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고기교 등 호우 피해현장 찾아 신속한 복구와 지원 지시

김동연 지사, 9일 용인 고기동 침수현장, 광명시 이재민 임시거주시설 방문
- 위험지역, 상습 침수지역 등 실태조사로 현황 파악 지시
- 신속한 피해 지원 위해 절차 최소화하고 예산 대폭 지원해 복구에 최선 다해달라 주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06:07]

김동연 경기도지사, 고기교 등 호우 피해현장 찾아 신속한 복구와 지원 지시

김동연 지사, 9일 용인 고기동 침수현장, 광명시 이재민 임시거주시설 방문
- 위험지역, 상습 침수지역 등 실태조사로 현황 파악 지시
- 신속한 피해 지원 위해 절차 최소화하고 예산 대폭 지원해 복구에 최선 다해달라 주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8/11 [06:07]

▲ 김동연(가운데) 경기도지사 호우 피해현장 방문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김동연(가운데) 경기도지사 호우 피해현장 방문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동연 경기도지사가 9일 용인시 고기동 침수 현장과 광명시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을 잇따라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김 지사는 특히 이재민 지원과 관련해 “신속한 피해 지원을 위해 절차를 없애거나 최소화하고, 자원봉사뿐만 아니라 예산을 대폭 지원해서라도 복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수해예방을 위해서는 “빠른 시일 내로 위험지역과 침수가 잦은 지역, 특히 반지하 같은 곳의 현황을 실태조사를 통해 파악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침수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용인시는 8~9일 내린 비로 고기교를 비롯한 교량 8개소와 도로 8개소, 둔치주차장 1개소가 한때 통제됐다.

 

김 지사는 하천범람으로 물에 잠겼던 고기교를 둘러본 뒤 “다시 비가 와 범람하지 않도록 도와 시가 인력을 투입하는 등 물길을 막고 있는 나뭇가지와 철근 등을 빨리 치우는 방법을 찾아보라”고 지시했다.

 

이어 침수피해를 본 인근 마트에 들러 상인으로부터 당시 상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주택침수로 60여 명이 일시대피하고 있는 광명시 광명3동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김 지사는 현장에서 이재민 대부분이 반지하에 거주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지사 본인도 반지하에서 살았던 경험을 얘기하면서 “뭐라고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제가 학교 다닐 때 집이 어려워서 이렇게 비가 오면 물난리가 났다. 그래서 남의 일 같지가 않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광명시에서 잘하고 있지만 필요한 것이 있으면 도에서 (이재민들이)원하시는 것들을 빨리빨리 지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광명시에는 총 68가구 105명의 일시대피자가 발생했으며, 도는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비롯한 6곳의 임시거주시설에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대통령 주재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 회의에 참석해 “집중호우와 관련해 31개 시군과 함께 비상 대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visits heavy rain-damaged sites such as Kogi Bridge and instructs prompt recovery and support

Governor Kim Dong-yeon visits the flooding site of Goji-dong, Yongin on the 9th, and a temporary residence for the victims in Gwangmyeong-si

 - Instruction to understand the current situation through actual condition surveys such as hazardous areas and habitually flooded areas

 - Order to do the best for recovery by minimizing the procedure for prompt damage support and providing a large budget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visited the flooding site in Gogo-dong, Yongin-si and temporary housing facilities in Gwangmyeong-si on the 9th to check the damage situation and comfort the victims.

 

In particular, with regard to support for the victims, Governor Kim said, “Please do your best to recover by eliminating or minimizing the procedure for prompt damage assistance, and by providing not only volunteer work but also substantial budget support.”

 

In order to prevent flood damage, he emphasized, “I would like to know as soon as possible the current status of dangerous areas and areas with frequent flooding, especially in semi-subterranean areas.”

 

Governor Kim visited the flooding site in Gogo-dong, Suji-gu, Yongin-si on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and inspected the damage. In Yongin City, 8 bridges, 8 roads, and 1 side parking lot were temporarily closed due to the rain on the 8th and 9th.

 

After looking around the bridge that had been submerged due to river flooding, Governor Kim instructed, “Find a way to quickly remove branches and rebars blocking the waterway, such as by putting manpower in the city to help prevent it from flooding again due to rain.”

 

He then went to a nearby mart that suffered flood damage, listened to the situation from the merchant, and discussed support measures.

 

In addition, Governor Kim visited the Gwangmyeong Social Welfare Center in Gwangmyeong 3-dong, Gwangmyeong-si, where about 60 people were temporarily evacuating due to the flooding of houses, and comforted the victims.

 

Upon hearing that most of the victims were living in the semi-subterranean area, Governor Kim said, "I don't know what to say to comfort you. When I was in school, the house was difficult, so when it rained like this, there was a flood. So it’s not like anyone else’s business,” he said sadly.

 

He also asked, “I am doing well in Gwangmyeong, but if there is anything I need, please help me quickly support the things that I want in the province.”

 

In Gwangmyeong City, a total of 105 people from 68 households were temporarily evacuated, and the provincial government is providing relief supplies to 6 temporary residential facilities, including the Gwangmyeong General Social Welfare Center.

 

Previously, Governor Kim attended an emergency inspection meeting to manage heavy rain presided over by the president on the morning of the same day and said, "We are doing everything we can to cope with the emergency with 31 cities and counties in relation to the heavy rain."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