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호우경보 확대에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로 격상

8일 오후 3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가동
- 양평, 광주, 화성 등 20개 시군 호우경보, 여주, 안성 등 11개 시군 호우주의보
- 하상도로와 둔치주차장 등 23개소 통제, 인명피해우려지역 예찰활동 중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8 [22:47]

경기도, 호우경보 확대에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로 격상

8일 오후 3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가동
- 양평, 광주, 화성 등 20개 시군 호우경보, 여주, 안성 등 11개 시군 호우주의보
- 하상도로와 둔치주차장 등 23개소 통제, 인명피해우려지역 예찰활동 중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8/08 [22:47]

▲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지역 20개 시군에 호우경보가 내려지면서 경기도가 8일 오후 3시를 기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2단계 체제로 격상했다.

 

경기도는 16개 시군 이상에 호우경보가 내려지면 비상 2단계로 전환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 안전관리실장을 통제관으로 호우 상황을 관리하게 된다.

 

앞서 15개 시군에 호우경보, 16개 시군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이날 오전 9시부터 비상 1단계 체제를 가동 중이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양평, 광주, 화성, 하남, 의왕, 군포, 안양, 성남, 파주, 양주, 가평,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 부천, 시흥, 안산, 과천, 광명 등 20개 시군에는 호우경보가, 여주, 안성, 이천, 용인, 평택, 오산, 남양주, 구리, 수원, 의정부, 고양 등 11개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특히 포천 영평교에는 오후 3시 홍수경보가 발령돼 순찰 등 현장 관리 중이다.

 

이날 자정부터 오후 2시까지 누적강수량은 시군 평균 50.6㎜로, 최대는 연천군이 171㎜를 기록했다. 포천(139.5㎜), 가평(112㎜), 양주(106㎜)도 100㎜를 넘었다. 이날 하루 경기남부에는 60~140㎜, 경기북부는 30~70㎜의 비가 예보됐다.

 

임진강 유역 필승교 수위는 오후 2시 기준 4.03m로 관심단계(7.5m) 이하이지만 도는 황강댐 방류 상황에 대비해 수위변화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내 하상도로 7개소(이천2, 용인4, 동두천1), 세월교 8개소(양주6, 용인1, 동두천1), 둔치주차장 5개소(고양2, 용인1, 평택1, 양주1), 하천변 산책로 3개소(부천1, 평택2) 등 23개소가 통제되고 있다.

 

또 인명피해우려지역 302개소(산사태 69, 급경사지 32, 방재시설 45 등)와 침수우려취약도로 40개소를 대상으로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문자메시지와 재해문자전광판 등을 통해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는 호우주의보가, 3시간 강우량이 90㎜ 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는 호우경보가 발령된다.

 

호우 특보시에는 산간·계곡, 하천, 방파제, 저지대나 상습 침수지역 등 위험지역에서는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raises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o emergency level 2 to expand heavy rain warning

Emergency 2nd stage operation of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from 3 pm on the 8th

  - Heavy rain warning for 20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Yangpyeong, Gwangju, and Hwaseong, and heavy rain advisory for 11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Yeoju and Anseong

  - Control of 23 places, including riverbed roads and side parking lots, and surveillance activities in areas where there is a risk of casualties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As heavy rain warnings were issued in 20 cities and counties in the Gyeonggi region, Gyeonggi Province upgraded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o a second-level emergency system at 3 pm on the 8th.

 

Gyeonggi-do is transitioning to the second stage of emergency when a heavy rain warning is issued for more than 16 cities and counties. Accordingly, the Gyeonggi-do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ill manage the heavy rain situation with the head of the Provincial Safety Management Office as a controller.

 

As heavy rain warnings were issued for 15 cities and counties and heavy rain advisories for 16 cities and counties, the emergency phase 1 system was in operation from 9 am on the same day.

 

As of 2 p.m. that day, heavy rain fell in 20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Yangpyeong, Gwangju, Hwaseong, Hanam, Uiwang, Gunpo, Anyang, Seongnam, Paju, Yangju, Gapyeong, Pocheon, Yeoncheon, Dongducheon, Gimpo, Bucheon, Siheung, Ansan, Gwacheon, and Gwangmyeong. Heavy rain advisories have been issued for 11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yeonggi-ga, Yeoju, Anseong, Icheon, Yongin, Pyeongtaek, Osan, Namyangju, Guri, Suwon, Uijeongbu, and Goyang.

 

In particular, a flood warning was issued at 3 pm for Yeongpyeong Bridge in Pocheon, and the site is being managed, including patrol.

 

The accumulated precipitation from midnight to 2 p.m. that day was an average of 50.6 mm in cities and counties, and Yeoncheon-gun recorded a maximum of 171 mm. Pocheon (139.5 mm), Gapyeong (112 mm), and Yangju (106 mm) also exceeded 100 mm. On this day, 60-140 mm of rain was forecast for southern Gyeonggi and 30-70 mm for northern Gyeonggi.

 

The water level of Pilseung Bridge in the Imjin River Basin is 4.03 m as of 2:00 pm, which is below the level of interest (7.5 m), but the provincial government is strengthening monitoring of water level changes in preparation for the discharge of Hwanggang Dam.

 

In addition, 7 riverbed roads in the province (Icheon 2, Yongin 4, Dongducheon 1), 8 Sewol Bridges (Yangju 6, Yongin 1, Dongducheon 1), 5 side parking lots (Goyang 2, Yongin 1, Pyeongtaek 1, Yangju 1), 23 places including 3 riverside promenades (Bucheon 1, Pyeongtaek 2) are under control.

 

In addition, 302 places of risk of casualties (landslide 69, steep slope 32, disaster prevention facilities 45, etc.) and 40 places vulnerable to flooding are conducting surveillance activities, and publicity activities are being conducted through text messages and disaster message boards.

 

Meanwhile, a heavy rain warning is issued when a 3-hour rainfall of 60 mm or more or a 12-hour rainfall of 110 mm or more is expected, and a heavy rain warning is issued when a 3-hour rainfall of 90 mm or more or a 12-hour rainfall of 180 mm or more is expected.

 

In the event of a heavy rain warning, it is recommended to evacuate to a safe place and refrain from going out in dangerous areas such as mountains, valleys, rivers, breakwaters, low-lying areas or habitually flooded areas.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