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고위험 음주예방 ‘모바일 Go! 셀프’ 국내 첫 도입

- 국내에서는 첫 모바일 참여 프로그램으로 고위험 음주자들에게 해결 방안 제공
- 음주자들의 설문과 피드백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음주습관을 유도할 수 있어
- 2023년까지 중랑구민들의 건전한 음주를 위한 ‘노마드’ 프로젝트 펼쳐 나갈 예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6:31]

중랑구, 고위험 음주예방 ‘모바일 Go! 셀프’ 국내 첫 도입

- 국내에서는 첫 모바일 참여 프로그램으로 고위험 음주자들에게 해결 방안 제공
- 음주자들의 설문과 피드백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음주습관을 유도할 수 있어
- 2023년까지 중랑구민들의 건전한 음주를 위한 ‘노마드’ 프로젝트 펼쳐 나갈 예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6/30 [16:31]

▲ 중랑구 개발한 고위험 음주예방 모바일 프로그램 이미지(사진제공=모마드)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지난해 3월부터 가톨릭대학교 예방의학교실, 질병관리청과 함께 펼치고 있는 ‘고위험음주 및 음주폐해 예방 사업’을 위한 ‘노마드(NoMAD, No More Alcohol to the Drunken)’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지역주민의 고위험 음주예방을 위한 모바일 프로그램인 ‘모바일 Go! 셀프’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중랑구에서 실시하는 중랑구민을 위한 고위험 음주예방 모바일 프로그램인 ‘모바일 Go! 셀프’는 웹플랫폼 기반으로 음주 습관 변화를 스스로 체크하고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 Go! 셀프’에서는 고위험 음주자가 자신의 음주상황 및 행동에 관한 설문에 첫 응답 후 4주차, 8주차 등 총 3차례에 걸쳐 직접 평가해 개인의 음주행동 및 문제 등에 대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받고, 음주량 감소를 위해 변화목표를 세워 음주 변화 추이를 확인해 고위험음주를 감소시키고 건강하고 안전한 음주습관을 유도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가톨릭대학교 조선진, 이해국 교수 연구팀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무작위배정 비교 임상시험 결과, 프로그램 참여자의 알코올 섭취량, 평소 음주 시 폭음, AUDIT-C(선별검사) 총점을 감소시키는 데에 효과가 입증돼 권위있는 미국알코올연구학회 공식 기관지인 ACER(Alcoh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l Research) 2019년 제43권 10호에 보고된 바 있다.

 

이처럼 효과가 입증된 모바일 고위험음주 자가관리 프로그램을 구 전체에 도입하기로 결정한 김무영 중랑구보건소장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시도하는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 스스로가 자신의 음주상태를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된 종합 결과를 제공해 참가자들이 스스로 변화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노마드 프로젝트 2년차에 다양한 근거기반의 지역사회 프로그램을 시행해 중랑구의 음주관련 문제 예방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중랑구는 2023년까지 중랑구의 음주환경문화 개선을 위한 ‘노마드’ 프로젝트를 펼쳐 나갈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high-risk drinking prevention ‘Mobile Go! Self’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 Providing solutions to high-risk drinkers as the first mobile participation program in Korea

- It can induce healthy and safe drinking habits through the questionnaire and feedback of drinkers.

- By 2023, we plan to launch the ‘Nomad’ project for the healthy drinking of Jungnang-gu residents.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has been conducting a 'NoMAD, No More Alcohol to the Drunken) project, 'Mobile Go! Self was launched.

 

‘Mobile Go!’, a high-risk drinking prevention mobile program for Jungnang-gu residents 'Self' is a web platform-based web platform that allows you to check and confirm changes in your drinking habits by yourself.

 

‘Mobile Go! In 'Self', high-risk drinkers directly evaluate their drinking situation and behavior 3 times, including the 4th and 8th weeks after their first response to a questionnaire about their drinking situation and behavior, to receive customized information on individual drinking behavior and problems, and to reduce the amount of alcohol consumed. It is designed to reduce high-risk drinking and induce healthy and safe drinking habits by establishing a change goal to check the trend of drinking change.

 

In particular, this program is effective in reducing the alcohol consumption of program participants, binge drinking during regular drinking, and the total score of AUDIT-C (screening tes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randomized comparative clinical trial conducted on Koreans by the research team of Prof. has been proven and has been reported in ACER (Alcoh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l Research), 2019 Vol.

 

Kim Moo-young, head of Jungnang-gu Health Center, who decided to introduce the mobile high-risk drinking self-management program that has been proven to be effective in this way, said, “This is the first program in Korea to try, and comprehensive results related to participants can identify and manage their own drinking status. It is expected that participants will be able to make changes on their own by providing this service.” He said, “We will try to prevent drinking-related problems in Jungnang-gu by implementing various evidence-based community programs in the second year of the Nomad Project.”

 

Meanwhile, Jungnang-gu plans to carry out the ‘Nomad’ project to improve the drinking environment culture in Jungnang-gu by 2023.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