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도권 집중호우에 경기도, 올해 첫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3단계 가동

김동연 지사, “재해 취약계층이 위험에 빠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경기도 13일 오후 7시부 2단계 → 밤 9시 30분 비상 3단계로 격상
김동연 지사, 밤 11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찾아 빈틈없는 대응 주문
- 파주시장,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과 통화. 피해 상황 살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07/14 [01:26]

수도권 집중호우에 경기도, 올해 첫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3단계 가동

김동연 지사, “재해 취약계층이 위험에 빠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경기도 13일 오후 7시부 2단계 → 밤 9시 30분 비상 3단계로 격상
김동연 지사, 밤 11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찾아 빈틈없는 대응 주문
- 파주시장,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과 통화. 피해 상황 살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07/14 [01:26]

▲ 김동연 경기도지사 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13일 밤 9시 30분부로 도 전체 시군에 호우경보가 발표됐다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단계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했다. 이날 저녁 7시 2단계 가동 후 2시간 30분 만에 격상으로 3단계 발령은 경기도에서는 올해 처음이다.

 

3단계 격상에 따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 안전관리실장을 통제관으로 호우 상황을 관리하며 행정1부지사가 총괄관리를 하게 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밤 11시경 비상 3단계 가동에 따라 경기도청사 2층에 마련된 재난 안전 제1상황실을 찾아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제1상황실에서는 도 공무원과 유관기관 관계자 41명이 근무 중이다.

 

김 지사는 호우 대처 상황을 보고 받은 후 밤 11시경 가장 많은 비가 내리고있던 파주시 김경일 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대응 상황을 살폈다. 이어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에게도 전화해 빈틈없는 대응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반지하 거주 주민 등 재해에 취약한 도민들이 위험에 빠지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면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13일 밤 11시 30분 기준 경기도에는 남양주 112.5mm, 가평·구리 108.5mm, 오산시 95mm 순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31개 시군 평균 강우량은 72.7mm를 기록했다.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도는 하남시에 위치한 장애인복지시설에 재소 중인 19명을 사전 예방 차원에서 하남시 노인복지회관으로 대피시켰다. 이밖에 성남시 중원구 한 주택 담장이 무너지고, 남양주 수동면 주택 사유지가 유실되는 피해사례가 접수됐다.

 

경기도는 현재 긴급재난문자 50회, 문자메시지 98회, 재난 예·경보 400회 등 주민 홍보를 실시하는 한편 하천변 산책로 출입구(3,721), 둔치주차장(40), 세월교·소교량(205), 급경사 붕괴 우려 지역(53), 산사태 우려 지역(129), 해안가‧낚시터(8) 등을 대상으로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article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ue to heavy rain in the metropolitan area, Gyeonggi-do, this year's first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emergency phase 3 operation

Governor Kim Dong-yeon, “We must take special care so that the disaster-vulnerable class does not fall into danger.”

Gyeonggi-do 13th at 7:00 PM Level 2 → 9:30 PM Upgraded to Emergency Level 3

Governor Kim Dong-yeon visits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t 11:00 pm and orders a tight response

- Call with Paju Mayor and Gyeonggi-do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look at the damage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raised the emergency level of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from level 2 to level 3, saying that a heavy rain warning was announced for all cities and counties on the 13th at 9:30 pm. This is the first time this year in Gyeonggi-do that the third stage is upgraded with an upgrade in 2 hours and 30 minutes after the second stage operation at 7:00 pm.

 

According to the 3rd stage upgrade, the Gyeonggi-do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will manage the heavy rain situation with the head of the Provincial Safety Management Office as the controller, and the 1st vice-governor will be in charge of general management.

 

At around 11:00 p.m.,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visited the disaster safety first situation room on the second floor of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inspected the damage situation, and encouraged the workers. In the first situation room, 41 provincial government officials and related organizations are working.

 

Governor Kim, after receiving a report on how to deal with heavy rain, called Paju City Mayor Kim Gyeong-il at around 11:00 p.m. He then called Cho Seon-ho, head of the Gyeonggi-do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and asked for a tight response.

 

Governor Kim emphasized, “Please take special care so that residents who are vulnerable to disasters, such as residents of the semi-basement, do not fall into danger.”

 

As of 11:30 pm on the night of the 13th, it rained heavily in Gyeonggi-do in the order of 112.5mm in Namyangju, 108.5mm in Gapyeong and Guri, and 95mm in Osan. The average rainfall in 31 cities and counties was 72.7mm.

 

As the torrential rain continued, the provincial government evacuated 19 people who were imprisoned at a welfare facility for the disabled in Hanam City to the Senior Welfare Center in Hanam City as a precautionary measure. In addition, damage cases were reported in which a house wall collapsed in Jungwon-gu, Seongnam-si, and private land in Sudong-myeon, Namyangju was lost.

 

Gyeonggi-do is currently carrying out publicity for residents, such as 50 emergency text messages, 98 text messages, and 400 disaster forecasts/warnings. Access is controlled for areas (53), landslide concerns (129), and coastal/fishing grounds (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