하며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어 서 최고위원은 용산에서 개최된 더불어민주당 출정식에 참석해 “대한민국 국민이 승리하여 경제 망가뜨린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자.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명품백 수수, 양평 고속도로 게이트 확실히 처벌하여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 서영교 후보 민주당 출정식 참석한 지도부 모습(사진제공=서영교사무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오후 1시 사가정역, 6시 30분 면목역광장에서 진행된 서영교 국회의원의 집중 유세에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장유식 변호사, 한팔만 중랑구 의정회장, 홍대선 상봉성당 전 사목회장, 김종진 성은교회 장로, 김성태 동부새마을금고 전 이사장, 이영실 서울시의원, 임규호 서울시의원과 공동상임본부장을 맡은 조희종 전 중랑구의회 의장, 나은하 중랑구의원, 박열완 중랑구의원, 최은주 중랑구의원 등 500여명의 핵심 당원과 지역주민들이 함께했다.

 

장유식 공동선대위원장은 “서영교 국회의원을 지지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선거는 심판하는 선거다. 이태원 참사,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양평고속도로 게이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및 주가조작 의혹 등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서영교 후보에게 더욱 힘을 실어 달라”고 강조했다.

 

▲ 정세균 전 총리 서영교 후보 지원유세 참석 모습(사진제공=서영교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저녁 집중 유세에는 정세균 전 총리가 서영교 국회의원 지원에 나서 열기를 더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국민을 위한 좋은 입법을 많이 한 서영교 의원은 1등 국회의원이다. 또한 당을 위해서도 열정적으로 활약하는 서영교 최고위원을 압도적으로 당선시켜야 한다는 데에는 모두가 한 마음일 것이다”라며 “남은 12일 동안 우리가 서영교 의원의 압도적 당선을 위해 행동하자”고 연설했다.

 

서영교 의원은 “우천에도 불구하고 많이 모여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국민의 승리를 만들어 나가자”며 “경제를 망가뜨리고 민생을 도탄에 빠뜨린 윤석열 대통령, 갖은 막말로 논란이 되고 국민을 가르치려 하는 한동훈 비대위원장, 양평 고속도로·명품백 수수·주가조작 등 각종 의혹의 중심이 되는 김건희 여사를 확실히 심판하기로 했다. 중랑구에서 바람을 일으켜 잘못된 권력을 심판하고, 국민의 승리 만들자”고 말했다.

 

이어 서영교 의원은 “일 잘하는 중랑의 딸이라며 사랑해주시는 주민께 감사드린다. 주민과 함께 더 살기 좋은 중랑구를 만들 것을 약속하겠다”며 △교육의 메카 중랑: 아이들 학교에 전자칠판 등 스마트 교실 설치, 급식실·화장실·운동장 등 교육 환경 개선 △관광의 명소 중랑: 명품둘레길 정상부에 하늘을 걷는 스카이워크 조성, 중랑천 출렁다리 설치 △교통요충지 중랑: 1조원대 면목선 도시철도 △경제가 살아 숨 쉬는 중랑: 부자 감세 막아내고 서민을 위한 예산 확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확대 등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다.

 

서영교 의원은 “전통시장이 살아야 서민경제가 산다. 윤석열 정권되고 경제가 다 망가졌다. 아픈 사람은 서민들이다. 확실하게 심판하고, 국민의 승리 만들어가는 데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s first intensive campaign

“The judgment of Yoon Seok-yeol’s regime in Jungnang-gu will create a wind of victory for the people.”

- First intensive campaigning at Sagajeong Station and Myeonmok Station Square to support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presents major pledges for ① Jungnang, the Mecca of Education ② Jungnang, a tourist attraction ③ Jungnang, a transportation hub ④ Jungnang, where the economy is alive and breathing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also a top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that on the 28th, the first day of the election campaign, he launched an intensive campaign to gather the votes of Jungnang-gu residents at Sagajeong Station and Myeonmok Station Square.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began his first day at Myeonmok Station at 7 a.m. by communicating with residents who were starting their day. Next, the Supreme Council member attended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in Yongsan and said, “Let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win and judge the Yoon Seok-yeol regime that ruined the economy. He appealed for support, saying, “We will establish justice by clearly punishing First Lady Kim Kun-hee’s suspicions of stock price manipulation, receiving luxury bags, and Yangpyeong Expressway Gate.”

 

The intensive campaign of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held at Sagajeong Station at 1 p.m. and Myeonmok Station Square at 6:30 p.m., included lawyer Jang Yoo-sik, who served as the joint election committee chairman, Jungnang-gu Legislative Council Chairman Han Pal-man, Hong Dae-seon, former pastoral chairman of Sangbong Cathedral, Kim Jong-jin, elder of Seongeun Church, and Kim Seong-tae of Dongbu Saemaeul. About 500 key party members and local residents, including former Chairman Geumgo, Seoul City Councilor Lee Young-sil, Seoul City Councilor Lim Kyu-ho, former Jungnang-gu Council Chairman Cho Hee-jong, who served as the joint head of the standing headquarters, Jungnang-gu Councilor Naeun-ha Na, Jungnang-gu Councilor Park Yeol-wan, and Jungnang-gu Councilor Choi Eun-ju, attended the event.

 

Joint Election Committee Chairman Jang Yu-sik said, “I am grateful to everyone who supports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and added, “This election is a judgment election. He emphasized, “Please give more strength to candidate Seo Young-kyo to judge the Yoon Seok-yeol regime, including the Itaewon disaster, external pressure on the investigation into the death of Chae Sang-byeong, the Yangpyeong Expressway gate, and allegations of first lady Kim Kun-hee’s receipt of luxury bags and stock price manipulatio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dded to the excitement by supporting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during the evening's intensive campaig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said, “Rep. Seo Young-kyo, who has enacted many good laws for the people, is the bes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lso, everyone will be of the same mind that Supreme Council Member Seo Young-kyo, who is passionately active for the party, should be overwhelmingly elected,” he said. “For the remaining 12 days, let us act for the overwhelming election of Rep. Seo Young-kyo.”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said, “Thank you to everyone who gathered despite the rain. “Let’s create a victory for the people,” he said. “President Yoon Seok-yeol, who ruined the economy and put people’s livelihoods in ruins, emergency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who is controversial with all kinds of harsh words and is trying to teach the people, is the center of various suspicions such as the Yangpyeong Expressway, luxury bag sales, and stock price manipulation.” It was decided to clearly judge Mrs. Kim Kun-hee. “Let’s create a stir in Jungnang-gu, judge the wrongful authorities, and make the people win,” he said.

 

Next, Assemblyman Seo Young-kyo said, “I am grateful to the residents who love me and say that I am the daughter of a good worker. “I promise to create a better Jungnang-gu to live in together with the residents,” he said. △ Jungnang, Mecca of Education: Installing smart classrooms such as electronic whiteboards in children’s schools, improving the educational environment such as cafeterias, restrooms, and playgrounds. △ Jungnang, a tourist attraction: At the top of the luxury trail. △Creation of a walking skywalk, installation of Jungnangcheon Suspension Bridge △Jungnang, a transportation hub: Myeonmok Line urban railway worth 1 trillion won △Jungnang, where the economy is alive and breathing: Major pledges include preventing tax cuts for the rich, securing budgets for the common people, and expanding the issuance of local love gift certificates. presented.

 

Rep. Seo Young-kyo said, “Traditional markets must survive for the economy of the common people to survive. When Yoon Seok-yeol came into power, the economy was completely ruined. The people who are sick are the common people. “Please make a clear judgment and participate in creating a victory for the people,” he emphasiz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