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행안위원장, “지방과 소방공무원 등의 오랜 숙원 해결"

- 지방을 살리고 국가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지방활성화법’본회의 통과
- 우리 사회 영웅을 국가가 지키도록 하는 ‘공상추정법’본회의 통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5/30 [08:32]

서영교 행안위원장, “지방과 소방공무원 등의 오랜 숙원 해결"

- 지방을 살리고 국가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지방활성화법’본회의 통과
- 우리 사회 영웅을 국가가 지키도록 하는 ‘공상추정법’본회의 통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5/30 [08:32]

▲ 서영교 행안위원장(사진제공=서영교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인구감소지역 지원으로 지방이 활성화되고 소방관·경찰관 등의 공무상 재해 인정이 쉬워질 전망이다.

 

지난 29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어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과 ‘공무원 재해보상법 일부개정법률’을 의결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대한민국시도민회연합(회장 강보영)과 함께 지방소멸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신념으로 여야 국회의원 88명의 동의를 얻어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오늘 본회의를 통과한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은 서영교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의원 10명이 대표발의한 법안을 통합·조정한 대안이다. 인구감소지역 여건과 특성에 맞는 인구감소 위기 대응을 위해 상향식으로 인구감소지역 대응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하며, 보육·교육·의료·주거·교통·문화 등 분야에 대한 특례를 마련하는 내용이다.

 

또한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지방자치단체도 인구감소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감소 예방관리를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공상추정제도는 혈관육종암을 진단받고 치료받으면서 공상을 인정받기 위해 소송하다 2014년 숨진 고 김범석 소방관 사건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논의되기 시작했다.

 

이에 서영교 위원장은 국가가 공무수행 중 다치거나 숨진 분들에 대해 책임지는 것은 국가의 의무임을 명확히 하는 ‘공무원 재해보상법 개정안’을 인사혁신처와의 협의를 거쳐 대표 발의했다.

 

공상추정제도 도입을 위한 ‘공무원 재해보상법 일부개정법률'은 서영교 위원장·오영환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을 통합·조정한 대안이다.

 

법안의 내용을 보면, 상당 기간 유해환경 또는 위험한 환경에 노출되어 공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질병에 걸리는 경우와 그 질병으로 장해를 입거나 사망한 경우에는 공무상 재해로 추정하도록 했다.

 

공무상 부상이 공무상 사고로 인하여 발생한 것이 명백한 경우에는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의 심의를 생략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법안 통과로 공무원이 업무 수행 중 재해를 겪으면 공상으로 인정하고 입증 책임은 국가가 지게 됐다.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대한민국시도민회연합 회장님들이 지방소멸 대응을 위한 특별대책이 필요하다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여러 차례 방문하셨다. 이번에 통과된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안’은 수도권과 지방간의 격차를 줄이고 지방을 활성화해 국가 균형발전을 더욱 앞당길 수 있는 기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영교 위원장은 “그동안 우리나라는 공무원이 공무 수행 중 부상이나 질병으로 장애를 입어도 본인 스스로 치료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는 인과관계 입증책임이 피해 당사자와 그 가족에게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법안 통과로 공무수행 중 다치거나 사망할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은 국가의 의무임을 분명히 하여 우리 사회의 영웅을 지키게 되어 다행”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서영교 위원장은“21대 전반기 국회 행안위원장 임기를 마치며 인구감소지역지원특별법과 공상추정법을 본회의에서 의결할 수 있게 되어 감개무량하다. 앞으로도 서민의 든든한 지원군, 입법해결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1대 국회 전반기 행정안전위원회(위원장 서영교)는 2년 동안 총 705건의 법안을 처리해 17개 상임위원회 중 1위를 기록하며 전반기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Solving the long-awaited wishes of local and firefighters"

-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Local Revitalization Act’ to revive the provinces and accelerate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Fantasy Estimation Act' to ensure that the nation protects the heroes of our society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It is expected that the province will be revitalized by supporting the population-decreasing area and it will be easier for firefighters and police officers to recognize disasters on the job.

 

On the 29th, the National Assembly held a plenary session and voted on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Depopulated Areas’ and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Civil Service Accident Compensation Act’.

 

With the belief that special measures should be taken to prevent local annihilation together with the Association of Citizens' Associations of Korea (Chairman Bo-young Kang), Chairman Seo Young-gyo, with the consent of 88 memb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lawmakers, proposed the "Special Bill to Response to Local Extinction" as a representative.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Depopulation Areas’, which was passed today at the plenary session, is an alternative that consolidates and adjusts bills proposed by 10 lawmakers from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parties, including Chairman Seo Young-kyo. To respond to the crisis of population decline in accordance with the conditions and characteristics of the population decreasing area, it is possible to establish a response plan for the population decreasing area from the bottom up, and to prepare special cases for areas such as childcare, education, medical care, housing, transportation, and culture.

 

In addition, local governments that are not designated as population reduction areas can support the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population decline in order to preemptively respond to the problem of population decline.

 

In addition, the accident estimation system began to be discussed in earnest following the case of the late firefighter Kim Beom-seok, who died in 2014 while being diagnosed with hemangiosarcoma cancer and receiving treatment to get recognition for his fantasy.

 

In response, Chairman Seo Young-kyo proposed the “Amendment to the Civil Service Accident Compensation Act,” which clarifies that it is the state’s responsibility for the state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ose injured or killed while conducting public duties, after consulting with the Ministry of Personnel Management and Innovation.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Public Officials Accident Compensation Act’ for the introduction of the industrial and commercial estimating system is an alternative that integrates and adjusts the bills proposed by Chairman Seo Young-gyo and Rep. Oh Young-hwan.

 

According to the content of the bill, if a public official performing public duties due to exposure to a hazardous or dangerous environment for a considerable period of time becomes ill with a disease prescribed by the Presidential Decree, and if he/she suffers a disability or dies as a result of the disease, it shall be presumed to be an official accident.

 

It also contains the content to omit the deliberation of the Public Officials Accident Compensation Deliberation Committee if it is obvious that the official injury occurred due to an accident on the job. With the passage of the bill, if a public official suffers an accident while performing his/her duties, it will be recognized as an accident and the burden of proof will be on the state.

 

“The presidents of the Association of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have visited several times with a sincere heart that special measures are needed to respond to local extinction,” said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The ‘Special Act to Support Depopulation Areas’ passed this time will serve as a framework to further accelera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by reducing the gap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provinces and revitalizing the provinces.”

 

Chairman Seo Young-kyo continued, “In the past, in Korea, there have been many cases in which civil servants have been treated by themselves even if they were disabled due to an injury or disease while performing their official duties. This is because the burden of proving a causal relationship rests with the victim and his/her family. said.

 

Lastly, Chairman Seo Young-kyo said, “It is deeply moving to be able to vote on the Special Act on Supporting Depopulated Areas and the Industry and Commerce Estimation Act at the plenary session after completing the term of the National Assembly Public Administration Commissioner for the first half of the 21st century. In the future, I will do my best as a reliable supporter of the common people and a legislative solver.”

 

Meanwhile, the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Chairman Seo Young-gyo)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handled a total of 705 bills over two years, ranking first among 17 standing committees, ending its activities in the first half.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남양주시, 제17회 광릉숲축제 4년 만에 개최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