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경기도 규제합리화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5:35]

양평군, 경기도 규제합리화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6/27 [15:35]

 

▲ 양평군 규제합리화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은 지난 23일 경기바이오센터에서 열린 ‘2022년 경기도 시군 규제합리화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경기도 규제합리화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지자체의 규제혁신 성과를 평가하여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자발적 규제혁신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매년 시행하는 대회로, 올해는 경기도 내 27개 지자체 참여한 가운데 본선에 진출한 6개 시군이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양평군은 이번 대회에서 수상한 6개 지자체 중 유일한 군 단위 지자체로 이날 상수원보호구역 내에서 기존 건축물을 곤충사육장으로 용도변경 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여 곤충산업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췄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개정 전 상수원관리규칙에 따르면 상수원보호구역 내에서 곤충사육장의 신축은 가능하나 용도변경은 제한하고 있어 곤충사육장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군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지난 10월 상수원관리규칙이 개정되어 곤충사육장으로 용도변경이 가능하게 됐다.

 

군 관계자는 "해당 법령 개정으로 불필요한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여 곤충산업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주민들의 권리를 보장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불합리한 규제의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gun, Gyeonggi-do Regulatory Rationalization Excellent Case Competition Awarded Excellence Award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gun won the Excellence Award at the ‘2022 Gyeonggi-do City-Gun Regulatory Rationalization Best Case Contest’ held at the Gyeonggi Bio Center on the 23rd.

 

Gyeonggi-do Regulatory Rationalization Best Practice Contest is held every year to evaluate the performance of local governments on regulatory innovation, to provide incentives, and to create an atmosphere for voluntary regulatory innovation. competed

 

Yangpyeong-gun is the only county-level municipality among the six local governments that won this competition, and it is highly evaluated in that it lowered the barriers to entry to the insect industry by amending the relevant laws so that existing buildings can be used as insect breeding grounds within the water supply protection area. received

 

According to the water source management rules before the revision, it was possible to build an insect breeding ground within the water supply protection zone, but the change of use was restricted, so there were difficulties in operating the insect breeding grounds. Change of use is possible.

 

A military official said, "With the revision of the relevant laws, unnecessary social and economic costs are reduced, thereby lowering the entry barrier for the insect industry and guaranteeing the rights of residents.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improve unreasonable regulations."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