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승환 국민의힘 중랑구을 후보, 중랑 대박시대 열겠다!

- 오세훈 서울시장, 오늘(3.26.화) ‘강북권 대개조 - 강북 전성시대’ 발표
- 노후 주거지와 상업 지역에 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대규모 용지를 첨단산업 거점으로 조성해 강북 전성시대 열 것
- 중랑구 신내차량기지 이전부지(19만㎡), 중랑공영차고지(6만㎡), 면목선 차량기지(2만㎡) 등을 통합개발해 입체 복합도시 구상
- 이승환 후보, “오세훈 서울시장과 원팀으로 중랑 대박시대를 열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08:29]

이승환 국민의힘 중랑구을 후보, 중랑 대박시대 열겠다!

- 오세훈 서울시장, 오늘(3.26.화) ‘강북권 대개조 - 강북 전성시대’ 발표
- 노후 주거지와 상업 지역에 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대규모 용지를 첨단산업 거점으로 조성해 강북 전성시대 열 것
- 중랑구 신내차량기지 이전부지(19만㎡), 중랑공영차고지(6만㎡), 면목선 차량기지(2만㎡) 등을 통합개발해 입체 복합도시 구상
- 이승환 후보, “오세훈 서울시장과 원팀으로 중랑 대박시대를 열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27 [08:29]

▲ 이승환 후보 오세훈 서울시장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이승환사무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6일 ‘강북권 대개조 - 강북 전성시대’를 발표했다.

 

서울시는 강북지역을 신도시급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용도지역과 용적률 규제를 대폭 풀고 대규모 용지를 첨단산업 거점으로 조성해 강북 전성시대를 다시 열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강북권 주거지에 대한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완화한다. 재개발 요건인 노후도는 현행 전체 건축물의 67%에서 60%로 낮추고, 역세권은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한다. 용적률은 1.2배까지 높이고, 공공기여도는 기존 15%에서 10%로 축소해 개발지역을 확대하고 정비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주거지를 정비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로 경제를 활성화시킬 계획으로 ‘상업지역 총량제’ 폐지와 ‘균형발전 화이트사이트’ 제도를 도입한다.

 

상업지역 총량제는 2030년까지 지역별로 총량을 정하고 그 범위 안에서만 상업지역을 지정하는 제도로 상업지역 총량제 폐지를 통해 중랑구는 △신내차량기지 이전부지(19만㎡), △중랑공영차고지(6만㎡), △면목선 차량기지(2만㎡) 등을 통합개발해 입체 복합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는 창동·신내 차량기지와 같은 대규모 용지는 유연한 개발이 가능하도록 ‘균형발전 화이트사이트’란 제도를 최초로 도입해 일자리 기업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승환 후보는 “오세훈 시장과의 지속적인 면담을 통해 신내차량기지 이전부지와 중랑공영차고지에 대한 대안 마련을 논의한 결과” 라며, 앞으로도 오세훈 서울시장과 원팀으로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중랑 대박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Seung-hwan,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for Jungnang-gu, will open the Jungnang jackpot era!

- Seoul Mayor Oh Se-hoon announced today (Tuesday, March 26) ‘Great remodeling of the Gangbuk area – Gangbuk’s heyday’

- Significantly relax regulations on old residential and commercial areas, and develop large-scale sites into high-tech industrial bases to usher in the heyday of Gangbuk.

- A three-dimensional complex city is planned by integrated development of the relocation site of the Sinnae vehicle base in Jungnang-gu (190,000 ㎡), Jungnang public garage (60,000 ㎡), and Myeonmokseon vehicle base (20,000 ㎡).

- Candidate Seung-hwan Lee, “We will open an era of great success in Jungnang as a team with Seoul Mayor Oh Se-hoon.”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On the 26th, Seoul Mayor Oh Se-hoon announced ‘Great remodeling of the Gangbuk area – Gangbuk’s heyday.’

 

In order to transform the Gangbuk area into a new city, the city of Seoul plans to drastically relax regulations on use zones and floor area ratios and create large-scale land as a high-tech industrial base to revive the golden age of Gangbuk.

 

First, regulations on reconstruction and redevelopment of residential areas in the Gangbuk area will be relaxed. The degree of deterioration, which is a requirement for redevelopment, will be lowered from 67% of the current total buildings to 60%, and the area near the station will be upgraded to a semi-residential area. The plan is to increase the floor area ratio to 1.2 times and reduce the public contribution from 15% to 10% to expand the development area and speed up maintenance.

 

As a plan to revitalize the economy by reorganizing residential areas and creating jobs, the ‘commercial area cap system’ will be abolished and the ‘balanced development white site’ system will be introduced.

 

The commercial area cap system is a system that sets the total amount by region by 2030 and designates commercial areas only within that range. Through the abolition of the commercial area cap system, Jungnang-gu will be able to construct △Sinnae Vehicle Base Relocation Site (190,000㎡), △Jungnang Public Garage (60,000㎡) ), △Myeonmokseon vehicle base (20,000㎡), etc. are planned to be integrated and developed into a three-dimensional complex city.

 

In addition, the city of Seoul announced that it would be the first to introduce a system called ‘Balanced Development White Site’ to enable flexible development of large-scale sites such as Changdong and Shinnae vehicle depots to attract job-creating companies.

 

Candidate Seung-hwan Lee said, “This is the result of discussing alternatives to the relocation site of Shinnae Vehicle Base and Jungnang Public Garage through continuous meetings with Mayor Oh Se-hoon,” and said, “We will continue to actively communicate as a team with Seoul Mayor Oh Se-hoon to open the era of Jungnang jackpot.” reveal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