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자기부상철도의 확장 노선 추진은 곤란

-6.1km 구간 4,567억원짜리 자기부상 열차 계속 유지하면 5,349억원 비용 들고, 궤도열차 대안으로 바꿔도 4,471억원 들어! 철거비용 596억원보다 경제적인지 원점에서 검토해야!
- 겨우 6.1km 구간 위해 열차 필요한가?! 윤석열 정부에서 결단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0/17 [10:52]

김선교 의원, 자기부상철도의 확장 노선 추진은 곤란

-6.1km 구간 4,567억원짜리 자기부상 열차 계속 유지하면 5,349억원 비용 들고, 궤도열차 대안으로 바꿔도 4,471억원 들어! 철거비용 596억원보다 경제적인지 원점에서 검토해야!
- 겨우 6.1km 구간 위해 열차 필요한가?! 윤석열 정부에서 결단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0/17 [10:52]

▲ 국회의원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여주.양평)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선교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연구비 1천억원에 사업비 3,150억원이 들어간 총 4,567억원짜리 자기부상열차가 계속 유지되려면 향후 30년간 5,349억원이 들고, 궤도 열차 등 다른 대안으로 바꾸려 해도 최소 4,471억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경기 여주시·양평군)이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자기부상열차의 일평균 이용객이 코로나19 이전인 19년에도 최고 4,012명에 불과해 과거 예측대비 11% 수준(22년 36,854명으로 이용수요 예측)에 그쳤고, 영종무의지역 등의 개발계획 취소로 향후에도 이용수요는 늘어나지 않을 전망이라, 자기부상철도의 확장노선 추진은 곤란한 상태로 확인됐다.

 

반면 자기부상열차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는 매년 막대한 운영비용이 투입될 것으로 분석됐다. 시설노후화로 인해 22년도에 중정비 시기가 재도래했고, 차상신호시스템, 굴절형분기기, 관제시스템, 변전설비, 각종 서버류 등 교체해야 하지만, 열차 관련 후속 생산이 없고, 시장 규모가 적어 부품확보가 쉽지 않아 부품 구매비용은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국토교통연구원이 수행한‘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운영진단 및 대안마련 연구용역(2021)’ 결과에 의하면, 현재 상태로 운영하는 경우 22~51년까지 5,349억원, 연간 평균 178억원이 추가 소요될 것으로 분석됐다. 그런데 가장 적은 비용이 드는대안인 궤도열차로 전환하면 4,471억원, 연간 평균 149억원의 비용이 든다. 위탁운영 등 다른 대안의 경우 최대 5,258억이 예상되고, 철거비용으로는 596억원을 추산했다.*(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운영진단 및 대안마련 용역 결과, 2021.11.12.)

 

이에 김선교 의원은 “자기부상 열차의 궤도 열차 전환을 포함한 모든 대안이 최소 4,471억원에서 최대 5,258억원을 부담하는 분석결과인데, 과연 철거비용 596억원보다 더 나은 선택인지 비용편익을 제대로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차세대 교통수단 추세가 변화하고 있는데, 언제 자기부상열차가 해외에 팔릴지 몰라 천문학적인 유지비용을 부담하는 것은 감 떨어질까 입 벌리고 있는 격”이라고 일갈했다.

 

또 김 의원은 “R&D로 개발된 철도시설이 기술지원 없이 지속운영하는데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고 향후 안전사고도 우려된다”면서, “윤석열 정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모든 비용편익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4,567억원짜리 대형 프로젝트인 자기부상열차에는 정부 3,174억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787억원, 인천시가 189억원을 부담했다.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실용화사업’은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2004년 대형국가연구개발 실용화사업으로 선정되고 소득 2만불 시대를 선도하는 국가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추진돼, 2007년 9월,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실용화사업 시범노선 건설사업’으로 국토교통진흥원, 인천시, 인천공항공사가 실시협약을 체결하였으며, 16년 2월부터 개통되었으나, 정비를 이유로 지난 7월 이후 6년여만에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Seon-kyo, it is difficult to promote the extension route of the maglev railway

-If you keep the 456.7 billion won maglev train in the 6.1km section, it costs 534.9 billion won, and even if you change it to an alternative rail train, it costs 447.1 billion won! Whether it is more economical than the demolition cost of 59.6 billion won should be reviewed from the beginning!

- Do you need a train for only 6.1km?!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must make a decision!!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Rep. Kim Seon-kyo issued a press release, and the maglev train, which cost 100 billion won in research and 315 billion won in project cost, would cost 534.9 billion won for the next 30 years to continue to be maintained. It was confirmed that it would cost at least 447.1 billion won to change it.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by Senator Kim Seon-kyo of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People's Power, Yeoju, Gyeonggi-do), the daily average number of maglev trains was at a maximum of 4,012 even in 19 years before Corona 19. It was only 11% of the previous forecast (the demand for use was forecasted at 36,854 in 22 years), and the demand for use is not expected to increase in the future due to the cancellation of development plans in Yeongjong-muui area, etc. Confirmed.

 

On the other hand, it is analyzed that huge operating costs will be invested every year to maintain the maglev train. Due to the aging of the facilities, the period of heavy maintenance came again in 22, and the on-board signal system, articulated switchgear, control system, substation equipment, and various servers had to be replaced. As this is not easy, the cost of purchasing parts is expected to continue to rise.

 

Specifically,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Magnetic Levitation Train Operation Diagnosis and Alternative Preparation Research Service (2021)' conducted by the Institute for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534.9 billion won from 22 to 51, an annual average of 17.8 billion won will be added in the case of operation as it is now. analyzed to be required. However, switching to the track train, which is the least costly alternative, costs 447.1 billion won, or an average of 14.9 billion won per year. In the case of other alternatives such as consignment operation, a maximum of 525.8 billion won is expected, and the demolition cost is estimated at 59.6 billion won.

 

Rep. Kim Seon-kyo pointed out, "All alternatives, including the conversion of maglev trains to orbital trains, are the result of an analysis that costs at least KRW 447.1 billion to a maximum of KRW 525.8 billion. Whether it is a better option than the demolition cost of KRW 59.6 billion or not, the cost-benefit needs to be properly weighed." He said, “The trend of next-generation transportation is changing, and I am open-mouthed because I do not know when the magnetic levitation train will be sold overseas, so paying an astronomical maintenance cost will decrease.”

 

Rep. Kim also said, “There is bound to be a limit to the continuous operation of railway facilities developed through R&D without technical support, and there are concerns about future safety accidents. do,” he urged.

 

For the maglev train, a large project worth 456.7 billion won, the government paid 317.4 billion won,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78.7 billion won, and Incheon City 18.9 billion won.

 

The 'Urban Maglev Train Commercialization Project' was selected as a large-scale national R&D commercialization project in 2004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and was promoted as a national new growth engine industry leading the era of income of 20,000 dollars. As a pilot route construction project for the commercialization project, the Land Transport Promotion Agency, Incheon City, and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signed a concession agreement, and it opened in February 2016, but the operation was suspended for the first time in six years since July for maintenance reas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년사] 남양주시의회 김현태 의장 2023년 신년사 발표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