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2024년엔 이렇게 달라집니다!

- 경제·생활, 복지·건강, 안전·환경, 행정·협치 4개 분야, 33개 사업 확대 및 신설
- ‘2024 달라지는 중랑생활’ 책자 발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1/26 [23:12]

중랑구, 2024년엔 이렇게 달라집니다!

- 경제·생활, 복지·건강, 안전·환경, 행정·협치 4개 분야, 33개 사업 확대 및 신설
- ‘2024 달라지는 중랑생활’ 책자 발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1/26 [23:12]

▲ 중랑구청 전경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2024년엔 더욱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한다.

 

올해부터 ▲경제·생활 ▲복지·건강 ▲안전·환경 ▲행정·협치 4가지 분야, 33개 사업이 확대되거나 신설됐다.

 

먼저 ▲경제·생활 분야에서는 저소득 유아·청소년과 장애인 대상 스포츠강좌 이용권 지원금이 기존 9만 5천 원에서 각각 10만 원, 11만 원으로 오른다. 저소득층 통합문화이용권 지원금도 11만 원에서 13만 원으로 인상된다. 문화 향유의 기회가 적은 취약계층에게 다양한 문화생활의 창을 열어주고 삶의 질을 높이려는 취지이다.

 

▲복지·건강 분야에서는 돌봄 공백 해소와 아이 키우기 좋은 중랑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눈에 띈다. 올해부터는 둘째 이상 자녀를 출산한 가정에 아이돌봄서비스를 지원하고, 첫 만남 이용권도 둘째 이상부터는 200만 원에서 300만 원으로 지급액이 상향된다. 양육비 부담 경감을 위한 부모급여도 최대 7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확대됐다.

 

이외에도 취약계층 대상 대상포진 무료예방접종, 성인장애인 맞춤운동서비스 등이 새롭게 시작되고, 중랑구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심리상담소인 ‘토닥토닥 마음건강상담소’도 상담실이 총 1개에서 7개로 확대 운영된다. 구민들의 몸 건강부터 마음 건강까지 살뜰히 챙기려는 구의 세심한 손길이 엿보인다.

 

구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안전·환경 분야도 꼼꼼히 챙긴다. 먼저, 주취자들로 몸살을 앓던 면목역 광장이 지난해 재조성 공사를 통해 구민 쉼터로 탈바꿈했다. 구는 면목역 광장을 금주구역으로 지정하고 구민들에게 사랑받는 쉼과 문화의 장소가 되도록 다양한 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예기치 못한 재난과 사고 등으로부터 구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가입하는 ‘구민안전보험’도 보장 항목에 강력범죄상해 항목을 추가해 보장을 강화했다. 구민안전보험은 별도 가입 절차 없이 중랑구민이라면 누구나 자동 가입된다.

 

또한 구의 대표 명소인 망우역사문화공원 방문객들을 위해 안전보행로도 조성할 예정이다. 조성이 완료되는 6월부터는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공원을 둘러볼 수 있게 된다.

 

▲행정·협치 분야에서는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공간들이 관심을 끈다. 영유아들을 위한 놀이공간이자 육아 소통의 장인 공동육아방 15호점이 오는 2월 문을 열고,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공공형 실내놀이터도 2,3,4호점이 추가로 개관할 예정이다.

 

3월에는 미디어와 문화 활동의 새로운 거점 공간이 될 중랑양원미디어센터가, 4월에는 구민들의 체육활동을 더욱 다채롭게 만들어줄 중랑천 파크골프장 및 테니스장이 운영을 시작한다.

 

면목7동과 중화2동 등 복합청사도 새 단장을 마치고 올해 하반기에 문을 연다. 문화와 복지 공간이 융합된 공간으로서 구민들에게 더욱 편리한 민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4년 중랑구의 달라지는 정책은 중랑구청 누리집 행정정보 게시판 내 행정정보간행물 ‘2024 달라지는 중랑생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경기 구청장은 “중랑구는 매년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새로운 공간들을 조성하며 더욱 살기 좋은 도시가 되기 위해 나아가고 있다”며 “올 한해도 중랑구민들이 더 큰 자부심과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this is how it will change in 2024!

- Expansion and establishment of 33 projects in 4 fields: economy/life, welfare/health, safety/environment, and administration/governance.

- Publication of ‘2024 Changing Jungnang Life’ booklet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ngnang-gu (District Mayor Ryu Gyeong-gi) will transform into a more livable city in 2024.

 

Starting this year, 33 projects have been expanded or newly established in four areas: ▲economy/life ▲welfare/health ▲safety/environment ▲administration/governance.

 

First, ▲In the field of economy and living, the subsidy for sports class tickets for low-income infants and adolescents and the disabled will increase from 95,000 won to 100,000 won and 110,000 won, respectively. The subsidy for integrated cultural tickets for low-income people will also be increased from 110,000 won to 130,000 won. The purpose is to open a window to diverse cultural life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vulnerable groups who have little opportunity to enjoy culture.

 

▲In the field of welfare and health, efforts to eliminate the gap in care and create a good center for raising children are noticeable. Starting this year, child care services will be provided to families who have given birth to a second child or more, and the payment amount for the first meeting voucher will be increased from 2 million won to 3 million won for the second child or more. Parental benefits to reduce the burden of child support were also expanded from a maximum of 700,000 won to 1 million won.

 

In addition, free shingles vaccinations for vulnerable groups and customized exercise services for adults with disabilities will be launched, and the 'Todak Todak Mental Health Counseling Center', a psychological counseling center that anyone in Jungnang-gu can use, will also expand from 1 to 7 counseling rooms. The district's careful efforts to take care of residents' physical and mental health can be seen.

 

In order to create a safe city where residents can live with peace of mind, ▲Safety and environment areas are also carefully taken care of. First, the Myeonmok Station plaza, which had been plagued by drunkards, was transformed into a rest area for residents through reconstruction work last year. The district has designated Myeonmok Station Square as a no-drinking zone and plans to hold various events to make it a place of rest and culture loved by residents.

 

The ‘Resident Safety Insurance’, which residents sign up for every year to protect them from unexpected disasters and accidents, has also strengthened coverage by adding violent crime injury items to the coverage items. All residents of Jungnang-gu are automatically enrolled in the resident safety insurance without any separate registration process.

 

In addition, a safe pedestrian path will be created for visitors to Mangu History and Culture Park, the district's representative attraction. Starting in June, when construction is completed, you will be able to explore the park more safely and comfortably.

 

▲In the field of administration and governance, new spaces introduced this year are attracting attention. The 15th branch of the shared childcare room, a play space for infants and toddlers and a place for parenting communication, will open in February, and the 2nd, 3rd, and 4th branches of the popular public indoor playground are also scheduled to open additionally.

 

In March, the Jungnang Yangwon Media Center, which will become a new base for media and cultural activities, will begin operation, and in April, the Jungnangcheon Park Golf Course and Tennis Court, which will make the sports activities of residents more diverse, will begin operation.

 

Complex government buildings such as Myeonmok 7-dong and Junghwa 2-dong will also be renovated and ope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s a space that combines culture and welfare space, it plans to provide more convenient civil service services to residents.

 

The changing policies of Jungnang-gu in 2024 can be found in the administrative information publication ‘2024 Changing Jungnang Life’ on the administrative information bulletin board of the Jungnang-gu Office website.

 

Mayor Ryu Gyeong-gi said, “Every year, Jungnang-gu discovers various policies, creates new spaces, and moves forward to become a more livable city.” He added, “This year, we will make efforts in various ways so that Jungnang-gu residents can have greater pride and self-esteem.”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