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류경기 중랑구청장, 소통 창구 200번째 '중랑마실' 가져

- 주민 곁으로 직접 찾아가 이야기 경청하는 중랑구 대표 소통 창구 ‘중랑마실’
- 11월 1일 200회 맞아 신현중학교에서 ‘교육’ 주제로 학부모 등과 소통
- 2018년부터 6,772명 주민과 만나며 현안 해결 등 지역 발전 도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1/04 [20:25]

류경기 중랑구청장, 소통 창구 200번째 '중랑마실' 가져

- 주민 곁으로 직접 찾아가 이야기 경청하는 중랑구 대표 소통 창구 ‘중랑마실’
- 11월 1일 200회 맞아 신현중학교에서 ‘교육’ 주제로 학부모 등과 소통
- 2018년부터 6,772명 주민과 만나며 현안 해결 등 지역 발전 도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11/04 [20:25]

▲ 류경기(우측) 중랑구청장 200번째 중랑마실 신현중학교 학부모들과 이야기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류경기 중랑구청장 중랑마실 200회 맞아 신현중학교 학부모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2018년, 주민들의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시작한 ‘중랑마실’이 지난 11월 1일 200회차를 맞았다. 5년간 6,772명의주민과 만나며 어느덧 중랑마실은 중랑구(구청장 류경기)의 대표적인 소통 창구로 자리매김했다고 감사담당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중랑마실은 구청장이 동네를 마실 가듯이 주민들에게 편히 다가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소통의 장이다. 교육, 경제, 복지, 교통, 보건 등 다양한 분야를 주제로 현장에서 주민들의 이야기에 경청하고, 즉문즉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200회 중랑마실은 ‘교육’을 주제로 신현중학교에서 열렸다. 류경기 구청장이 신현중학교를 둘러보고, 학부모와 학교 운영위원, 학교장 등 20여 명과 함께 학교의 현안 사항과 향후 개선 방향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날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더 살기 좋은 중랑구를 만들기 위해 주민들과 머리를 맞대고 지역 문제점의 해결책을 찾는 귀중한 소통의 시간”이라며 중랑마실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지난 5년간 매월 3회 이상 중랑마실을 개최하며 주민들과 소통을 이어왔고, 해결책을 찾는 데에도 계속해서 힘썼다. 그 결과 현장에서 접수된 건의 사항 처리율은 87%에 달한다. 바로 처리할 수 있는 건의 사항들은 그날 처리하고, 시일이 소요되는 일들은 처리되는 과정을 모두 공유하며 빠르게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모든 건의 사항의 처리 과정과 결과는 주민의 알권리를 충족하고 행정의 책임성을 높이기 위해 구청 누리집에 공개한다.

 

중랑마실에서 장마철 수해 가구의 어려움에 관해 이야기했던 한 주민은 “오후에 바로 물막이판을 설치해 주시고, 다른 가구의 사정도 들어보려 동네에 와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라고 구청장 직통 문자 번호로 감사 문자를 보내오기도 했다.

 

류경기 구청장은 지역 곳곳을 다니며 주민들의 생활 불편 사항에 귀 기울였다. 보행자 횡단 시 사고 위험이 커 보인다는 의견에 보도를 정비하고 횡단보도를 설치해 보도 환경을 개선했고, 겨울철 급경사도로 교통이 불편하다는 의견에는 도로 열선을 추가로 설치해 폭설에도 걱정 없는 안전한 도로 환경을 조성했다.

 

중랑마실로 이루어진 꾸준한 소통은 생활 불편 개선뿐만 아니라 교육 환경개선, 복지증진,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에 큰 변화도 가져왔다.

 

교육을 주제로 지역 내 25개교 학부모들과 만나며 교육환경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고, 학교 내 각종 노후 시설 보수, 꿈담도서관 신설 등 학교 환경개선에 힘썼다. 또 통학로 CCTV 324대 확충, 상봉초 도로 확장, 면목고 과속방지턱 설치 등 안전한 통학로를 만드는 것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지역 상인과 상권 인근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해 상봉동 먹자골목, 사가정 젊음의 거리, 태릉시장 특화거리를 조성하며 지역 상권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또 시장상인회와 자영업자, 청년 창업가, 패션 봉제 업체 등 다양한 지역 경제 주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구정에 반영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외에도 면목천변 및 면목유수지 어르신 쉼터 조성, 화랑마을 경로당 기부채납 해결, 중랑구 최초 중학교 배구부 창단, 망우역 방음벽 설치 등 주민들이 오랫동안 목소리를 내왔던 장기 숙원사항들을 해결하는 데에도 중랑마실이 큰 역할을 했다.

