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제17회 광릉숲축제 4년 만에 개최

- 10월 8, 9일 이틀간 남양주 진접읍 광릉숲 일대에서 축제 펼쳐저..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왕복 4km 숲길 걷기
- 숲속 체험·전시·버스킹 공연 등 이색 즐길 거리도 가득...8일 10시부터 개막식과 축하공연, 오일장(플리마켓) 등 부대행사도 열려
-행사장에 반려견 등 애완동물 입장불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10/03 [20:51]

남양주시, 제17회 광릉숲축제 4년 만에 개최

- 10월 8, 9일 이틀간 남양주 진접읍 광릉숲 일대에서 축제 펼쳐저..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왕복 4km 숲길 걷기
- 숲속 체험·전시·버스킹 공연 등 이색 즐길 거리도 가득...8일 10시부터 개막식과 축하공연, 오일장(플리마켓) 등 부대행사도 열려
-행사장에 반려견 등 애완동물 입장불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10/03 [20:51]

▲ 제17회 광릉숲축제 포스터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주광덕)는 오는 10월 8~9일 이틀간 진접읍 광릉숲 일대에서 '제17회 광릉숲축제'를 개최한다. 깊어가는 가을, 남양주시민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이 기다렸던 신비의 광릉숲길이 드디어 4년만에 열린다.

 

광릉숲은 ‘유네스코생물권보전구역’으로 지정될 만큼 자연 환경적 가치가 매우 높은 숲이다. 평소에는 일반인의 출입을 엄격하게 금하며 생태환경을 관리하는 구역이지만, 일 년에 딱 한 번 ‘광릉숲축제’기간에만 숲을 공개해 광릉숲의 의미와 가치를 널리 알려왔다.

 

하지만 지난 3년여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과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시의 대표축제로 손꼽히는 광릉숲축제가 열리지 못했고, 숲길 또한 굳게 닫을 수밖에 없었다. 올해 드디어 축제가 개최되면서 신비의 광릉숲이 남양주시민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특히, 이번 축제는 광릉숲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시설과 프로그램들이 마련돼 상당히 눈길을 끈다. 광릉숲 안과 밖에서 펼쳐지는 소규모 버스킹공연 ‘광릉숲테이지’를 비롯해 ▲숲속에서 참여하는 체험활동 ‘광릉숲만지작’ ▲걷다가 힘들면 잠깐 쉬어갈 수 있는 숲 속 쉼터 ‘광릉숲휴게소’ ▲숲속 곳곳에 숨어 있는 포토존에서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광릉숲사진관’이 방문객을 기다리고 있다.

 

이 밖에도 숲길 입구에서 다양한 수공예품 등을 판매하는 ‘광릉숲오일장(플리마켓)’과 숲속에서 약 40여 점의 작품을 여유 있게 감상할 수 있는 ‘광릉숲 사진전’ 등도 진행된다.

 

개막식은 10월 8일 오전 10시 봉선사 일주문 주차장에서 열린다. 드로잉 퍼포먼스 팀 페인터즈의 개막 퍼포먼스를 비롯해 가수 나태주와 K-POP 태권도 시범단 케이타이거즈 등의 축하공연이 펼쳐져 방문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김길원 문화교육국장은 “4년 만에 개최하게 된 올해 광릉숲축제는 의미가 더욱 크다.”라며 “남양주를 대표하는 행사인 만큼 광릉숲의 가치를 제대로 알리고,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숲을 느끼면서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을 즐길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더불어 가을철 산행 안전사고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축제는 별도의 사전 예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숲길과 부대행사 등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되며, 특히 숲길에는 반려견 등 애완동물의 입장이 불가함을 유의해야 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the 17th Gwangneung Forest Festival held after 4 years

 

- A festival held in the Gwangneung Forest area in Jinjeop-eup, Namyangju, for two days on October 8th and 9th.. Walk 4km round-trip from 10am to 4pm

- There are many unique things to enjoy, such as forest experiences, exhibitions, and busking performances... From 10:00 on the 8th, additional events such as opening ceremony, celebration performances, and oil market (flea market) will be held.

- Pets such as dogs are not allowed at the event site

 

-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Namyangju City (Mayor Gwangdeok Joo) will hold the '17th Gwangneung Forest Festival' in the Gwangneung Forest area in Jinjeop-eup for two days from October 8 to 9. In the deepening autumn, the mysterious Gwangneung Forest Trail that many people as well as the citizens of Namyangju have been waiting for is finally open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Gwangneung Forest is a forest with very high natural and environmental value, enough to be designated as a ‘UNESCO Biosphere Reserve’. Normally, it is an area that strictly prohibits the public from entering and manages the ecological environment, but only once a year during the ‘Gwangneung Forest Festival’, the forest is open to the public and the meaning and value of the Gwangneung Forest has been widely known.

 

However, the Gwangneung Forest Festival, one of the city's representative festivals, could not be held as the African swine fever (ASF) quarantine and the Corona 19 situation continued for the past three years, and the forest road had no choice but to be closed. As the festival is finally held this year, the mysterious Gwangneung Forest has returned to the arms of Namyangju citizens.

 

In particular, this festival draws a lot of attention as various facilities and programs with the theme of Gwangneung Forest are prepared. Including the small busking performance 'Gwangneung Forest Stage' held inside and outside Gwangneung Forest, ▲ 'Gwangneung Forest Manjijak', a hands-on experience activity in the forest ▲ Gwangneung Forest Rest Area where you can take a short rest if you are tired from walking ▲ Hide in various places in the forest The 'Gwangneung Forest Photo Studio', where you can take life shots in the photo zone, is waiting for visitors.

 

In addition, ‘Gwangneung Forest Oil Market (Flea Market)’, which sells various handicrafts at the entrance of the forest road, and ‘Gwangneung Forest Photo Exhibition’, where you can enjoy about 40 works in the forest, will be held.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at 10 a.m. on October 8 at the Iljumun parking lot of Bongseonsa Temple. In addition to the opening performance of the drawing performance team Painters, there will be celebration performances by singer Na Tae-ju and K-Pop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K Tigers, which will delight the eyes and ears of visitors.

 

Kim Gil-won, director of the Culture and Education Bureau, said, “This year’s Gwangneung Forest Festival, which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is more meaningful. I will prepare well so that you can enjoy the programs. In addition, we will prepare thoroughly for safety accidents while hiking in the fall.”

 

On the other hand, the festival is open to anyone without prior reservation. Forest trails and incidental events are held from 10 am to 4 pm, and it should be noted that pets such as dogs are not allowed on the forest trail.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