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망우역사문화공원에서 만해 한용운 선사 제78주기 추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2:14]

중랑구, 망우역사문화공원에서 만해 한용운 선사 제78주기 추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6/30 [12:14]

 

▲ 류경기 중랑구청장이 만해 한용운 선사 제78주기 추모식에서 인사말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29일 망우역사문화공원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이자 시인인 만해 한용운 선사의 제78주기 추모식을 가졌다.

 

류경기 중랑구청장과 만해 한용운 선사의 고향인 충남 홍성 문화원 관계자, 주민 100여 명 등이 참석했다. 선사의 묘역을 관리하는 영원한 기억봉사단원들도 함께했다.

 

구는 선사가 영면한 망우역사문화공원에서 ‘님의 침묵’ 낭독과 추모사, 헌화 등의 순서로 추모식을 진행하며 선사의 숭고한 삶과 업적을 기렸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나라의 독립을 위해 3.1운동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으로 독립운동을 펼치신 한용운 선사의 의로운 절개를 기억하고자 추모식을 마련했다”라며 “망우역사문화공원에 잠들어 계신 선사를 비롯한 우리 역사를 대표하는 훌륭한 분들의 뜻을 널리 알리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nhae Han Yong-un’s 78th anniversary commemoration at Manhae History and Culture Park, Jungnang-gu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On the 29th, 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held a memorial service for the 78th anniversary of Manhae Han Yong-un, an independence activist and poet representing Mango History and Culture Park.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Manhae Han Yong-un's hometown, Chungnam Hongseong Cultural Center, and more than 100 residents attended. Eternal Memory Volunteers who manage the tombs of the prehistoric people were also there.

 

The district celebrated the noble life and achievements of the prehistoric by holding a memorial service in the order of reading “The Silence of the Lord”, offering a memorial service, and placing flowers at Mangwoo History and Culture Park, where the prehistoric passed away.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We prepared a memorial service to remember the righteous sacrifice of Master Han Yong-woon, who fought for independence as one of the 33 national representatives of the March 1st Movement for the independence of the country.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spread the word of the great people who represent our history, including .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