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안승남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장 후보, 백경현 후보 고발 절차 착수

- 안승남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장후보 측, 지난 25일 방송된 구리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방송토론회에서 백경현 국민의힘 구리시장후 보의 발언에 대한 28일까지 증거 포함 해명 요구... 백 후보 측 답 없자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 소정의 ‘허위사실 공표죄’ 혐의로 고발 절차 착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5/30 [08:39]

[6.1지방선거] 안승남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장 후보, 백경현 후보 고발 절차 착수

- 안승남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장후보 측, 지난 25일 방송된 구리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방송토론회에서 백경현 국민의힘 구리시장후 보의 발언에 대한 28일까지 증거 포함 해명 요구... 백 후보 측 답 없자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 소정의 ‘허위사실 공표죄’ 혐의로 고발 절차 착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5/30 [08:39]

▲ 안승남 구리시장 후보(사진제공=안승남선거사무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지난 25일 방영된 구리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후보자 초청 방송토론회에서 백경현 국민의힘 구리시장후보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방송토론회에서 안승남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장후보는 현재 사노동에 추진되고 있는 “‘e-커머스 스마트물류단지’ 조성사업은 10년 주기 국가최상위계획인 ‘제5차 국가물류기본계획’에 포함되어 추진되는 사업이기 때문에 수정 시기인 오는 2026년까지는 다른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백 후보에게 구리시장이 국가최상위계획을 취소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백 후보는 “테크노밸리 사업도 “국토종합개발계획과 수도권종합개발계획, 경기도기본계획에 반영되어있는 상위계획입니다. 그래서 이것이 ‘구리시 자체사업이라고 잘못 생각하는 것’ 같은데 이것도 국가개발계획에 따라서 추진했던 일이었다.”고 답변했다.

 

이러한 백 후보의 답변에 대해 지난 27일 안 후보 측은 허위사실이라며 28일까지 증거와 함께 해명을 요구하면서 적절한 해명이 없을 시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 허위사실공표죄로 수사기관에 고발할 것이라는 경고를 보냈다.

 

안 후보 선거대책본부 법률지원단에 따르면, “백 후보가 25일 방송토론회에서 언급한 계획의 명칭이 정식명칭이 아니었으나, 최소한 그 문맥이 국가최상위계획에 필적할만한 위상을 가진 어떤 대등한 상위계획에 의해 추진되었다고 해석됨에 따라 그에 대한 정확한 확인을 위해 해명을 요구”했으나, “28일까지 해명이 없어 고발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안 후보 측 법률지원단은 “백 후보가 △‘국토종합개발계획’이라고 언급한 부분을 ‘제5차 국토종합계획’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고 그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니 ‘구리 테크노밸리’에 관한 내용은 전혀 발견할 수 없었으며, △‘수도권종합개발계획’이라고 발언한 부분을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고 확인해 보니 ‘테크노밸리’가 아닌 ‘e-커머스 물류단지’라고 명시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또 △“경기도기본계획”이라고 표현한 부분은 “경기도종합계획(2012~2020)” 또는 “2035 구리 도시기본계획”을 의미하는 것이라 풀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니 경기도종합계획에서는 구리 테크노밸리와 관련한 그 어떤 내용도 찾을 수 없었고, 2035 구리 도시기본계획에서는 테크노밸리에 관한 언급은 전혀 없었던 반면 “구리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을 통한 자족도시 기반 마련”이라는 문구만 발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백 후보가 방송토론회 중 “우리 안승남 후보가 지금 모르고 계시는 부분이 있습니다. 경기도 도시기본계획, 2024년까지 유효합니다. 거기에 우리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지금 분명히 살아 있고...”라고 발언한 부분에 대해서는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로 보고 “경기도 도시기본계획”이라는 것이 국가최상위계획인 ‘국가물류기본계획’의 위상과 견줄 수 있는 상위 행정계획에 ‘구리 테크노밸리’ 사업이 유효하거나 살아있다는 내용은 전혀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법률지원단은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라는 문구의 확인이 가능했던 문서는 경기연구원이 지난 2015년 12월 발간한 「경기북부 10개년 발전계획」뿐이었다고 밝히면서, 이 문서는 특정법령에 근거한 행정계획이 아니라 단순한 사업추진계획에 불과한 것이어서 전혀 법적구속력이 없음에도 혹시 백 후보가 이것을 보고 ‘테크노밸리가 살아있다’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면 그의 지난 32년 공무원 생활은 초보적인 행정지식도 없는 무식과 무지의 연속이었다는 점이 만천하에 입증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평가절하했다.

 

안 후보는 “테크노밸리 사업은 행정적으로 죽은 사업인 반면, 현재 사노동에 진행 중인 ‘e-커머스 스마트물류단지’ 조성사업은 단순한 물류창고가 아닌 IT·유통·제조업 등을 포함한 복합화 사업으로 국가최상위계획인 ‘국가물류기본계획’에 반영되어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과 푸드테크 밸리 사업과 동시에 국가가 사업시행자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므로 차기 구리시장이 이를 백지화하고 테크노밸리 사업을 부활시킨다는 것은 단언컨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펼쳤다.

 

또 안 후보는 앞서 “공약에 대한 실현가능성이나 관련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고민 없이 그럴싸한 거짓말로 시민의 판단을 현혹하여 그저 당선만 되면 그만이라는 식의 무책임하고 오만방자한 처사는 유권자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할 일”이라는 입장을 내놓은바 있다.

