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승진 서울시의원, 반지하 매입 정책 실효성 부족 지적

-서울시 2년간 반지하 매입 88호(8.4%) 그쳐
- 매입목표 5,250호(반지하 1,050호) 대비 538호(88호) 매입, 반지하 대책 실효성 지적
- 맹지, 막다른 사도 등 입지여건 부적절 사유로 매입심의 부결 많아...매입 취지 퇴색 우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13:16]

박승진 서울시의원, 반지하 매입 정책 실효성 부족 지적

-서울시 2년간 반지하 매입 88호(8.4%) 그쳐
- 매입목표 5,250호(반지하 1,050호) 대비 538호(88호) 매입, 반지하 대책 실효성 지적
- 맹지, 막다른 사도 등 입지여건 부적절 사유로 매입심의 부결 많아...매입 취지 퇴색 우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11/15 [13:16]

▲ 박승진 서울시의원(사진제공=서울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반지하를 없애겠다던 오세훈 시장의 선언과는 달리, 서울시에서 2년간 매입한 반지하 세대는 목표했던 1,050호의 8.4%인 88호에 불과해 정책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시의회 박승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3)은 서울시 주택정책실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반지하 대책의 실효성을 지적하고 개선할 것을 지적했다.

 

서울시는 2022년 10월부터 반지하주택 매입 공고를 통해 반지하를 매입하고 있으며, 올해 매입 목표를 5,250호로 잡았다. 이 중 반지하 세대는 1,050였다.

 

그러나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0월 12일 기준, 9,551호에서 매도신청을 접수하였지만, 실제 계약이 완료된 것은 전체의 10.2%인 538호에 불과하였고, 반지하 세대 계약완료 호수는 목표 물량의 8.4%인 88호에 그쳤다.

 

박승진 의원은 반지하 매입 실적이 부진한 원인으로 매입심의 과정에서 부결되는 건수가 너무 많다는 점을 꼽았다. 매입신청 9,551호 중 심의 부결된 것이 4,235호이다. 아직 심의 전인 2,940호를 제외하면 심의를 진행한 6,611호의 64%가 부결된 것이다.

 

박승진 의원은 “당초 매입 불가 주택 기준은 12개나 되었고, 맹지나 사도, 접근성이 좋지 않은 주택은 매입하지 않았다”며 “침수폭우 대책으로 반지하주택을 매입해 없애겠다는 서울시 취지대로라면, 입지가 안 좋은 주택을 최우선으로 매입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맹지, 막다른 사도, 접근성이 좋지 않은 주택은 재난 및 재해, 사고 발생시 소방차나 응급차 등의 접근이 어려워 안전대책이 절실히 요구되는 곳들이다. 그럼에도 향후 개발 가능성, 신축 가능성 등 해당 주택의 경제성만을 고려한 매입심의로 인해 부결되고 있다.

 

박승진 의원은 “올해부터는 매입 불가 주택 기준에서 맹지, 사도 등을 제외하였지만 올해도 이같은 사유로 65건 이상이 부결되었음을 확인하였다”며 “접근이 어려운 곳들을 먼저 매입하여 안전을 확보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박승진 의원은 “올해는 무사히 넘어갔지만, 급변하는 기후환경으로 인해 내년 여름에 어떠한 위험이 다가올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서울시에서 전향적으로 반지하 대책을 추진하여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상향을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ul City Councilman Park Seung-jin points out the lack of effectiveness of the semi-basement purchase policy.

-Seoul only purchased 88 semi-basements over the past two years (8.4%)

- Purchasing 538 units (88 units) against the purchase target of 5,250 units (1,050 semi-basement units), pointing out the effectiveness of semi-basement measures

  - Many purchase deliberations are rejected due to inappropriate location conditions such as blind land and dead-end apostles... There are concerns that the purpose of the purchase will be lost.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Contrary to Mayor Oh Se-hoon's declaration that he would eliminate semi-basements, the number of semi-basement units purchas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ver the past two years was only 88, or 8.4% of the target 1,050 units, raising criticism that the policy lacks effectiveness. .

 

Seoul City Council member Park Seung-jin (Democratic Party of Korea, Jungnang 3) pointed out the effectiveness of anti-basement measures in an administrative audit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Housing Policy Office and Seoul Housing and Communities Corporation (SH Corporation) and pointed out the need for improvement.

 

The city of Seoul has been purchasing semi-basements through a semi-basement housing purchase announcement starting in October 2022, and has set a purchase goal of 5,250 units this year. Among these, the semi-basement generation was 1,050.

 

However, according to the submitted data, as of October 12 of this year, sales applications were received for 9,551 units, but the actual contract was completed for only 538 units, or 10.2% of the total, and the number of semi-basement units for which contracts were completed was 8.4% of the target quantity. It only reached number 88.

 

Representative Park Seung-jin cited the fact that too many cases were rejected during the purchase deliberation process as the reason for the poor semi-basement purchase performance. Of the 9,551 purchase applications, 4,235 were rejected. Excluding No. 2,940, which has not yet been reviewed, 64% of No. 6,611 that has been reviewed was rejected.

 

Rep. Park Seung-jin said, “Initially, there were 12 criteria for houses that could not be purchased, and we did not purchase houses in vacant land, apostles, or those with poor accessibility.” He added, “I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intention is to purchase and eliminate semi-basement houses as a measure for flooding due to heavy rain, it is necessary to buy houses that are not in good locations.” “Shouldn’t purchasing a house be a top priority?” he pointed out.

 

Blank lands, dead-end apostles, and houses with poor accessibility are places where safety measures are desperately needed because fire trucks and ambulances cannot access them in the event of a disaster or accident. Nevertheless, it is being rejected due to purchase deliberation that only considers the economic feasibility of the house, such as future development potential and new construction potential.

 

Rep. Park Seung-jin said, “Starting this year, we excluded areas such as Maengji and Sado from the criteria for houses that cannot be purchased, but we confirmed that more than 65 cases were rejected for this reason this year as well.” He added, “We will secure safety and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by purchasing places that are difficult to access first.” “It must be done,” he argued.

 

Lastly, Representative Park Seung-jin said, “This year has passed safely, but no one can know what dangers will come next summer due to the rapidly changing climate environment. He asked the city of Seoul to proactively promote anti-basement measures and lead to upward mobility for the underprivileg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