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농·축협 관계자와 현장 간담회 개최

-재생산 아이스팩의 판로를 찾아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5 [22:32]

남양주시, 농·축협 관계자와 현장 간담회 개최

-재생산 아이스팩의 판로를 찾아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6/25 [22:32]

 

▲ 남양주시, 농·축협 관계자와 현장 간담회 개최(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지난 24일 아이스팩 재생산 수탁업체인 ㈜삼송(진접읍 소재)에서 판로개척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현장 간담회에는 농협경제지주 및 남양주축산농협 구매 관계자, 생산업체, 시 공무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으며, 수거한 아이스팩의 재생산 과정을 함께 견학하고 재생산 아이스팩 구매 등 자원선순환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물과 미세플라스틱의 일종인 고흡수성수지(SAP)로 구성된 아이스팩은 소각해도 잘 타지 않으며, 매립하면 분해에 500년 이상이 소요되는 등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는 고흡수성수지 아이스팩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 지난해 6월 아이스팩 생산업체인 ㈜삼송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9월 전국 최초로 원액을 추출해 재포장하는 방식의 아이스팩 재생산 시스템을 구축함에 따라 현재까지 309톤의 아이스팩을 폐기하지 않고 재활용하는 성과를 거뒀다.

 

박경분 자원순환과장은“올해 생산분부터 환경부에서 폐기물부담금을 부과하여 고흡수성수지를 냉매로 충진한 젤 아이스팩 사용이 줄어들고 있으나, 여름철 해산물, 육류 등 신선식품 포장 시에는 불가피하게 사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원액을 재사용하는 재생산 아이스팩은 환경적으로 큰 가치가 있을 뿐만 아니라 폐기물부담금 면제로 가격도 저렴한 만큼 부득이 아이스팩을 사용해야 한다면 재생산 아이스팩이 이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nd a market for regenerated ice packs!- Held a field meeting with Namyangju City, officials from the Agricultural and Livestock Cooperatives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On the 24th, Namyangju City (Mayor Gwanghan Jo) held an on-site meeting for market development at Samsong Co., Ltd. (located in Jinjeop-eup), an ice pack reproduction consignment company.

 

About 10 people including Nonghyup Economic Holdings, Namyangju Livestock Agricultural Cooperative purchasing officials, producers, and city officials attended the on-site meeting.

 

Ice packs made of water and super-absorbent polymer (SAP), a type of microplastic, do not burn well even when incinerated, and are known to cause environmental pollution, such as taking 500 years or more to decompose if buried.

 

The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Samsong, an ice pack producer, in June of last year for efficient treatment of superabsorbent resin ice packs, and in September built the nation’s first ice pack reproduction system that extracts and repackages the undiluted solution. We have succeeded in recycling ice packs rather than discarding them.

 

Park Gyeong-bun, head of the resource circulation division, said, “The use of gel ice packs filled with superabsorbent polymer as a refrigerant has been decreasing since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mposed a waste charge for production this year. “Reproduced ice packs that reuse the original solution are not only of great environmental value, but also because they are inexpensive due to the exemption from waste charges.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