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청소년모바일 사업 알고보니 독점 법인이 횡령 7억 챙겨

-제2의 정의연 사태! 위기청소년 이용해 자기 배불려!!
-김선교 의원“여가부 국고보조사업 '청소년모바일상담' 운영법인, 126회 부정수급·횡령으로 6년간 7억여원 챙겼다!”
- 12년부터 10년간 (사) 동서남북모바일커뮤니티가 ‘청소년모바일상담’사업 홀로 도맡아
- 인건비, 운영비 126회 부정수급·횡령으로 부정수급액만 7억 2,080만원!
- 2020년 12월 현장점검에서 발견하고 고발돼,
22년 6월 수원지방법원, 조OO대표 징역 4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0/24 [11:03]

김선교 의원, 청소년모바일 사업 알고보니 독점 법인이 횡령 7억 챙겨

-제2의 정의연 사태! 위기청소년 이용해 자기 배불려!!
-김선교 의원“여가부 국고보조사업 '청소년모바일상담' 운영법인, 126회 부정수급·횡령으로 6년간 7억여원 챙겼다!”
- 12년부터 10년간 (사) 동서남북모바일커뮤니티가 ‘청소년모바일상담’사업 홀로 도맡아
- 인건비, 운영비 126회 부정수급·횡령으로 부정수급액만 7억 2,080만원!
- 2020년 12월 현장점검에서 발견하고 고발돼,
22년 6월 수원지방법원, 조OO대표 징역 4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0/24 [11:03]

▲ 국회의원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여주.양평)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여성가족부 국고보조금 지급사업으로 10년간 청소년모바일 상담사업 운영을 도맡아온 법인이 6년간 부정수급 횡령으로 7억여원을 챙긴 사실이 확인됐다고 김선교 국회의원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경기 여주시·양평군)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사)동서남북모바일커뮤니티는 ‘15-17년 유령 직원 등 인건비 부정수급 113회, 1억 4,400만원, ‘15-20년 허위 용역계약 등 사업비 부정수급 13회, 5억 7,680만원 등으로 부정수급액이 7억 2,080만원에 이른다.

 

여성가족부는 부정수급액과 법정이자분 1억 5,350만원 포함 총 8억 7,430만원을 2021년 1월 25일자로 반환명령을 청구했으나, (사)동서남북모바일커뮤니티 측은 2차례 독촉에도 현재까지 반환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사)동서남북모바일커뮤니티는 2007년도부터 국가청소년위원회 민관협력사업으로 청소년모바일 상담사업을 수행하고, 2012년부터는 보조사업자 공모가 실시됐으나 10년간 단독으로 도맡아 오면서, 재택상담원 31명, 관리인력 5명의 인력으로 청소년들에게 모바일 매체를 통한 365일 24시간 상담을 운영하는 법인이다. 20년 기준 연간 8억 1,600만원의 사업예산으로, 여성가족부로부터 지원받은 금액은 총 87억 1천만원에 이른다.

 

여성가족부는 2016년 9월, 2019년 9월에도 해당 법인에 대해 현장점검을 진행했으나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가, 2020년 12월의 현장점검으로 ‘15-20년의 부정수급 사실을 발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여성가족부는 (사)동서남북모바일커뮤니티의 조OO 전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고발(21.1.26)하여, 22년 6월, 수원지방법원에서 조OO 대표는 징역 4년 6월의 형으로, 결탁한 유지보수 업체 대표 김OO 대표는 징역 2년형을 선고 받은 뒤 항소심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정수급 및 횡령의 내용은 실제 청소년 상담 근무를 하지 않은 상담원을 등록하여 급여 명목으로 이체하는 등 보조금 용도 외 사용한 점, 사업운영 대표와 유착관계가 있는 업체와 청소년 상담 전산시스템의 유지보수용역계약을 체결한 다음 실제 그 유지보수용역을 제공받은 사실이 없음에도 용역비 명목으로 보조금을 지급한 후 돌려받아 사적용도로 사용한 혐의 등이다.

 

김선교 의원은 “여가부에서989억원이 민간단체 보조금으로 나가고 있는 상황인 만큼, 국고보조금 보조사업을 철저히 점검하고, 제2의 정의연 사태를 솎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nator Kim Seon-kyo found out about the youth mobile business, and found out that the monopoly corporation stole 700 million won

-The 2nd Eui-yeon incident! Use crisis youth to fill yourself up!!

-Rep. Kim Seon-kyo "The corporation operating the 'Youth Mobile Counseling', a government subsidy project for the Ministry of Leisure, has collected 700 million won over 6 years due to 126 illegal receipts and embezzlement!"

- From 12 to 10 years,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mobile communities took over the ‘Youth Mobile Counseling’ business alone.

- Labor costs and operating expenses 126 times, due to illegal receipts and embezzlement, only 720.8 million won in illegal receipts!

- Found at the site inspection in December 2020 and accused

  In June 22, Suwon District Court sentenced OO CEO Cho to 4 years and 6 months in prison!

- Rep. Kim Seon-gyo, “The Ministry of Leisure must thoroughly check the subsidy project from the state treasury and find out the second Jeongui-yeon incident”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It has been confirmed that a corporation that has been in charge of operating youth mobile counseling services for 10 years as part of the government subsidy payment project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has taken over 700 million won through illegal supply and demand embezzlement over the past 6 years. said.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by Senator Kim Seon-kyo of the National Assembly Gender Equality and Family Committee (People’s Power, Yeoju, Gyeonggi-do), the mobile community in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Korea received 113 illegal labor costs, including ghost employees, and received 100 million won in 2015-17. 44 million won, '15-20 fraudulent service contract 13 times, and 576.8 million won, etc.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requested an order to return a total of 874.3 million won, including the illegal receipts and 153.5 million won in statutory interest, as of January 25, 2021, but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mobile communities have not returned it so far, despite being asked twice. state

 

The East-West South-North Mobile Community has been conducting youth mobile counseling projects as a public-private partnership project of the National Youth Commission since 2007, and from 2012, an open call for sub-businesses was conducted, but over the past 10 years, they have been in charge of it alone, with 31 home counselors and 5 management personnel. It is a corporation that operates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counseling through mobile media to young people. With an annual business budget of 816 million won as of 20 years, the amount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reached a total of 8.71 billion won.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conducted on-site inspections of the corporation in September 2016 and September 2019, but did not find any suspicious points. known Accordingl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filed a complaint (21.1.26) against former CEO Cho OO of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Mobile Community for violating the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of Specific Economic Crimes and the Subsidy Management Act. was sentenced to 4 years and 6 months in prison, and Kim OO, the CEO of a maintenance company colluding, was sentenced to two years in prison, and it was confirmed that the appeal is pending.

 

Regarding the contents of illegal receiving and embezzlement, the fact that a counselor who did not actually work for youth counseling was used for other than subsidy purposes, such as registering a counselor who did not work for youth counseling, and transferring it in the name of salary. Even though there was no fact that the maintenance service was actually provided after the contract was signed, the subsidy was paid in the name of the service cost and then returned and used for private purposes.

 

Rep. Kim Seon-kyo emphasized, "Since 98.9 billion won is being given out as subsidies for private organizations from the Ministry of Leisure, we need to thoroughly check the subsidy project from the state treasury and weed out the second Jeongui-yeon incid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년사] 남양주시의회 김현태 의장 2023년 신년사 발표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