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김 소통관, ‘시와 시민 통합위해 최선 다 하겠다“
“수준이하 원색적 비난 평가가치 없다. 일 로서 평가 받겠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17:50]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김 소통관, ‘시와 시민 통합위해 최선 다 하겠다“
“수준이하 원색적 비난 평가가치 없다. 일 로서 평가 받겠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8/05 [17:50]

▲ 파주시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지난 1일 파주시 초대 시민사회소통관에 임명된 김순현 소통관은 “시와 시민의 통합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5일 취임 일성을 밝혔다.

 

김 소통관은 파주 문산 출신으로 국민대학교 대학원(행정학석사)을 졸업했으며, 지난 6·1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김경일 파주시장 후보 선대위 대변인직과 인수위원회 대변인을 역임해 김경일 시장의 성공적인 민선8기를 위해 소통관으로 임명됐다.

 

김순현 초대 시민사회소통관은 파주 토박이로 김순현TV와 칼럼 등 오피니언 리더로서 지역을 위해 끊임없는 고민과 실천을 통해 지역발전에 이바지한 인물로 평가 받고 있으며, 인선 배경에는 그동안 걸어왔던 행적이 크게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김 소통관은 농민운동을 통해 농민과 소통을 했으며, 평화의소녀상 세우기 운동을 벌이면서 사회적 이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사회 각계각층의 사람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김순현 시민통합소동관 임명을 두고 전과자, 불통의 대명사, 시장에게 타격이 될 것이다 등 원색적인 비난으로 일관한 파주 지역지 P사의 기사에 대해서 입장을 밝혔다.

 

김 소통관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공모에 응모해 엄격한 신분조회와 파주시 인사위원회의 면접을 거쳐서 합격한 것을 두고 마치 김경일 시장이 임의대로 임명한 것처럼 시장을 비난하는 것은 시장은 물론이고 공모에 합격한 당사자에게도 모욕적인 기사다”

 

이어 “신문에서 파주시청은 물론이고 시의회 등 공직자들의 과거 절차에 대해서 이번처럼 격렬한 반응을 보인 것은 처음이며 김경일 시장을 비난하고자 하는 의도가 아닌가? 과거 전임 시장시절 온갖 미사여구로 속칭 빨아대던 신문사에서 지금과 같은 태도를 취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또한 “공직자 전과자 이력을 공개 할 요량이면 파주시 선출직 포함 전 공직자에 대해 공개해 주기 바란다“며 일갈했다.

 

시민 박 모씨는 “지역 언론의 마녀 사냥 식 기사는 숲을 보지 않고 나무 한 그루만 보고 숲을 평가하는 것과 같다”고 꼬집으며 “대 다수 시민들이 지지하는 소통관 임명에 대해 반대를 위한 반대의 기사에 대해 실망”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파주시 공직자 김 모씨는 “엄격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공모를 진행 했으며, 엄격한 신분조회와 파주시 인사위원회의 면접을 거쳐서 합격한 것을 두고 마치 김경일 시장이 임의대로 소통관을 임명한 것처럼 시장을 향한 비난과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을 비난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파주시 초대 시민사회소통관으로서 5일 째인 김순현 소통관은 매일 분초를 쪼개어 시민들과의 만남을 통해 시와 시민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100만 파주시를 향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oon-hyeon Civil Society Communication Center and Kim Kyung-il will lay the foundation for the success of the 8th popular election.

Communication Kwan Kim, ‘I will do my best to integrate the city and citizens’

“There is no evaluation value of primary color criticism below the level. I will be evaluated as a job.”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Kim Soon-hyeon, who was appointed as the first civil society communication officer in Paju on the 1st, announced his inauguration on the 5th, saying, “I will do my best for the integration of the city and citizens.”

 

Munsan Kim was born in Munsan, Paju, and graduated from Kookmin University Graduate School (Ma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In the last June 1 local election, Kim Kyung-il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erved as a spokesperson for the election committee and a spokesperson for the transition committee to communicate for the successful 8th election of Mayor Kim Kyung-il. appointed as a coffin

 

Kim Soon-hyeon, the first civil society communication officer, is a native of Paju, and as an opinion leader such as Kim Soon-hyun TV and column, he is evaluated as a person who has contributed to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constant thought and practice for the region. to be.

 

Communication Hall Kim communicated with farmers through the peasant movement, and has been steadily communicating with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such as actively taking social issues while holding a movement to build a statue of a girl of peace.

 

Regarding the appointment of Kim Soon-hyeon, the Citizens' Integration Commissioner, he expressed his position on the article of the Paju regional magazine P, which was consistent with primary criticism, such as an ex-convict, a pronoun of incompetence, and a blow to the mayor.

 

Communication Officer Kim said, “It is not only the mayor, but also the mayor that criticizes the mayor as if he was randomly appointed by Mayor Kim Kyung-il for having passed the competition through a strict identification check and an interview with the Paju City personnel committee, according to the due process. It is an insulting article to the person concerned.”

 

He continued, “This is the first time that a newspaper has reacted so violently to the past procedures of public officials such as the city council as well as the Paju City Hall, and is it not intended to criticize Mayor Kim Kyung-il? “I wonder why the newspapers, which used to be called rhetoric with all sorts of rhetoric during the former mayor’s days, are adopting the same attitude they have now.”

 

In addition, he said, "If you want to disclose the history of public officials ex-convicts, please disclose the former public officials including those elected to Paju City."

 

Citizen Park Mo said, "Reporting on witch hunts in the local media is like evaluating a forest by looking at only one tree without looking at the forest." I am disappointed,” he said with regret.

 

Paju public official Mr. Kim said, “The competition was conducted according to a strict and legal procedure, and after passing through a strict identification check and an interview by the Paju City Personnel Committee, it was as if Mayor Kim Kyung-il appointed a communication officer arbitrarily and criticized the mayor and Kim Soon-hyun. It is wrong to criticize the civil society communication perspective,” he said.

 

As the first civil society communication center in Paju, the 5th day, Kim Soon-hyeon communication center is laying the groundwork for 1 million Paju City through smooth communication with the city and citizens through meeting with citizens every day.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남양주시, 제17회 광릉숲축제 4년 만에 개최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