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 스토킹 피해자 지원 시설 설치·운영, 실태조사 및 예방교육 내용 담은 ‘스토킹 피해자 보호법 제정안’
- 스토킹 피해자 보호명령제도 도입, 잠정조치 기간 연장하는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등 2건 대표발의
- 김선교 의원 실효성 있는 스토킹 피해자 보호 방안 마련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02 [10:48]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 스토킹 피해자 지원 시설 설치·운영, 실태조사 및 예방교육 내용 담은 ‘스토킹 피해자 보호법 제정안’
- 스토킹 피해자 보호명령제도 도입, 잠정조치 기간 연장하는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등 2건 대표발의
- 김선교 의원 실효성 있는 스토킹 피해자 보호 방안 마련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1/02 [10:48]

▲ 김선교 국회의원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여주·양평)은 스토킹 피해자 보호 시스템을 보장하기 위하여 ‘스토킹예방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과,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각각 대표발의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현행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하 스토킹처벌법)’은 지난해 10월부터 시행된 지 1년여가 지났으나, 법 시행 이후에도 잔혹한 스토킹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로 인해 피해 사례가 잇따랐으며, 최근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을 계기로 피해자 보호 강화를 위한 제도보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또 현재까지 스토킹처벌법은 있으나 스토킹피해자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적 근거는 없는 상황이다. 스토킹은 범죄라는 사회적 인식 제고 및 예방 교육 의무화 등을 담은 스토킹 피해자 보호법 제정이 시급하다는 의견들이 지적됐다.

 

이에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여주·양평)은 현안대책 회의 및 당정회의를 통해 논의된 스토킹 피해자 강화 방안을 중심으로 ‘스토킹예방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스토킹보호자법) 제정안’과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을 마련했다.

 

우선 ‘스토킹처벌법 개정안’에는 스토킹범죄 피해자에 대한 신변안전조치를 포함하는 피해자보호명령제도를 도입하여 피해자가 수사기관을 거치지 않고도 법원에 직접 신청하여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고, 스토킹행위자에 대한 잠정조치기간을 현행보다 2배 연장하여 스토킹행위자에 대한 접근금지는 4개월까지, 유치장(구치소)에의 유치는 2개월까지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스토킹피해자 보호법안에는 ▲국가 및 지자체의 스토킹 예방·방지와 피해자 보호·지원을 위한 신고체계 구축·운영, 지원 시설의 설치·운영, 법률구조 조치 ▲ 3년주기 스토킹 실태조사 ▲ 국가기관장 등의 스토킹 예방교육 ▲ 스토킹발생시 통보 및 처리결과 재발방지대책 제출 의무 ▲ 스토킹 피해자 불이익 금지조치 ▲ 피해자 및 가족의 취학 지원 ▲ 피해자 지원시설 ▲ 사법경찰관리의 현장 출동 조사 등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법안을 발의한 김선교 의원은 “스토킹 범죄가 직접 처벌과 제재의 대상이 된지 1년여 지났지만 피해자 지원은 원활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면서, "스토킹 범죄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경각심을 제고하고, 실효성 있는 스토킹 피해자 중심의 보호 방안을 마련해 제2의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을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Seon-kyo proposes two amendments to the Stalking Punishment Act

- ‘Enactment of the Stalking Victim Protection Act’, which includes the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support facilities for stalking victims, fact-finding investigations and prevention education

- Two representative initiatives,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the stalking victim protection order system, and the ‘Amendment to the Stalking Punishment Act’ to extend the period of provisional measures

- Rep. Kim Seon-kyo must come up with effective measures to protect victims of stalking.”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Senator Kim Seon-ky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Gender Equality and Family Committee (Yeoju, Yangpyeong), proposed the enactment of the 'Stalking Prevention and Victim Protection Act' and the 'Stalking Crime Prevention It was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that each of the amendments to the Act on Punishment, etc., was proposed as a representative.

 

The current 'Act on Punishment of Stalking Crim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unishment of Stalking Act)' has been in force since October last year, but it has been over a year since the law was enforced. In the wake of the Sindang Station Stalking and Murder Case, the need to supplement the system to strengthen the protection of victims has been raised.

 

Also, there is a stalking punishment law, but there is no legal basis for protecting and supporting stalking victims. Opinions were pointed out that it is urgent to enact a law to protect victims of stalking, including raising social awareness that stalking is a crime and making prevention education mandatory.

 

Accordingly, Kim Seon-ky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Gender Equality and Family Committee, member of the People's Power (Yeoju/Yangpyeong) proposed the enactment of the 'Stalking Prevention and Victim Protection A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talking Protector Act), focusing on the measures to strengthen the victims of stalking, which were discussed during the current issue countermeasures meeting and the party government meeting. ' and 'Amendment to the Stalking Punishment Act' were prepared.

 

First of all, the 'Amendment to the Stalking Punishment Act' introduces a victim protection order system that includes personal safety measures for victims of stalking crimes so that victims can apply directly to the court for protection without going through an investigation agency, and the period of provisional measures for stalking offenders was extended twice as much as the current one, allowing stalking offenders to be banned from access for up to 4 months and detained in a detention center (detention center) for up to 2 months.

 

In addition, the Stalking Victims Protection Act includes ▲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a reporting system for prevention and prevention of stalking by the state and local governments and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victims,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support facilities, legal aid measures ▲ 3-year stalking survey ▲ stalking by the head of a national agency Prevention education ▲ Obligation to notify stalking in case of occurrence and submit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of handling results ▲ Prohibition of disadvantages to victims of stalking ▲ Support for victims and their families to attend school ▲ Victim support facilities ▲ On-site investigation by judicial police officers, etc.

 

Rep. Kim Seon-kyo, who introduced the bill, said, “It has been more than a year since stalking crimes were directly punished and sanctioned, but there was a limit to support for victims. We need to come up with a victim-centered protection plan to prevent a second stalking and murder case at Sindang Station,” he emphasiz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년사] 남양주시의회 김현태 의장 2023년 신년사 발표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