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면목행정복합타운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 17일 면목행정복합타운 통합 개발 사업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새로운 지역 문화의 중심지 될 것”
- 주민센터·구민회관·청소년수련관·공공 주택·공영주차장·판매시설 조성해 생활편익시설 확충
- 23년 12월 착공, 27년 준공 목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0 [13:05]

중랑구, 면목행정복합타운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 17일 면목행정복합타운 통합 개발 사업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새로운 지역 문화의 중심지 될 것”
- 주민센터·구민회관·청소년수련관·공공 주택·공영주차장·판매시설 조성해 생활편익시설 확충
- 23년 12월 착공, 27년 준공 목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6/20 [13:05]

 

▲ 면목행정복합타운 설계공모 당선작 조감도(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 용마산역 일대의 행정과 복지 구심점 역할을 할 면목행정복합타운의 윤곽이 드러났다.

 

구는 17일, 지난 3월부터 설계공모를 실시한 ‘면목행정복합 통합 개발 사업’의 당선작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당선작은 ㈜토문건축사사무소와 ㈜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응모한 작품이다.

 

선정 배경에 대해 구는 복합타운을 지역 문화 중심지로 구축하려는 공모 목적에 부합하고, 면목로 변에 개방형 공간을 계획해 접근성과 공공성을 확보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면목행정복합타운은 지하 3층부터 지상 40층, 연면적 98,444.88㎡ 규모로 주민센터와 구민회관을 결합한 복합청사와 청소년수련관, 공영주차장, 판매시설을 조성하고 공공 주택 702호도 공급해 구민들을 위한 생활편익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설계 용역은 이달 말 착수할 예정이며, 공사는 2023년 12월 착공해 2027년 12월 준공이 목표다.

 

구는 면목행정복합타운이 용마산역 일대의 행정, 주거, 문화, 복지 인프라의 확대와 용마산역의 역세권 기능 활성화, 면목동 지역 균형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면목행정복합타운이 건립되면 중랑구의 새로운 행정과 지역 문화의 중심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 주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양질의 행정복지 서비스를 누리고 문화생활도 즐길 수 있도록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Myeonmok Administrative Town Design Contest Winner Selected...“It will become the center of a new local culture”

- Selected as the winner of the Myeonmok Administrative Town Integrated Development Project Design Competition on the 17th

- Expand living convenience facilities by creating community centers, community centers, youth training centers, public housing, public parking lots, and sales facilities

- Started construction in December of 23, with a goal of completion in 27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The outline of the Myeonmok Administrative Complex Town, which will serve as the administrative and welfare center around Yongmasan Station, has been revealed.

 

The district announced on the 17th that the winning project was selected for the Myeonmok Administrative Complex Integrated Development Project, which had been open for a design contest since March. The winning work was jointly applied by Tomun Architects and DA Group Engineering Architects.

 

Regarding the background of the selection, the district explained that it received high marks for meeting the purpose of the competition to build a complex town as a regional cultural center, and for securing accessibility and publicity by planning an open space along Myeonmok-ro.

 

Myeonmok Administrative Complex Town has a total floor area of ​​98,444.88 m2 with 3 basement levels and a total floor area of ​​98,444.88 m². It is a convenient living facility for residents by creating a complex that combines a community center and a community center, a youth training center, a public parking lot, and sales facilities. plans to expand.

 

The design service is scheduled to start at the end of this month, and construction is scheduled to start in December 2023 and complete in December 2027.

 

The district expects the Myeonmok Administrative Town to lead the expansion of administrative, residential, cultural and welfare infrastructure around Yongmasan Station, vitalization of the station area function of Yongmasan Station, and balanced development of the Myeonmok-dong area.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Once the Myeonmok Administrative Town is built, it will be possible to establish a new administrative and regional cultural center for Jungnang-gu. will be successful,” he said.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