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외교안보포럼, ‘역사의 분열을 넘어, 통합 대한민국’ 강연회 개최‘

- 대한민국 건국 이념과 국가 정체성에 입각한 역사 인식으로 국민 통합 이뤄야
-역사관이 이념이고, 이념은 국가관이며, 국가관이 곧 안보와 직결
-그릇된 역사관으로 인해 국민 분열
-대한민국 건국 이념과 국가 정체성에 입각한 역사 인식 중요
-민족의 역사와 국가의 역사 구분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0/28 [10:00]

동북아외교안보포럼, ‘역사의 분열을 넘어, 통합 대한민국’ 강연회 개최‘

- 대한민국 건국 이념과 국가 정체성에 입각한 역사 인식으로 국민 통합 이뤄야
-역사관이 이념이고, 이념은 국가관이며, 국가관이 곧 안보와 직결
-그릇된 역사관으로 인해 국민 분열
-대한민국 건국 이념과 국가 정체성에 입각한 역사 인식 중요
-민족의 역사와 국가의 역사 구분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10/28 [10:00]

▲ 동북아외교안보포럼 최지영 이사장 (사진제공=동북아외교안보포럼)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동북아외교안보포럼 참석자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동북아외교안보포럼)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동북아외교안보포럼(이사장 최지영)은 지난 10월 27일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 명례방에서 ‘역사의 분열을 넘어, 통합 대한민국’ 강연회를 개최했다.

 

‘바람직한 역사 의식의 적립과 국민 통합’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강연회는 △최종수 성균관 관장 △한상대 전 검찰총장 △이주영 동북아외교안보포럼 상임고문 △김형석 전 통일부 차관 등이 축사로 자리를 빛냈으며 △이문열 작가와 △남주홍 한국자유총연맹 고문이 영상과 서면 축사로 축하했다.

 

본 강연회에서는 △최지영 동북아외교안보포럼 이사장이기조강연을 맡아 ‘분열의 역사를 넘어, 통합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역사를 바라봄에 있어 ‘민족’의 역사와 ‘국가’의 역사를 구분하여야 하며 대한민국 건국 이념과 국가 정체성에 입각한 역사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근 발생한 정율성 기념사업,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등의 논란 역시 이러한 관점에서 민족주의적 감성에 의존한 평가보다는 대한민국의 국가 정체성에 입각한 평가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 당시 독립유공자 범위를 확대하겠다며 선정 기준을 두 차례나 개정했음에도 불구하고 보훈처가 선정을 거부하여 김원봉과 정율성이 결국 포상받지 못했다는 사실은 공산주의 부역 사실이 있는 사람은 대한민국에서는 사실상 독립유공자로 인정할 수 없다는 명뱅한 기준을 반영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정부의 국가 정체성 확립을 위한 노력을 ‘친일’이나 ‘극우 뉴라이트 사관’이라고 국민을 호도하는 것은 악의적인 정치 공세이며 이런 행위야말로 국가 정체성을 흐리고 국민 통합을 저해하는 저질 정치의 단적이 예라고 강조했다.

 

▲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사진제공=동북아외교안보포럼)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어서 첫번째 강연으로 △이인호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는 ‘역사의식의 교란’이라는 주제로 우리 대한민국이 현재 직면하고 있는 가장 심각한 위기는 국민의식이 심각하게 분열되어 있다는 사실이며 이는 그릇된 역사 인식에 기인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역사를 왜곡함으로써 사회를 내면으로부터 해체시키는 작전은 공산권에서 오랜시간 사용한 전술로 이에 맞서기 위해서는 역사 공부를 통한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강연자로 나서는 △임정혁 대한민국 역사바로알기 연구원 원장은 많은 사람들이 이념에 따라 역사 인식은 달리하면서도 막상 정확한 역사적 사실에 대한 지식은 많이 부족하고 알고자 하는 태도 역시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대한민국의 역사, 특히 근대사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Sébastien BERTRAND PhD.(사진제공=동북아외교안보포럼)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세번째 강연자로 나서는 △세바스티앙 베라트랑 프랑스 역사학자는 역사를 바라볼 때 현재의 기준이 아니라 당시의 역사적 맥락에서 살펴보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프랑스의 제3공화국과 대한민국의 제3공화국의 유사점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강연자 및 동북아외교안보포럼 회원은 국가 정체성 확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를 기획한 최지영 동북아외교안보포럼 이사장은 “역사관은 곧 이념의 바탕이 되고, 이념은 곧 국가관이며, 국가관은 안보와 직결된다”면서 “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역사 논쟁이 불붙는 것은 건국 과정에서 모두 정리되었어야 하는 문제를 지금까지 피해왔기 때문”이라며 “다음 세대에게 더욱 발전가능한 대한민국을 물려주기 위해서는 불변하더라도 이러한 논쟁에 대해 정면 돌파하는 용기가 필요하며 이는 미래의 자손이 아닌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의 몫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과감하게 역사 문제에 대해 짚고 넘어가고자 이번 강연회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rtheast Asia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Forum holds lecture on ‘Beyond the divisions of history, a unified Republic of Korea’

- National unity must be achieved through historical awareness based on the founding ideology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national identity.

