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나태근 국민의힘 구리시 후보 선관위 항의방문

- 민주당 1번 벽보만 2장 게시 ··· 단순 실수인가? 의도된 홍보인가?
- 구리시선관위, 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도 1번 이재명 후보 벽보만 2장 게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30 [13:42]

나태근 국민의힘 구리시 후보 선관위 항의방문

- 민주당 1번 벽보만 2장 게시 ··· 단순 실수인가? 의도된 홍보인가?
- 구리시선관위, 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도 1번 이재명 후보 벽보만 2장 게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30 [13:42]

▲ 나태근 후보 선거관계자들과 구리시선거관리위원회에 항의서 전달 모습(사진제공=나태근사무소)  ©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22대 총선 투표일을 불과 10여일 앞두고 구리시 선관위의 선거 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시민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선거운동 개시일인 지난 28일 구리시에 거주하는 한 시민이 동구동 문화원 앞 선거벽보가 잘못됐다며 SNS에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2번 국민의힘 나태근 후보의 벽보 대신 민주당 소속 1번 후보의 벽보만 두 장 연달아 게시되어 있었다.

 

▲ 구리문화원 앞 게시된 문제된 선거벽보(사진제공=나태근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에 나태근 후보 캠프는 이날 저녁 구리시 선관위에 유선으로 경위와 사실관계 등을 확인했고 선관위는“벽보부착과정에서 벌어진 단순 실수였고 조치할 것이다”,“다른 곳도 전수 조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구리시에서는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도 똑같은 일이 발생했었기에 선관위의 선거 관리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시 구리시 선관위는 1번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벽보만 2장 게시하고, 2번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 벽보를 게시하지 않아 남 후보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나태근 후보는 29일 오전 구리시 선관위를 항의 방문하여 엄정한 선거관리를 촉구하는 한편 선관위의 공식적인 사과를 주문했다.

 

이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선관위가 이렇게 선거 관리하면 선거 결과를 누가 믿겠냐”,“후보가 3명 뿐인데 단순 실수라고 하는 것 말이 안된다”, “선관위가 다분히 편파적이고 의도적이다” 등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 Tae-geun,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for Guri City, visits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o protest

- Only 2 posters were posted by the Democratic Party No. 1... Is this a simple mistake? Is this intentional publicity?

- The Guri City Election Commission posted only two posters of No. 1 candidate Lee Jae-myeong in the 2018 Gyeonggi Province gubernatorial election.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st 10 days before the voting date for the 22nd general election, criticism is pouring in from citizens that there are serious problems with the Guri City Election Commission's election management.

 

On the 28th, the day the election campaign began, a citizen living in Guri City posted a photo on social media saying that the election poster in front of the Donggu-dong Cultural Center was wrong. In the photo, instead of the poster of the second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Na Tae-geun, only two posters of the Democratic Party's candidate number one were posted in a row.

 

Accordingly, candidate Na Tae-geun's camp confirmed the circumstances and facts by phone to the Guri City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hat evening, and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stated its position, saying, "It was a simple mistake that occurred in the process of attaching the posters, and we will take action," and "We will also fully investigate other places."

 

However, in Guri City, the same thing happened in the 2018 Gyeonggi Province gubernatorial election, so it is being pointed out that there is a structural problem in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s election management. At the time, the Guri City Election Commission only posted two posters for No. 1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eong and did not post No. 2 poster for Liberty Korea Party candidate Nam Kyung-pil, receiving strong protests from Nam candidate.

 

Candidate Na Tae-geun visited the Guri City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n protest on the morning of the 29th and called for strict election management while also requesting an official apology from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Citizens who heard this news reacted strongly, saying, “I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manages the election like this, who will believe the election results?”, “It makes no sense to say it was a simple mistake when there are only three candidates,” and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s very biased and intentional.” It seem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