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호중 후보, 구리전통시장에서 집중유세 펼쳐

- 선거운동 시작된 이후 첫 주말 구리전통시장에서 집중유세 펼쳐
- 이기영 배우도 함께 시장에 들러 윤호중 후보 적극 지원해
- 출정식에 이어 구리시민들께 4월 10일 윤석열 정권심판 호소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30 [20:30]

윤호중 후보, 구리전통시장에서 집중유세 펼쳐

- 선거운동 시작된 이후 첫 주말 구리전통시장에서 집중유세 펼쳐
- 이기영 배우도 함께 시장에 들러 윤호중 후보 적극 지원해
- 출정식에 이어 구리시민들께 4월 10일 윤석열 정권심판 호소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30 [20:30]

▲ 구리전통시장입구에서 이기영 배우 윤호중 후보 지지연설 모습(사진제공=윤호중사무소)  ©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구리시 국회의원 후보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 3일째 되는 30일, 구리전통시장 입구에서 이기영 배우의 지지연설을 시작으로 집중유세를 갖고 지지를 호소했다.

 

윤호중 후보는 구리전통시장에서 “국민의 삶은 벼랑 끝에 몰려 있는데, 세상 물정 모르는 대통령은 대파 한단에 875원이면 합리적인 가격이라며, 대놓고 국민들을 우롱하고 있다”며, “대파 한단 값도 모르는 대통령이 어떻게 국민의 삶을 알 것인가”고 날을 세웠다.

 

이어 “바이든 날리면으로 외교파탄, 세계적으로 망신당한 잼버리 파탄, 119대 29로 부산엑스포 파탄,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벌이는 의료파탄, 중국과 러시아 북한을 적으로 돌려세운 안보와 평화 파탄, 대한민국의 곳곳이 파탄, 파탄, 파탄이다”며,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 파탄난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외쳤다.

 

또 “4월10일 국민이 이기고, 국민이 승리하는 심판의 날이다”고 하며, “윤석열 정권 심판으로 대한민국 바로 세웁시다. 구리가 앞장서야 합니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윤호중 후보는 “국회의원 4선을 하면서 구리시에 필요한 여러 사업을 진행해왔는데, 특히 구리의 지하철 시대를 여는 별내선 완공의 힘으로 GTX-B노선 갈매역 정차, 6호선 연장, 한강동부 하저도로 건설, K1기지 국가통합데이터센터 설치, 토평2지구 첨단기업 유치, 왕숙천 환경시설 지하화하고 그 상부에 시민 스포츠파크 건설을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호중 후보는 선거운동 첫날 구리역 광장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한 이후 구리시 곳곳에서 시민들과 만나며 거리유세를 펼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Yun Ho-jung conducts intensive campaign at Guri Traditional Market

- Intensive campaigning was held at the Guri Traditional Market on the first weekend after the election campaign began.

- Actor Lee Ki-young also stopped by the market and actively supported candidate Yun Ho-jung.

- Following the launch ceremony, an appeal was made to the citizens of Guri for the trial of Yoon Seok-yeol's regime on April 10.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In addition, on the 30th, the third day since the start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campaign, Yoon Ho-jung, the Democratic Party's candidate for the Guri City National Assembly, held an intensive campaign and appealed for support, starting with actor Lee Ki-young's speech of support at the entrance of the Guri Traditional Market. did.

 

Candidate Ho-jung Yoon said at the Guri Traditional Market, “The people’s lives are on the edge, and the president, who has no idea about the world, is blatantly ridiculing the people by saying that 875 won for a bunch of green onions is a reasonable price.” He added, “How can a president who doesn’t even know the price of a bunch of green onions help the people?” “Will you know the life of a person?” he said.

 

He continued, “If Biden fails, the collapse of diplomacy, the collapse of the jamboree, which was humiliated around the world, the collapse of the Busan Expo with a vote of 119 to 29, the collapse of medical care that risked the lives of the people, the collapse of security and peace that turned China, Russia and North Korea into enemies, and the collapse of the Republic of Korea. “There is ruin, ruin, ruin everywhere,” he shouted, adding, “We must judge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set the broken Republic of Korea straight.”

 

He also said, “April 10th is the day of judgment when the people win and the people win,” and “Let’s set the Republic of Korea straight by judging the Yoon Seok-yeol regime.” “Guri must take the lead,” he appealed.

 

Lastly, Candidate Ho-jung Yoon said, “While serv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fourth time, I have carried out various projects necessary for Guri City. In particular, thanks to the completion of the Byeolnae Line, which opened the era of Guri’s subway, the stop at Galmae Station on the GTX-B line, extension of Line 6, and construction of a lower road on the eastern side of the Han River. “We will install a national integrated data center at the K1 base, attract high-tech companies in Topyeong District 2, put Wangsukcheon environmental facilities underground, and build a citizen sports park on top of it,” he emphasized.

 

Meanwhile, on the first day of the election campaign, candidate Ho-Jung Yoon held an election committee inauguration ceremony at the Guri Station Square, and after starting the election campaign in earnest, he has been meeting with citizens and conducting street campaigns throughout Guri Ci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