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아동학대처벌법 개정안' 대표발의

-“보호자가 친족 성폭력 등 중범죄를 저지른 경우 피해아동청소년은 즉시 분리조치 해야”
-청주 오창 여중생 사망사건 재발방지 위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0 [08:32]

김선교 의원,'아동학대처벌법 개정안' 대표발의

-“보호자가 친족 성폭력 등 중범죄를 저지른 경우 피해아동청소년은 즉시 분리조치 해야”
-청주 오창 여중생 사망사건 재발방지 위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6/20 [08:32]

▲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여주시양평군)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여주·양평)은 ‘청주 오창 여중생 사망사건’재발방지법안으로 친족 성폭력 등 아동학대 피해가 확인되고 재학대의 위험이 급박·현저한 경우 아동을 가해자로부터 즉시 분리하도록 하는 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하 아동학대처벌법) 제12조는 ‘학대현장 이외의 장소에서 학대피해가 확대되고 재학대의 위험이 급박·현저한 경우 사법경찰관리 또는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은 피해아동등의 보호를 위하여 응급조치를 하여야 한다’고 강행규정을 두고 있다. 또한 응급조치 중 피해아동등을 아동학대 관련 보호시설로 인도하는 때에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피해아동등의 의사를 존중하여야 한다’는 단서문구를 두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피해아동등의 의사를 존중한다는 미명하에 만들어진 단서조항으로 아동청소년은 가정 내 성학대 등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돌봐야 할 의무가 있는 보호자로부터 길들임, 현실적 두려움 등으로 인해 제대로 된 의사를 표현하지 못한 채 같은 공간 내 지내도록 강제되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또한 현행법은 아동의 의사를 제외해야 할 ‘특별한 사정’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기준을 제시하지 않아 입법적 공백의 문제가 지적되기도 했다.

 

두 명의 성범죄피해 여중생이 2021년 5월 12일 투신자살한 ‘청주 오창 여중생 사망사건’의 경우, 성폭행 피해 여중생 한 명의 계부였던 가해자는 22년 6월 9일 열린 2심 재판에서 징역 25년이라는 중형이 선고됐지만, 재판과정을 통해 초기 분리 실패가 초래한 재학대와 증거인멸의 압박 등의 문제가 드러나기도 했다.

 

이 사건 관련 최근 발행(6.8)된 국회입법조사처 보고서에서도 두 여중생을 죽음으로 몰고 간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피해아동의 분리 실패’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친족 성폭력 피해 사건이 가정 내 재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현행 아동학대처벌법의 ‘특별한 사정’을 형법의 강간, 유사강간, 강제추행, 미성년자 간음 등의 범죄를 저지른 경우로 구체적으로 명시함으로써 경찰이나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의 법집행 기준을 보다 명확하게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김선교 의원은 현행 아동학대처벌법 제12조의2(피해아동등을 보호하여야 할 특별한 사정)규정을 신설하여 아동청소년의 보호자가 「형법」 제258조의2(특수상해), 제272조(영아유기), 제275조(유기등 치상), 제277조(중체포, 중감금), 제278조(특수체포, 특수감금), 제281조(체포·감금등의 치상), 제284조(특수협박), 제289조(인신매매), 제290조(약취, 유인, 매매, 이송 등 상해·치상), 제297조(강간), 제297조의2(유사강간), 제298조(강제추행), 제299조(준강간, 준강제추행), 제301조(강간등 상해·치상), 제301조의2(강간등 살인·치사), 제302조(미성년자등에 대한 간음), 제303조(업무상위력 등에 의한 간음), 제305조(미성년자에 대한 간음, 추행)의 죄에 해당하는 범죄를 저지른 경우, 사법경찰관이나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은 피해아동등을 보호하여야 할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것으로 보아 아동의 의사와 상관없이 아동을 보호조치 하도록 규정했다.

