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석범 남양주시 부시장 방재 현장 찾아 점검 및 격려

사능·왕숙천 기름유출 사고 수습 사흘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08/07 [17:19]

이석범 남양주시 부시장 방재 현장 찾아 점검 및 격려

사능·왕숙천 기름유출 사고 수습 사흘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08/07 [17:19]

▲ 이석범 남양주시 부시장 기름유출 방재현장 방문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주광덕)가 지난 4일 밤 진건읍 창고 화재로 인해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 수습을 위해 사능천~왕숙천 구간 방재작업을 이어가는 가운데, 7일 이석범 남양주부시장이 다산동 재난 현장 통합지원본부와 진건읍 방재 거점지를 방문했다고 시민안전관 자연재난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석범 부시장은 시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 곳곳을 살펴보면서 종합적인 방재상황을 점검했다. 또 방재작업 진행에 필요한 자재와 물품 등의 수급 상황도 살폈다. 더불어 폭염경보가 발효된 상황에서도 방재에 몰두하는 현장 작업자들을 격려했다.

 

이 부시장은 “가만히 서 있기도 힘든 더위에도 방재에 애쓰는 직원들과 민간단체, 자원봉사자들의 노고에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며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기에 온열질환자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작업 시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오늘 공무원과 민간단체 등 160여명을 투입했다. 현재까지 오일펜스와 흡착붐 설치를 비롯해 흡착포 포설, 흡착제 살포 등의 방재작업을 실시했다. 또 하천변 준설작업도 진행하고 있으며, 거점별로 발생한 폐기물 7톤 가량을 수거했다.

 

한편, 지난 4일 밤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리의 한 식용유 보관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그 일부가 하천으로 유입됐다. 시는 재난 현장 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하고, 4개의 방재 거점에서 직원과 민간단체, 자원봉사자 등 인력 수백명이 방재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article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Seok-beom, Vice Mayor of Namyangju City Visits disaster prevention sites to inspect and encourage

The third day of the four-day recovery from the oil spill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While Namyangju City (Mayor Gwangdeok Joo) continues disaster prevention work between Sarneungcheon and Wangsukcheon to deal with an oil spill accident caused by a warehouse fire in Jingeon-eup on the night of the 4th, Namyangju Deputy Mayor Lee Seok-beom on the 7th in Dasan-dong It was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by the Civil Safety Officer Natural Disaster Team that they visited the Disaster Site Integrated Support Headquarters and the Jingeon-eup Disaster Prevention Base.

 

Deputy Mayor Lee Seok-beom inspected the overall disaster prevention situation while looking around the site with city officials. He also looked at the supply and demand situation of materials and supplies necessary for the progress of disaster prevention work. In addition, it encouraged field workers who were immersed in disaster prevention even when the heat wave warning was in effect.

 

Deputy Mayor Lee said, “I am deeply grateful for the hard work of the staff, private organizations, and volunteers who are working hard to prevent disasters even in the heat where it is difficult to stand still.” Please do,” he begged.

 

The city invested 160 people, including civil servants and private organizations, today. So far, disaster prevention work has been carried out, such as installation of oil fences and adsorption booms, installation of adsorption cloths, and spraying of adsorbents. In addition, riverside dredging is underway, and about 7 tons of waste generated at each base were collected.

 

On the other hand, on the night of the 4th, a fire broke out at a cooking oil storage warehouse in Sanung-ri, Jingeon-eup, Namyangju-si, and some of it flowed into the river. The city has set up a disaster site integrated support headquarters, and hundreds of personnel, including employees, private groups, and volunteers, are continuing disaster prevention work at four disaster prevention bas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