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문화원, 설립 40주년 기념식 개최

-40년사 출판기념회 가져
-시민의 문화향유와 지역문화 발전을 위해 더욱 매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13 [09:28]

남양주문화원, 설립 40주년 기념식 개최

-40년사 출판기념회 가져
-시민의 문화향유와 지역문화 발전을 위해 더욱 매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1/13 [09:28]

▲ 남양주문화원 이보긍 원장 기념사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남양주문화원 설립40년사 출판물 이보긍(우측) 문화원장에게 전달 기념촬영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문화원(원장 이보긍)은 지난 11(금) 15시, 시청 다산홀에서 주광덕 남양주시장, 김현택 시의회의장, 조응천 국회의원 등 관내 주요기관장과 문화원 임원, 김대진 경기도문화원연합회장 등 31개 경기지방문화원 원장을 비롯한 관내외 300여 명의 내빈과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설립40주년기념식 및 40년사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난타공연’, ‘바이올린앙상블’ 등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문화비전선언’, ‘연혁보고’, ‘40년사 증정’, ‘기념사’ 및 ‘축사’, ‘공로상·감사장·표창장 수여’, ‘축하영상메시지’, ‘축시낭독’, ‘떡케익 커팅’, ‘국악 및 첼로앙상블’공연의 순서로 진행됐다.

 

▲ 식전행사 바이올린 앙상블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보긍 남양주문화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남양주문화원은 1982년 12월 설립 이후 전통문화의 계승과 새로운 문화콘텐츠 개발 등 남양주시 문화발전의 중심축으로 74만 시민과 함께 성장해 왔다”며, “최근 전국의 지방문화원은 핵가족화에 따른 개인주의 만연, MZ세대의 전통문화에 대한 무관심 및 유사한 기능을 지닌 문화재단과의 역할 모호성 등으로 인해 새로운 도전과 전환의 시기에 직면해 있다”고 밝히고, “이러한 때에 문화원은 시민들이 우리 전통문화와 지역문화를 자연스럽게 접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체험 행사 등을 기획하고, 시대적 환경에 부합하는 새로운 문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일에 더욱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보긍(좌측 10번째) 남양주문화원장,주광덕(좌측 11번째) 남양주시장,김현택(좌측 12번째) 시의회의장,조응천(좌측 7번째) 국회의원 임원진 내빈 기념촬영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치사를 통해 “1982년 개원한 문화원은 남양주시의 전통과 조상의 얼을 계승·발전시키는 향토문화의 요람으로 향토사 연구와 지역학 자료를 발간해 지역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하고, “우리시는 다산 정약용 선생의 민본주의와 실사구시, 개혁과 통합의 정신을 시정의 중요한 줄기로 삼아 시민 행복 지수를 최고로 높이는 ‘시민시장시대’, 남양주를 대한민국 중심도시로 만들 ‘슈퍼성장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설립40주년을 기념해 출판한 『문화원 40년사』는 문화원 설립부터 현재까지 인물, 변천과정, 주요사업 등을 각종 사진자료와 기고, 언론 기사 및 고증 등을 거쳐 편찬했다.

 

목차로는 제1장 ‘남양주문화원 발자취’, 제2장 ‘사진으로보는 남양주문화원 40년’, 제3장 ‘남양주문화원 주요사업’, 제4장 ‘남양주문화원40년을 축하하며’, 제5장 ‘남양주시 문화유산’ 및 ‘부록’등 모두 350여 쪽에 달하는 양장본으로 제작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Cultural Center held a ceremony to celebrate its 40th anniversary

-Have a commemorative publication of 40 years of history

-More efforts for the enjoyment of citizens' culture and development of local culture

 

-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Namyangju Cultural Center (Director Bo-geung Lee) was held at the Dasan Hall of City Hall at 15:00 on the 11th (Fri), the heads of major institutions in the jurisdiction such as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Kim Hyun-taek City Council Chairman, Cho Eung-cheon National Assembly Member, and Cultural Center executives, Kim Dae-jin, Gyeonggi Cultural Center The <40th Anniversary Ceremony and 40-Year Publication Celebration> was held in the presence of over 300 guests and citizens from inside and outside the jurisdiction, including the president of 31 Gyeonggi Regional Cultural Centers, including the president of the Federation.

 

The event started with pre-ceremonial performances such as 'Nanta Performance' and 'Violin Ensemble', followed by 'Culture Vision Declaration', 'Historical Report', '40 Year History Presentation', 'Commemorative Speech' and 'Congratulatory Address', 'Contribution Award, Certificate of Appreciation and Citation. Awarding', 'Congratulatory video message', 'Reading a congratulatory poem', 'Cake cake cutting', and 'Gugak and Cello Ensemble' performances were held in order.

 

In a commemorative speech, Lee Bo-geung, director of Namyangju Cultural Center, said, “Since its establishment in December 1982, Namyangju Cultural Center has grown together with 740,000 citizens as a central axis of cultural development in Namyangju, including the succession of traditional culture and the development of new cultural contents.” The Cultural Center is facing a period of new challenges and transitions due to the prevalence of individualism following the nuclear family, the MZ generation's indifference to traditional culture, and the ambiguity of roles with cultural foundations with similar functions. We need to plan experiential events so that we can naturally come into contact with and sympathize with our traditional culture and local culture, and put more effort into discovering new cultural contents that fit the environment of the times.”

 

Namyangju City Mayor Joo Gwang-deok congratulated him in his condolences saying, “The Cultural Center, which opened in 1982, is a cradle of local culture that inherits and develops the traditions and spirits of the ancestors of Namyangju. , “Our city uses Dasan Jeong Yak-yong’s liberalism and pragmatic poetry, the spirit of reform and integration as important stems of municipal administration, to raise the citizen’s happiness index to the highest level. ' We will do our best to welcome you."

 

Meanwhile, 『The 40 Year History of the Cultural Center』, published in commemoration of the 4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Cultural Center, has been compiled from the establishment of the Cultural Center to the present, through various photographic data, articles, media articles, and historical evidence.

 

As for the table of contents, Chapter 1 'The Footsteps of Namyangju Cultural Center', Chapter 2 'The 40 Years of Namyangju Cultural Center in Photos', Chapter 3 'Main Projects of Namyangju Cultural Center', Chapter 4 'Celebrating the 40 Years of Namyangju Cultural Center', Chapter 5 The chapters 'Namyangju Cultural Heritage' and 'Appendix' were all produced in hardcover with about 350 pag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년사] 남양주시의회 김현태 의장 2023년 신년사 발표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