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투자유치 유공 자치단체 부문"대통령상" 수상

1일 산업부 주관 ‘2022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에서 투자유치 유공 대통령상 수상
- 코로나로 인한 경제침체 속에서도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으로 괄목할 성과*
* 외투기업 36개 사 총 8조 9천억 원, 고용창출 약 2만 6천 명 투자유치 달성
- 세계 1~4위까지의 반도체 장비 기술기업의 미래연구소 연속 유치
- 미래기술(미래차·수소·바이오 등) 관련 글로벌 앵커기업 유치
- 해외 진출 기업의 7개사 국내 복귀 및 증설 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1/02 [10:41]

경기도, 투자유치 유공 자치단체 부문"대통령상" 수상

1일 산업부 주관 ‘2022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에서 투자유치 유공 대통령상 수상
- 코로나로 인한 경제침체 속에서도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으로 괄목할 성과*
* 외투기업 36개 사 총 8조 9천억 원, 고용창출 약 2만 6천 명 투자유치 달성
- 세계 1~4위까지의 반도체 장비 기술기업의 미래연구소 연속 유치
- 미래기술(미래차·수소·바이오 등) 관련 글로벌 앵커기업 유치
- 해외 진출 기업의 7개사 국내 복귀 및 증설 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1/02 [10:41]

▲ 경기도 2022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에서 투자유치 유공 자치단체 선정 대통령상 수상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침체 속에서도 전국 17개 광역 자치단체 중 가장 우수한 투자유치 성과를 거둔 기관으로 인정받았다.

 

도는 지난 1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2 외국기업의 날 기념식’에서 투자유치 유공 자치단체 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일 투자진흥과 투자환경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번 수상은 2013년에 이어 9년 만에 다시 얻은 값진 성과로 도는 외국인 투자기업과 국내 복귀기업 유치 지원실적, 투자유치 활동 실적, 외투기업 애로 해결 등에서 우수한 평가 결과를 받았다.

 

도는 2019년 6월부터 올 5월까지 3년간 36개사 총 8조 9천억 원 규모의 외투기업 투자유치를 달성했다. 이로 인한 고용 창출도 2만 6천여 명에 이른다.

 

도는 미래기술 분야의 전진기지로 발돋움하기 위한 미래차(콘티넨탈)·수소(린데)·바이오(제넨 바이오) 등의 글로벌 선도(앵커)기업을 유치해 미래신성장 동력 산업에도 집중적인 기업 유치 활동을 펼쳤다.

 

첨단산업 소재부품의 생산 기반을 확대하고 국내 부품 공급망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한 기간산업 투자유치에도 힘써 머크(디스플레이), 네오배터리머터리얼즈(이차전지), 써브(항공기부품) 등의 유치도 이뤄냈다.

 

도는 단순히 해외기업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유치활동 초기부터 도내 혁신 중소기업과의 협력 촉진, 한국에서의 사업 협력 방안 등 해외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혁신적인 투자유치 전략을 역제안해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특히 민선 8기 들어 혁신생태계 기반 조성을 위해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미국), ASML(네덜란드), 램리서치(미국), 도쿄일렉트론(일본) 등 반도체장비업체는 물론 온세미(미국) 등 비메모리 반도체의 신소재 업체의 미래연구소 유치를 잇달아 성공시켰다.

 

지난 10월 27일 ‘2022 외국인투자기업의 날’ 행사에서 민선 8기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투자유치 플러스 전략’을 발표하며 국내외 기업의 상생협력 촉진 계획을 공개해 참석 기업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또 이렌텍, 리모트 솔루션 등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리쇼어링) 지원과 증설 사업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이민우 도 투자진흥과장은 “앞으로 새롭게 추진하는 민선 8기 투자유치 플러스 전략을 통해 양적 투자유치 성장을 뛰어넘어 질적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방향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해외기업 유치·정착, 국내 진출 외투기업과 도내 혁신 중소기업의 상생협력, 시·군의 투자유치 역량 강화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awarded the "President's Award" in the local government sector for merit in attracting investment

 Received the Presidential Award for Investment Attraction at the '2022 Foreign Company Day' commemorative ceremony hos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the 1st

 - Remarkable results through active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despite the economic downturn caused by the corona virus*

   * 36 foreign-invested companies achieved a total of 8.9 trillion won in investment, creating jobs and attracting about 26,000 people

 - Continuously attracting future research institutes of the world's 1st to 4th semiconductor equipment technology companies

 - Attract global anchor companies related to future technologies (future cars, hydrogen, bio, etc.)

 - Actively attract 7 overseas companies to return to Korea and expand facilities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do was recognized as the institution that achieved the best investment attraction performance among 17 metropolitan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despite the economic downturn caused by COVID-19.

 

The province announced on the 2nd in a press release from the Investment Promotion and Investment Environment Team that it was awarded the ‘Presidential Award’ in the local government sector for its contribution to investment attraction at the ‘2022 Foreign Company Day Celebration’ hos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eld at the Grand InterContinental Hotel in Seoul on the 1st.

 

This award received excellent evaluation results in terms of support for attracting foreign-invested companies and returning companies in Korea, which are returning to their valuable achievements for the first time in 9 years following 2013, performance in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and resolution of difficulties in foreign-invested companies.

 

From June 2019 to May of this year, the province achieved a total of 8.9 trillion won in foreign investment from 36 companies. As a result, about 26,000 jobs were created.

 

In order to step forward as a forward base in the field of future technology, the province attracted global leading (anchor) companies such as Future Car (Continental), Hydrogen (Linde), and Bio (Genen Bio), and conducted intensive business attraction activities in the new future growth engine industry. .

 

In order to expand the production base of high-tech industrial material parts and to stabilize the domestic parts supply chain, it also worked hard to attract investment in key industries, such as Merck (display), Neo Battery Materials (secondary battery), and Serv (aircraft parts).

 

The provincial government does not just provide incentives to attract foreign companies, but counter-proposes innovative investment promotion strategies that can coexist with foreign companies, such as promoting cooperation with innovative SMEs in the province from the beginning of the attraction activities, and business cooperation in Korea. said to have achieved the same result.

 

Gyeonggi-do, in particular, has been elected for the 8th term, and in order to create a foundation for an innovative ecosystem,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ies such as Applied Materials (USA), ASML (Netherlands), Lam Research (USA), and Tokyo Electron (Japan), as well as non-memory semiconductors such as ON Semi (USA) succeeded in attracting future research institutes of new material companies.

 

At the '2022 Foreign-Invested Companies Day' event on October 27, the 'investment attraction plus strategy' for the creation of an innovative ecosystem for the 8th popularly elected was announced and plans to promote win-win cooperation between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were also attracting attention from participating companies. In addition, it actively promoted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for overseas companies such as Irentech and Remote Solutions to support their return to Korea (reshoring) and expand their facilities.

 

Lee Min-woo, head of the Investment Promotion Division, said, “Through the newly promoted 8th publicly elected investment attraction plus strategy, we will move beyond quantitative investment attraction growth to achieve qualitative results. We will strive to attract and settle, win-win cooperation between foreign-invested companies and innovativ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province, and strengthen the ability of cities and counties to attract investment,”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