 

김선교 의원은 “영혼의 살인이라 불리는 친족성폭력은 가장 안전해야 할 가정 내에서 일어나는 아동 청소년 대상 범죄로서, 침묵을 강요받고, 가족 파탄의 멍에를 지우는 등 2차, 3차 가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더 큰 문제다”고 지적하면서, “캐나다, 미국의 입법례처럼 우리도 가정 내 보호자가 강간 등 중범죄를 저질러 아동청소년에 대한 학대피해가 확인되고 재학대의 위험이 현저한 경우에는 피해아동청소년을 즉시 분리조치할 충분한 이유, 특별한 사정이 있다고 보고 아동청소년을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법적 시스템을 가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Seon-kyo, the representative of the 'Child Abuse Punishment Act Amendment'

- “If the guardian commits a serious crime such as sexual violence with a relative, the victim must be separated immediately.”

- To prevent recurrence of the death of a middle school girl in Ochang, Cheongju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People's Strength Rep. Kim Seon-kyo (Yeoju/Yangpyeong) is the 'Cheongju Ochang middle school girl death case' reoccurrence prevention bill, where damage to children such as sexual violence with relatives has been confirmed and the risk of child abuse is imminent and significant. A bill to be immediately separated from the

 

Article 12 of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of Child Abuse Crimes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Punishment of Child Abuse Act) stipulates that ‘in cases where the abuse damage is increased in places other than the site of abuse and the risk of re-abuse is imminent or significant, judicial police officers or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child abuse Emergency measures must be taken for the protection of In addition, when delivering a child victim, etc. to a child abuse-related protection facility during emergency measures, there is a proviso stating that the intention of the child victim, etc. must be respected, except in special circumstances.

 

However, as a proviso clause made under the guise of respecting the wishes of these victims, children and adolescents express their intentions due to realistic fears, etc. Cases of abuse as a means of being forced to stay in the same space without being able to do so often occurred. In addition, the current law did not provide specific standards on what ‘special circumstances’ should be to exclude children’s intentions, so the problem of a legislative gap was pointed out.

 

In the case of the 'Cheongju Ochang middle school girl death case', in which two female middle school students who had been victims of sexual assault committed suicide on May 12, 2021, the perpetrator, who was the stepfather of one female middle school student who was sexually assaulted, was sentenced to 25 years in prison at the second trial on June 9, 22nd. Although this was sentenced, the trial process also revealed issues such as re-abuse and pressure to destroy evidence caused by the failure of the initial separation.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failure to separate the victimized children', which is pointed out as one of the causes that led to the death of two middle school girls in the report of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Investigation Agency recently issued (6.8) related to this case, and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kinship sexual violence in the home, By specifying the 'special circumstances' of the current Child Abuse Punishment Act as cases of crimes such as rape, quasi-rape, forced molestation, and adultery with a minor under the Criminal Act, it is possible to more clearly secure the law enforcement standards for the police or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child abuse. pointing out that there should be

 

Accordingly, Rep. Kim Seon-kyo newly established the provisions of Article 12-2 (special circumstances for the protection of victimized children, etc.) of the Child Abuse Punishment Act, so that the guardians of children and juveniles are required to comply with Articles 258-2 (Special Injury) and Article 272 (Abandonment of Infants) of the Criminal Act. ), Article 275 (Restitution, etc.), Article 277 (Severe arrest, heavy confinement), Article 278 (Special arrest, special confinement), Article 281 (Restitution for arrest, confinement, etc.), Article 284 (Special) Threats), Article 289 (trafficking in persons), Article 290 (Injury/injury such as abduction, inducement, trade, transfer, etc.), Article 297 (rape), Article 297-2 (Similar rape), Article 298 (Forcible sexual assault) ), Article 299 (quasi-rape, quasi-forced indecent assault), Article 301 (Injury/injury, such as rape), Article 301-2 (murder/murder, such as rape), Article 302 (Adultery against minor, etc.), Article 303 ( Adultery by power, etc.) and Article 305 (Adultery, molestation against minors) It was stipulated that protective measures should be taken against children regardless of the will of the child.

 

Rep. Kim Seon-kyo said, “Sexual violence against kin, called murder of the soul, is a crime against children and adolescents that takes place within the family that should be the most safe. “Like legislation in Canada and the United States, we also need to take sufficient measures to immediately segregate children and adolescents when abuse damage to children and adolescents is confirmed and there is a significant risk of re-abuse by a parent or guardian committing a felony such as rape. Considering that there are reasons and special circumstances, we need to operate a legal system that puts the protection of children and young people first,” he said.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