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CJ라이브시티' 정상화 돌파구...경기북부특별자치도 추진과 함께

지역주민 숙원사업 본 궤도 올리는 적극행정 실천되나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본격 추진되며 지역 발전 기대감 증폭, 지역주민 숙원사업 ‘CJ라이브시티’ 선행되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0/10 [11:24]

고양 'CJ라이브시티' 정상화 돌파구...경기북부특별자치도 추진과 함께

지역주민 숙원사업 본 궤도 올리는 적극행정 실천되나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본격 추진되며 지역 발전 기대감 증폭, 지역주민 숙원사업 ‘CJ라이브시티’ 선행되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10/10 [11:24]

▲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조감도(사진제공=CJ라이브시티)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CJ라이브시티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의 본격 추진과 더불어, 사업 정상화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경기도는 지난 9월25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통해 오는 2040년까지 총 213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와 민간자본을 유치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하며, 경기 서북부 지역을 콘텐츠·방송미디어 산업으로 특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같은 산업 기반으로 JDS(장항, 대화, 송산‧송포동)지구 및 영상문화단지, 고양테크노밸리, 파주 출판단지, 킨텍스 제3전시장 등을 제시해, 인근 지역에 조성되는 CJ라이브시티 정상화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

 

경기도 고양시에 조성되는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인 CJ라이브시티는 사업비 약 2조원 규모로, 경기 북부 개발사업 중 최대 규모에 해당한다. 그러나 지난 4월, 핵심시설인 아레나 공사를 일시 중지한 이후, 국토교통부가 10년 만에 재가동을 발표한 ‘민관합동 PF 조정위원회’의 대표적인 조정 대상으로 거론되는 등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J라이브시티 관계자는 “아레나 시공사인 ㈜한화 건설부문과의 공사비 재협의는 마무리 단계에 있지만, 여전히 아레나 공사 재개 시점은 불투명하다”며 “공사비 외에도 무리한 사업 협약 조건 등으로 사업 추진의 여러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CJ라이브시티는 민관합동 PF 조정위를 통해 2015년 체결한 사업협약 조건을 재검토 받겠다는 계획이다.

 

2015년 사업협약 체결 이후 경기도로부터 행정사무조사, 각종 인허가 등이 약 50개월 지체됨에 따라 개발이 지연돼 왔다. 지난 2020년 6월 이뤄진 개발 변경 승인 시에는 경기도가 완공기한 연장에는 동의해주지 않는 반쪽 짜리 인허가로, 10만평에 이르는 전체 부지 개발을 6개월 내에 완료해야 하는 상황에까지 처하기도 했었다. 그 후에도 대용량 전력 수전 유예, 한류천 수질 개선 지연 등 대외 여건 악화가 중첩되며 결국 민간 사업자 자력으로는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추진함에 있어 수도권 중심의 균형발전 선도와 경기 북부의 잠재력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경기 북부 지역의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CJ라이브시티 사업 정상화의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또한 과거 고양시, 남양주시 등 경기북부의 주요 개발 사업들이 PF 정상화 대상 사업에 선정되어 조정 기회를 가졌던 만큼, 민관 중재 역할에 거는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다.

 

지역 사회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고양, 파주 등 경기북부의 지역 커뮤니티에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갑론을박을 벌이면서도 CJ라이브시티 사업 추진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고양시 주민은 “213조원 투자 유치 계획은 환영하지만 기존에 있던 투자사업부터 먼저 제대로 해결하면 좋겠다”며 “CJ라이브시티가 빠르게 완공하여 개장하면 경기북부 지역 발전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업계 역시 긍정적인 반응이다. 민관합동으로 추진되는 이번 기회를 잘 살려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는 시장의 숨통을 틔우고, 이어 추가적 규제 완화도 바라는 분위기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민간사업은 사업자 간의 협의를 통한 자체 조정이 용이하나, 지자체나 공공기관 등 관에서 발주한 민관합동 사업은 사업협약 변경 등이 어렵다”며 “감사 등을 과도하게 의식해 온 관행이 있어 협약 조정에 다소 소극적”이라 설명했다. 따라서 이번 조정위 결과를 근거로 한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조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CJ라이브시티는 경기도 고양시 장항동 일대에 조성되는 세계 최초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로, 100% 민간투자로 진행되는 대규모 K-콘텐츠 인프라 개발 사업이다.

 

정부의 ‘신성장 4.0 전략추진계획’ 정책에 부합하는 ‘한국판 디즈니랜드’로 자리매김하며 고부가가치의 문화관광 산업의 거점으로 성장, 그간 중첩된 규제에 막혀 개발이 어려웠던 경기 북부 지역의 재정 자립 등 균형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경기도민의 높은 기대를 받았다.

 

CJ라이브시티의 파급효과 분석에 따르면, 개장 후 10년간 약 30조원의 경제 파급효과와 더불어 20만명의 일자리와 매년 1조 7천억원 이상의 소비 파급 등 막대한 낙수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가 추정하는 약 8조원 규모의 글로벌 K-콘텐츠 팬덤을 국내로 유입하여, 그 동안 해외로 진출하며 이룩해 온 한류를 인바운드 한류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된다.