 

끝으로 법률지원단은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내경선에서 탈락한 박영순 국민의힘 구리시장예비후보(전 구리시장)가 지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국토부 그린벨트 해제 요건 충족 완료!”라는 현수막을 선거사무소 외벽에 내걸었다가 벌금 300만 원을 받고 당선무효가 되었던 경우를 참고한다면, 백 후보의 발언은 의견표현을 넘은 명백한 사실적시이자 핵심공약의 추진여부와 직결된 중대사안이어서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다 하더라도 당선무효형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 예상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Guri Mayor Candidate Seung-nam Ahn and Candidate Baek Kyung-hyeon Begin the accusation process

 - Democratic Party candidate Guri mayor Ahn Seung-nam requested an explanation by the 28th of Mayor Baek Kyung-hyun's remarks from the Guri City Election Broadcasting Debate Committee hosted by the Guri City Election Broadcasting Debate Committee broadcast on the 25th... Initiation of the accusation procedure on the charge of 'publication of false facts' prescribed in Article 250 (1) of the Election Act

 

- Reporter Ha In-gyu

(Guri=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In the broadcast discussion session hosted by the Guri City Election Broadcasting Debate Committee, which aired on the 25th, the remarks of Guri Mayor Baek Kyung-hyeon, the People's Strength, came to the fore.

 

At the broadcast debate, Candidate Seung-nam Ah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Guri Mayor, said, “The project to create an ‘e-commerce smart logistics complex’, which is currently being promoted for private labor, is a project that is being promoted by being included in the ‘5th National Logistics Basic Plan’, which is the top-level plan in a 10-year cycle. Therefore, he suggested that it would be impossible to proceed with other projects until 2026, the time of revision, and asked Baek whether the mayor of copper had the authority to cancel the national top-level plan.

 

In response, Candidate Baek said, “The Techno Valley project is a high-level plan that is reflected in the national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the metropolitan area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and the Gyeonggi master plan. So, I think it is wrong to think that this is Guri’s own project, but this was also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national development plan.”

 

Candidate Ahn's side on the 27th said it was false and requested an explanation along with evidence by the 28th. sent a warning.

 

According to the Legal Support Team of Candidate Ahn's Election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he name of the plan that Candidate Baek mentioned in the broadcast discussion on the 25th was not the official name, but at least the context of the plan was not related to any equivalent higher-level plan with a status comparable to that of the national top-level plan. As it was interpreted that it was promoted by the

 

In this regard, Candidate Ahn's legal support group said, "The part that Candidate Baek mentioned as △ 'comprehensive national development plan' means 'the 5th comprehensive national land plan', and confirmed the fact that it was 'Guri Techno Valley'. I couldn't find any content about it, and when I checked the part that said △'Seoul Metropolitan Area Comprehensive Development Plan' that it meant 'the 4th Metropolitan Area Improvement Plan', it was confirmed that it was not 'Techno Valley' but 'e-commerce logistics complex'. ' was stated."

 

Also, △ “Gyeonggi Master Plan” was interpreted as meaning “Gyeonggi Master Plan (2012~2020)” or “2035 Guri Urban Master Plan”. He said that he could not find any content, and said that while there was no mention of Techno Valley in the 2035 Guri Urban Master Plan, only the phrase “preparing the foundation for a self-sufficient city through the creation of Guri e-commerce logistics complex” could be found.

 

In particular, during the broadcast debate, Candidate Baek said, “There are some things that our candidate, Seung-nam Ahn, does not know right now. Gyeonggi-do Urban Master Plan, valid until 2024. In addition, our Guri-Namyangju Techno Valley, now clearly alive…” was viewed as a clear disclosure of false information, and the “Gyeonggi-do Urban Basic Plan” was the highest level of national logistics, the status of the 'National Logistics Basic Plan'. He said that he could not find any information that the 'Guri Techno Valley' project was effective or alive in a comparable high-level administrative plan.

 

Meanwhile, the Legal Support Team revealed that the only document that could confirm the phrase Guri-Namyangju Techno Valley was the 「North Gyeonggi 10-Year Development Plan」 published in December 2015 by th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This document is an administrative plan based on specific laws. This is nothing more than a simple business plan, and even though there is no legal binding force at all, if Candidate Baek saw this and said that 'Techno Valley is alive', his life as a civil servant for the past 32 years is ignorance and ignorance without rudimentary administrative knowledge. It was devalued, saying that the fact that it was continuous was nothing less than evidenced by the whole world.

 

Candidate Ahn said, "While the Techno Valley project is an administratively dead project, the 'e-commerce smart logistics complex' project, which is currently under way for private labor, is not a simple logistics warehouse, but a complex project including IT, distribution, and manufacturing. As it is reflected in the 'National Logistics Basic Plan' and is being promoted by the government as a project implementer at the same time as the relocation of the Guri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Wholesale Market and the Food Tech Valley project, it is arguably impossible for the next Guri market to abolish it and revive the Techno Valley project.” took a stand.

 

Candidate Ahn also said earlier, "The irresponsible and arrogant treatment of people who deceived citizens with plausible lies without comprehensive considerations about the feasibility of their promises or related circumstances and that it would be enough if they just got elected should get down on their knees in front of the voters and apologize," Ahn said. Work” has been put forward.

 

Lastly, the Legal Aid Team announced that Park Yeong-soo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Guri Mayor (former Guri Mayor), who had been eliminated from the internal party primary ahead of this local election, held a banner reading “Completed to meet the requirements for removing the green belt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the 6th local election in 2014. If you take into account the case where the election was invalidated after hanging it on the outside wall of the election office, after receiving a fine of 3 million won, Baek's remarks were a clear factual statement that went beyond the expression of opinions and were a serious matter directly related to whether or not the core promises were being pursued. Even if it did, it was expected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avoid the invalidation of the election.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남양주시, 제17회 광릉숲축제 4년 만에 개최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