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교육청, 이태원 참사 관련 비상대응체계 돌입

경기도교육청 사고대책본부 구성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0/30 [20:00]

경기도교육청, 이태원 참사 관련 비상대응체계 돌입

경기도교육청 사고대책본부 구성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0/30 [20:00]

▲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전경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은 30일 ‘이태원 참사 경기도교육청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해 비상대응체계에 돌입한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날 이경희 제1부교육감 주재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학생 피해현황 파악 및 후속조치 등의 대응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사고대책본부장은 이경희 제1부교육감이 맡았다.

 

우선 이날부터 오는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본청과 교육지원청, 직속기관, 각급 학교에 조기를 게양하고,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한 행사 및 축제는 연기 또는 자제하기로 했다.

 

또 교직원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학생과 교직원의 피해여부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신속한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임태희 도교육감은 이날 오전 SNS를 통해 “지역교육지원청을 중심으로 도내 학생, 교직원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신속한 현황 파악과 대응으로 사태수습을 돕고, 피해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begins emergency response system related to Itaewon disaster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ccident Response Headquarters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m Tae-hee)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on the 30th that it would form the ‘Itaewon Disaster Accident Response Headquarters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d begin an emergency response system.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eld an emergency countermeasure meeting with the attendance of the officials under the presidency of the 1st Deputy Superintendent of Superintendent Lee Kyung-hee on the same day and made this decision to identify the current situation of student damage and respond to follow-up measures. The head of the accident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as Lee Kyung-hee, the first deputy superintendent of education.

 

First of all, from this day to the next 5 days, it is designated as a national mourning period. Flags will be hoisted at the main office, the Office of Education Support, direct agencies, and schools at each level, and events and festivals will be postponed or refrained from except in unavoidable circumstances.

 

In addition, by operating an emergency contact network for faculty and staff, the company plans to continuously identify whether students and faculty have been harmed, and to respond promptly.

 

In this regard, Provincial Education Superintendent Im Tae-hee said through SNS this morning, “We are assessing the current state of damage to students and staff in the province, centering on the regional offices of education. ”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