 

직접 수혜지인 고양특례시의 경우, CJ라이브시티를 구심점으로 한 일산테크노밸리, 고양방송영상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등 다양한 산업단지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견인하는 시너지 효과를 누리게 된다. CJ라이브시티는 경기북부 균형 발전의 마중물이 될 고양특례시 K-컬처 클러스터 대표 사업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yang 'CJ Live City' normalization breakthrough... along with the promotion of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ill active administration be implemented to get local residents' long-awaited projects on track?

As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 promoted in earnest, expectations for regional development are growing, and local residents’ long-awaited project ‘CJ Live City’ must take precedence.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Attention is being paid to whether CJ Live City can find a breakthrough in normalizing business along with the full-scale promotion of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On September 25, Gyeonggi Province announced its vision to attract a total of 213.5 trillion won worth of investment and private capital by 2040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announced that it would specialize the northwestern Gyeonggi region in the content and broadcasting media industry. .

 

In particular, by suggesting the JDS (Janghang, Daehwa, Songsan‧Songpo-dong) district, video culture complex, Goyang Techno Valley, Paju Book Complex, and Kintex 3rd Exhibition Hall as an industrial base, expectations for the normalization of CJ Live City in nearby areas are raised. It's getting higher.

 

CJ Live City, a ‘K-content experience complex’ being built in Goyang-si, Gyeonggi-do, has a project cost of approximately 2 trillion won, making it the largest development project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However, since the construction of the core facility, the arena, was temporarily suspended last April, it is said to be having difficulties in promoting the project, including being mentioned as a representative coordination subject of the 'Public-Private Joint PF Coordination Committee', whic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restarting after 10 years. It was known.

 

A CJ Live City official said, “Renegotiations on the construction cost with Hanwha Construction Division, the arena builder, are in the final stages, but the timing of the resumption of the arena construction is still unclear.” He added, “In addition to the construction cost, we face many difficulties in promoting the project due to unreasonable business agreement conditions, etc. “It is,” he said.

 

CJ Live City plans to review the terms of the business agreement signed in 2015 through the public-private joint PF coordination committee.

 

Since the signing of the business agreement in 2015, development has been delayed due to a delay of about 50 months in administrative investigations and various permits and permits from Gyeonggi Province. When the development change was approved in June 2020, the Gyeonggi Province did not agree to an extension of the completion deadline, which was a half-baked license, so we were faced with a situation where the entire site development, which is 100,000 pyeong, had to be completed within 6 months. Even after that, external conditions worsened, such as the postponement of large-capacity power supply and the delay in improving the water quality of Hallyu Stream, ultimately reaching a situation that was difficult for private operators to endure on their own.

 

As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is emphasizing the leadership of balanced development centered o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potential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in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t is expected that a breakthrough will be made in normalizing the CJ Live City project, which has emerged as the biggest pending issue in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In addition, as major development project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such as Goyang City and Namyangju City, were selected as projects subject to PF normalization in the past and had opportunities for mediation, expectations for the role of public-private mediation are higher than ever.

 

The local community is also paying close attention. Local communitie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such as Goyang and Paju, are arguing over the establish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but are speaking with one voice regarding the promotion of the CJ Live City project.

 

A resident of Goyang City said, “We welcome the plan to attract 213 trillion won in investment, but it would be better to properly resolve existing investment projects first.” He added, “If CJ Live City is completed and opened quickly, the develop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will accelerate.”

 

The construction industry is also responding positively. They hope to take advantage of this opportunity, which is being promoted through a public-private partnership, to give a market that is suffering from extreme pain some breathing room, and to further ease regulations.

 

An industry official said, “It is easy for private projects to self-adjust through consultation between business operators, but for public-private joint projects ordered by government agencies such as local governments or public institutions, it is difficult to change business agreements,” and “It is a practice that is excessively conscious of audits, etc. “For this reason, we are somewhat passive in adjusting the agreement,” he explained. Therefore, it appears that realistic and reasonable adjustments will be possible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coordination committee.

 

CJ Live City is the world's first ‘K-content experience complex’ being built in the Janghang-dong area of Goyang-si, Gyeonggi-do, and is a large-scale K-content infrastructure development project conducted with 100% private investment.

 

Establishing itself as a 'Korean version of Disneyland'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New Growth 4.0 Strategic Promotion Plan' policy, it has grown into a base for the high value-added cultural and tourism industry, and is achieving balance, including financial independence in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where development has been difficult due to overlapping regulations. Gyeonggi residents had high expectations that it would be able to promote development.

 

According to CJ Live City's ripple effect analysis, it is expected to create a huge trickle-down effect, including an economic ripple effect of about 30 trillion won for 10 years after opening, as well as 200,000 jobs and a consumption ripple effect of more than 1.7 trillion won every year. It is expected that the global K-content fandom, which the industry estimates to be worth about 8 trillion won, will flow into Korea, transforming the Korean wave that has been achieved through overseas expansion into an inbound Korean wave.

 

In the case of Goyang Special City, which is a direct beneficiary, it will enjoy a synergy effect that drives local economic revitalization through various industrial complexes such as Ilsan Techno Valley, Goyang Broadcasting and Video Valley, and KINTEX Exhibition Center 3, with CJ Live City as the center. CJ Live City is a representative project of the K-culture cluster in Goyang Special City, which will serve as a catalyst for balanced development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태규 의원, 22대 총선 출마 선언 공식화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