-The view of history is ideology, ideology is the view of the nation, and the view of the nation is directly related to security.

-National division due to wrong view of history

-It is important to recognize history based on the founding ideology and national identity of the Republic of Korea.

-Distinguish between the history of the nation and the history of the nation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e Northeast Asia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Forum (Chairman Choi Ji-young) held a lecture on ‘Beyond the divisions of history, a unified Republic of Korea’ at the Myeongrye Room of the Seosomun Castle History Museum on October 27.

 

This lecture, held under the theme of 'Establishment of desirable historical consciousness and national integration', featured congratulatory remarks by △ Sungkyunkwan Director Choi Jong-soo, △ Former Prosecutor General Han Sang-dae, △ Northeast Asia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Forum Standing Advisor Lee Ju-young, △ Former Vice Minister of Unification Kim Hyeong-seok, and △ Author Lee Mun-yeol. and △Nam Joo-hong, advisor to the Korean Federation for Freedom, congratulated the event with a video and written congratulatory address.

 

In this lecture, △Choi Ji-young, Chairman of the Northeast Asia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Forum, gave a keynote lecture and emphasized that when looking at history under the theme of ‘Beyond the history of division, a unified Republic of Korea,’ we must distinguish between the history of the ‘nation’ and the history of the ‘nation.’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having an awareness of history based on the founding ideology and national identity.

 

In addition, in light of the recent controversies surrounding the Jeong Yul-seong commemoration project and the relocation of the bust of General Hong Beom-do, it was argued that an evaluation should be made based on the national identity of the Republic of Korea rather than an evaluation based on nationalistic sensibilities. In addition, the fact that Kim Won-bong and Jeong Yul-seong did not receive awards because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refused to select them despite revising the selection criteria twice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 expand the scope of independence contributors means that people with communist collaborators are in fact considered independence contributors in Korea. It was emphasized that it reflects the famous standard that cannot be acknowledged.

 

Meanwhile, misleading the public by thinking that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efforts to establish national identity are 'pro-Japanese' or 'extreme right-wing New Right' is a malicious political offensive, and such actions are a clear example of low-quality politics that blurs national identity and undermines national unity. He emphasized.

 

In the first lecture, Professor Emeritus Lee In-ho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emphasized that the most serious crisis currently facing the Republic of Korea is the fact that the national consciousness is seriously divided, under the theme of 'Disturbance of Historical Consciousness', and that this is due to an incorrect perception of history. . Meanwhile, he argued that the strategy of disintegrating society from within by distorting history is a tactic used in the communist world for a long time, and that in order to combat it, it is important to have a correct understanding of history through the study of history.

 

The second lecturer, Lim Jeong-hyeok,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Understanding Korean History, pointed out that although many people have different perceptions of history depending on their ideology, they lack knowledge of accurate historical facts and their attitude to want to know is also lacking. , especially emphasizing the need for interest in modern history.

 

The third lecturer, French historian Sébastien Beratran, explained the similarities between France's Third Republic and Korea's Third Republic, emphasizing that history should be viewed in the historical context of the time rather than by current standards. Lastly, the speaker and Northeast Asia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Forum member expressed support for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hich is making efforts to establish national identity.

 

Meanwhile, Choi Ji-young, chairman of the Northeast Asia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Forum, who planned this event, said, “The view of history is the basis of ideology, ideology is the view of the nation, and the view of the nation is directly related to security.” He added, “The historical debate in the Republic of Korea in the 21st century is fueled by the process of founding the nation.” “This is because issues that should have been resolved have been avoided so far,” he said. “In order to pass on a more developed Republic of Korea to the next generation, we need the courage to confront these controversies head-on, even if they are immutable, and this is for us who live now, not for future generations.” “I planned this lecture to boldly address historical issues because I believe it is our responsibility,”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태규 의원, 22대 총선 출마 선언 공식화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