 

류경기 구청장은 “주민의 삶을 바꾸는 정책은 현장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으며 배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중랑마실을 이어가고 있다. 모든 주민과의 만남은 의미가 크지만, 그중에서도 중랑마실은 한 가지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깊이 있는 소통의 장이다”라며 “앞으로도 주민이 있는 곳 어디든 찾아 문제점을 직접 보고 들으며, 주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지역의 발전을 이끌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랑구는 주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위해서 중랑마실을 비롯한 다양한 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 주민들과 함께 지역 곳곳을 청소하는 ‘골목청소’도 140회를 맞았고, 신속한 민원 사항 처리를 위해 지난해 신설한 ‘구청장 직통 문자’도 주민들의 불편 사항을 해소하는 데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Mayor Ryu Gyeong-gi brings the 200th ‘Jungnang Masil’ as a communication channel

- ‘Jungnang Masil’, Jungnang-gu’s representative communication channel that goes directly to residents and listens to their stories.

- To celebrate the 200th anniversary on November 1st, Shinhyeon Middle School communicated with parents on the topic of ‘education’

- Since 2018, we have met with 6,772 residents and promoted local development by resolving current issues.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Jungnang Masil’, which started in 2018 to directly listen to the vivid voices of residents, celebrated its 200th anniversary on November 1. After meeting with 6,772 residents over 5 years, Jungnang Masil has established itself as a representative communication channel in Jungnang-gu (Chief Ryu Gyeong-gi), according to a press release from the audit office.

 

Jungnang Masil is a place of communication where the mayor of the district can comfortably approach residents and talk openly about them, just like when he goes out to drink in the neighborhood. It will be held in a format of listening to residents' stories and asking and answering questions on various topics such as education, economy, welfare, transportation, and health.

 

The 200th Jungnang Masil was held at Shinhyeon Middle School with the theme of ‘Education’. District Mayor Ryu Gyeong-gi toured Shinhyeon Middle School and freely exchanged opinions about the school's pending issues and future improvement directions with about 20 people, including parents, school management committee members, and the school principal.

 

On this day, Jungnang-gu Mayor Ryu Gyeong-gi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Jungnang Masil, saying, “It is a valuable time of communication to find solutions to local problems by putting our heads together with residents to create a more livable Jungnang-gu.”

 

Over the past five years, we have maintained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by holding Jungnang Masil at least three times a month, and have continued to strive to find solutions. As a result, the processing rate of suggestions received on site reached 87%. Recommendations that can be handled right away are processed on the same day, and for matters that take time, we strive to complete them quickly by sharing the process. The processing process and results of all suggestions are disclosed on the district office website to satisfy residents' right to know and increase administrative accountability.

 

A resident who talked about the difficulties faced by households affected by floods during the rainy season at Jungnang Masil sent a thank you text message to the district mayor's direct text number, saying, “I was really grateful that they installed a water barrier right away in the afternoon and came to the neighborhood to hear about the situation of other households.” It also came.

 

District Mayor Ryu Gyeong-gi traveled throughout the region and listened to residents’ inconveniences in their daily lives. In response to the opinion that the risk of accidents appears to be high when crossing pedestrians, we improved the sidewalk environment by reorganizing the sidewalk and installing crosswalks. In response to the opinion that traffic on steep roads in winter is inconvenient, we installed additional road heating wires to create a safe road environment without worrying about heavy snow. .

 

The steady communication achieved through Jungnang Masil has not only improved inconveniences in daily life, but has also brought about major changes in the region, including improved educational environments, improved welfare, and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He met with parents of 25 schools in the region on the topic of education to collect their opinions on the educational environment, and worked to improve the school environment, such as repairing various old facilities in the school and establishing a new Kumdam library. He also made efforts to create safe school routes by expanding the number of CCTVs on school roads to 324, expanding roads at Sangbong Elementary School, and installing speed bumps at Myeonmok High School.

 

By listening to the opinions of local merchants and residents near the commercial district, we created Sangbong-dong Food Alley, Sagajeong Youth Street, and Taereung Market Special Street to help revitalize the local commercial district. In addition, we listened to the difficulties of various local economic entities, such as market merchant associations, self-employed people, young entrepreneurs, and fashion sewing companies, and reflected them in the Lunar New Year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In addition, Jungnang Masil also played a big role in resolving long-term issues that residents have been voicing for a long time, such as creating a rest area for the elderly at Myeonmok Stream and Myeonmok Reservoir, resolving donation collection at Hwarang Village Senior Center, founding Jungnang-gu's first middle school volleyball team, and installing soundproof walls at Mangu Station.

 

District Mayor Ryu Gyeong-gi said, “We are continuing Jungnang Masil with the idea that policies that can change the lives of residents can be learned by directly listening to the voices of residents in the field. “Meeting with all residents is very meaningful, but among them, Jungnang Masil is a place for in-depth communication where we can hear diverse opinions on one topic,” he said. “We will continue to visit wherever residents are and see and hear first-hand their problems and what residents want.” “We will lead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in this direction,” he said.

 

Meanwhile, Jungnang-gu operates various counters, including Jungnang Masil, to ensure continuous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The ‘alley cleaning’, which involves cleaning up various areas of the area with residents every Wednesday, has also reached its 140th anniversary, and the ‘district mayor direct text message’, which was newly established last year to quickly process civil complaints, is also playing its role in resolving residents’ inconvenienc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