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0일 오전 5시부터 집중호우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가동

30일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 내려
- 30일 오전 5시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가동
- 임진강 접경지역 모니터링, 피해우려지역 사전 예찰 활동 등 수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5:50]

경기도, 30일 오전 5시부터 집중호우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가동

30일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 내려
- 30일 오전 5시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가동
- 임진강 접경지역 모니터링, 피해우려지역 사전 예찰 활동 등 수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6/30 [15:50]

▲ 재난안전대책본부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도 전역에 발령된 호우경보에 대응하기 위해 30일 오전 5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2단계 체제로 격상했다.

 

이날 오전 6시 10분부터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3시간 강우량이 90㎜ 이상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가 내려진 데 따른 조치다. 도는 앞선 29일 오후 7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 중이었다.

 

2단계 격상에 따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 안전관리실장을 통제관으로 호우 상황을 관리하게 된다. 현재 경기도와 시‧군 4천700여 명의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돌입한 가운데 인명피해 우려지역(산사태, 급경사지 등) 1천255개소, 침수 우려 취약도로 93개소, 야영장 17개소를 예찰하고 있다. 예방조치 차원으로 둔치주차장 등의 주차된 차량 292대와 선박 80척을 대피 조치했다.

 

특히 임진강 접경지역(필승교‧군남댐) 수위 변화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도와 시·군, 홍수통제소 간 실시간 상황전파 태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필승교 수위는 오전 1시 10분 4.96m까지 상승한 뒤 6시 10분 4.36m로 낮아졌다. 필승교 수위가 12m 이상일 경우 주민 대피를 준비한다.

 

한편 30일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경기도 강수량은 평균 70.5㎜로, ▲화성 130.5㎜ ▲오산 118.5㎜ ▲평택 116.5㎜ ▲안산 109.5㎜ ▲의왕 101㎜ 등 5개 시에서는 100㎜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기상청의 30일부터 7월 1일까지 경기도 예상강우량은 50~150㎜(최대 200㎜)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경기도 집중호우 피해 상황은 도로 침수 11건(평택 6, 화성 4, 부천 1), 가로수 전도 9건(고양 4, 안양 1, 화성 2, 평택 1, 광주 1), 도로 낙석 1건(용인), 농경지 침수(1ha) 3건(여주 1, 평택 2), 주택 침수(일시) 3건(평택) 차량 침수 3건(성남 1, 부천 2) 등이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emergency phase 2 operation of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in response to heavy rain from 5 am on the 30th

Heavy rain warning issued for all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 Province on the 30th

  - Operation of Emergency 2nd Stage of Gyeonggi-do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t 5 am on the 30th

  - Monitoring the Imjin River border area, conducting pre-prediction activities in areas with risk of damage, etc.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 has upgraded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o a second-level emergency system from 5 am on the 30th to respond to the heavy rain warning issued throughout the province.

 

This is in response to heavy rain warnings (a 3-hour rainfall of 90 mm or more or a 12-hour rainfall of 180 mm or more) were issued for all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 Province from 6:10 am on the same day. The provincial government has been operating the first stage of emergency at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from 7 pm on the 29th.

 

According to the second stage upgrade, the Gyeonggi-do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will manage the heavy rain situation with the head of the Provincial Safety Management Office as a controller. Currently, Gyeonggi Province and 4,700 city and county employees are on emergency duty, and 1,255 areas with risk of casualties (landslides, steep slopes, etc.) As a precautionary measure, 292 vehicles and 80 ships were evacuated.

 

In particular, it plans to monitor changes in water level in the area bordering the Imjin River (Pilseung Bridge and Gunnam Dam) in real time, and strengthen the posture for real-time situation propagation between provinces, cities, counties, and flood control centers. The water level at Pilseung Bridge rose to 4.96m at 1:10 am and then lowered to 4.36m at 6:10 am. If the water level of the Pilseung Bridge is 12m or higher, prepare to evacuate the residents.

 

Meanwhile, from 0 AM to 6 AM on the 30th, Gyeonggi Province averaged 70.5 mm of precipitation, and in five cities: Hwaseong 130.5 mm, Osan 118.5 mm, Pyeongtaek 116.5 mm, Ansan 109.5 mm, and Uiwang 101 mm, torrential rain of more than 100 mm fell. . From the 30th to July 1 of the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Gyeonggi Province expects rainfall of 50 to 150 mm (maximum 200 mm).

 

As of 6 a.m. that day, the damage from heavy rain in Gyeonggi-do was 11 cases of road flooding (6 in Pyeongtaek, 4 in Hwaseong, 1 in Bucheon), 9 cases of tree overturning (4 in Goyang, 1 in Anyang, 1 in Hwaseong, 2 in Pyeongtaek, 1 in Gwangju), and 1 rockfall on the road. There were 3 cases of flooding of agricultural land (1ha) (Yeoju 1, Pyeongtaek 2), 3 cases of flooding of houses (temporary) (Pyeongtaek), 3 cases of flooding of vehicles (1 Seongnam, 2 Bucheon) cases (Yongin). No casualties were reported as a result of this.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