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2023 장애 공감 주간 행사 개최

- 오는 18일~22일 자립·이해·문화 주제로 장애 공감 주간 행사 개최 장애·비장애 화합의 장’
- 장애인 일자리박람회, 일상 속 장애 체험, 어울림 생활체육대회 등 다양한 행사 마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09/13 [22:38]

중랑구, 2023 장애 공감 주간 행사 개최

- 오는 18일~22일 자립·이해·문화 주제로 장애 공감 주간 행사 개최 장애·비장애 화합의 장’
- 장애인 일자리박람회, 일상 속 장애 체험, 어울림 생활체육대회 등 다양한 행사 마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09/13 [22:38]

▲ 중랑구청 전경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자립, 이해, 문화를 주제로 2023 장애 공감 주간 행사를 연다고  장애인복지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장애 공감 주간은 장애인 일자리박람회, 장애 공감 음악회, 일상 속 장애 체험, 장애인 문화·예술 작품 전시 등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우러져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될 예정이다.

 

▲ 2019년 열린 장애인 일자리박람회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먼저 공감 주간 첫날인 18일에는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자립’을 주제로 시각장애인 한빛예술단의 ‘공감음악회’와 ‘장애인 일자리박람회’가 진행된다. 약 30개 구인 기업과 300여 명의 구직 장애인이 참여해 현장 면접과 취업 컨설팅 등의 시간을 갖는다. 아울러 장애 인식개선 캠페인과 중증장애인 생산품 홍보 등 장애 공감 인식개선 부스도 함께 마련된다. 공감음악회는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박람회는 중랑구청 중앙광장에서 진행된다.

 

19일은 ‘이해’를 주제로 장애인들이 일상에서 겪는 불편함을 직접 체감하고 공감해보는 일상 속 장애 체험이 준비돼 있다. 누구든 중랑구청 구민잔디광장을 찾아 체험해 볼 수 있다.

 

같은 날 묵동다목적체육관에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며 소통하는 ‘중랑구 어울림 생활체육대회’가 열린다. 다양한 종목의 스포츠를 즐기며 협동심을 기르는 화합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9일부터 22일까지 중랑구청 로비와 구민잔디광장에서는 ‘문화’를 주제로 한 작품 전시가 이어진다. 장애인들이 자신의 생각을 직접 표현한 미술 작품과 물품 등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구는 참여자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원활하게 행사를 진행하기 위해 위험 요소 등에 대한 사전 안전 점검을 시행했다. 행사 내내 질서가 유지될 수 있도록 내부 동선 유도 스티커를 부착하고 휠체어 이동 공간도 확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안내요원과 안전요원을 배치해 참여자들의 안전한 이동을 돕는다.

 

또 18일에는 일자리박람회를 찾는 참여자들이 편히 방문할 수 있도록 중화역과 용마산역을 오가는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또한 수어 통역사 2명도 상주하며 불편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장애 공감 주간 행사가 자립과 이해, 문화라는 주제에 걸맞게 자립의 용기를 얻고 서로 이해하며 화합할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이 서로 돕고 어울릴 수 있는 소통의 장을 계속해서 마련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holds 2023 Disability Empathy Week event

- A Disability Empathy Week event will be held from the 18th to the 22nd with the theme of independence, understanding, and culture. A place for harmony between disabled and non-disabled people.

- Organizing various events such as job fairs for the disabled, experiencing disabilities in everyday life, and sports competitions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Jungnang-gu (District Mayor Ryu Gyeong-gi)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from the Department of Welfare of the Disabled that it will hold the 2023 Disability Empathy Week event from the 18th to the 22nd with the theme of independence, understanding, and culture.

 

Disability Empathy Week, which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will feature a variety of programs that disabled and non-disabled people can enjoy and empathize with, including a job fair for the disabled, a concert for disabled people, experiencing disabilities in everyday life, and exhibiting cultural and artistic works for the disabled.

 

First, on the 18th, the first day of Empathy Week, the ‘Empathy Concert’ and ‘Job Fair for the Disabled’ by the visually impaired Hanbit Arts Troupe will be held under the theme of ‘independence’ to lay the foundation for economic independence for the disabled. Approximately 30 recruiting companies and approximately 300 people with disabilities seeking employment will participate in the event, including on-site interviews and employment consulting. In addition, a booth to improve empathy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will be set up, including a campaign to improve awareness of disabilities and promotion of products produced by people with severe disabilities. The Sympathy Concert will be held at the Jungnang-gu Office Basement Auditorium, and the expo will be held at the Jungnang-gu Office Central Square.

 

On the 19th, under the theme of ‘Understanding,’ an experience of disability in everyday life is prepared to directly experience and empathize with the inconveniences that disabled people experience in their daily lives. Anyone can visit the Jungnang-gu Office Resident Lawn Square and experience it.

 

On the same day, the ‘Jungnang-gu Harmony Sports Competition’ will be held at the Muk-dong Multipurpose Gymnasium, where disabled and non-disabled people can socialize and communicate togethe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 time of unity, fostering cooperation while enjoying a variety of sports.

 

From the 19th to the 22nd, an exhibition of works with the theme of ‘culture’ will be held in the lobby of Jungnang-gu Office and the Citizens’ Lawn Square. People with disabilities can freely view art works and items that directly express their thoughts.

 

The district conducted a preliminary safety inspection on risk factors to ensure the safety of participants and run the event smoothly. To ensure that order is maintained throughout the event, stickers to guide internal movement will be attached and space for wheelchairs will be secured. In addition, guides and safety guards will be deployed to help participants move safely.

 

Also, on the 18th, a shuttle bus will be operated between Junghwa Station and Yongmasan Station so that participants visiting the job fair can conveniently visit. Additionally, two sign language interpreters will be stationed to help participants participate without inconvenience.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I hope that the Disability Sympathy Week event can be a place where people can gain the courage to become independent, understand each other, and come together in line with the theme of independence, understanding, and culture.”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help and get along with each other regardless of whether the disabled or non-disabled.” “We will continue to provide a forum for communication,”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