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일 양평군의원, 양평광역응급의료센터 특별지원 요청!

이용호 국회의원 방문, 국립교통병원내 응급센터 설치 건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16:56]

박현일 양평군의원, 양평광역응급의료센터 특별지원 요청!

이용호 국회의원 방문, 국립교통병원내 응급센터 설치 건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5/11 [16:56]

 

▲ 박현일 의원이 이용호 국회의원을 면담, 양평응급의료센터 설립을 건의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양평군의회 박현일의원은 ‘윤석열대통령 인수위 정무사법행정분과 감사’ 및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예결특위 위원’인 이용호 국회의원을 통해 양평군내 국립교통재활병원과 연계에 광역 응급의료센터 설치 추진 및 산부인과 확충지원 등 지역현안을 적극 건의해 6.1지방선거 최대 이슈로 공론화되고 있다.

 

박 의원은 “경기동부권역 뿐 아니라 홍천, 횡성 등 강원 서부전역을 포함한 경기동부·강원서부 광역응급의료시스템 구축을 위해 양평에 소재한 국립교통재활병원을 활용한 응급의료센터 설치를 국가차원에서 검토할 때” 라며 “최근 양평지역 아파트 신규 입지와 더불어 지역민들의 응급의료시설 확충의 절실함을 국회와 해당 정부부처에 반영토록 건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의원은 지난해 3월 이후 잇따라 국회 이용호국회의원 등을 방문, 지역 현안과 애로사항을 요약한 건의안을 제출하고 특히국회 보건복지위 소관사항인 양평관역응급의료센터 신설을 적극 건의했다. 윤석열대통령 및 전 이재명경기지사 또한 대선 후보시절 해당사항을 양평 핵심공약으로 확약,주민들의 기대가 한껏 부풀었지만 실현 여부에 대해서는 양평지역 정치인들의 공동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을 지난 2019년 10월부터 위탁 운영하고 있는 서울대병원(교통병원장:방문석)측은 재활병원에 응급의료센터 설치가 불가한 이유에 대해 첫째,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에 응급의료 업무를 추가하는 등 관련법 개정이 선행 돼야 하며, 총200억원에 이르는 광역 응급의료센터 설치 및 운영비(연150억원)에 대한 국비 지원이 선결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대병원측은 현재 6개과에 304병상을 운영하고 있는 국립교통재활병원은 후유장애인 재활 목적의 병원으로 설치 및 목적사업에 근거한 필수과목 외 응급실 운영은 법령위반으로 판단하고 있다.

 

앞서 정동균 양평군수 건의시에도 국토교통부 및 보건복지부 또한 “인구 50만명 당 1개소이상 응급의료센터 설치 검토가 가능하나 국립교통병원설립 목적상 근본적인 애로가 많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에 대해 박의원은 “양평을 비롯한 경기동부권 응급의료센터 검토는 팔당수계 주민의 생존권적 차원의 호소이며 특히 물이용부담금 증액 배정을 통한 특별재원 마련 및 의료미충족 지역인 인근의 가평과 여주, 이천 등을 광역으로 묶는 방안과 국토부, 서울대병원측의 재활병원과 응급의료 센터 직영 검토 등 합의점을 도출할 여지가 있는 만큼 국회에서 힘을 실어달라” 고 주장했다.

 

양평군내 응급 의료기관인 양평병원 응급실은 전문의 3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러나 이곳은 평일에는 20여명, 주말에는 150~200여명 등 연간 2만여명의 환자가 찾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특히 양평군내 민간 산부인과는 외례진료 전담의원 1곳 뿐으로 인근 이천,구리,하남,성남에 소재한 산부인과를 이용하는 등 출산환경이 매우 열악한 만큼 민간병원 지원 또는 교통병원내 안전 분만을 위한 응급분만실 상설화 검토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박의원은 양평군내 분만산부인과가 전무한 실정인 만큼 응급의료센터내 산부인과 개설 건의 및 곤지암~양평 등 3개 노선 국가철도망 정책사업 반영에 대한 현안을 건의해 이용호 국회의원으로부터 “양평관련 사항에 대해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국회의원은 앞서 21대 국회 개원 이후 제1호 법안으로 ‘공공의대 설립법’(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 주목을 받았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 County Clinician Park Hyeon-il requested special support from Yangpyeong Metropolitan Emergency Medical Center!

Lee Yong-h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visited the National Transportation Hospital, and suggested the establishment of an emergency center.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Gyeonggi-do Yangpyeong County Councilor Park Hyeon-il promoted the establishment of a metropolitan emergency medical center in connection with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in Yangpyeong-gun and expanded obstetrics and gynecology through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and Preliminary Special Committee member Lee Yong-ho. By actively suggesting local issues such as support, it has become a public debate as the biggest issue in the June 1st local elections.

 

Rep. Park said, “In order to establish an emergency medical system in eastern Gyeonggi and western Gangwon, including Hongcheon and Hoengseong, as well as the entire western part of Gangwon, we will consider installing an emergency medical center using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in Yangpyeong at the national level. “Recently, along with the new location of apartments in Yangpyeong, we have proposed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relevant government departments to reflect the urgent need for local residents to expand emergency medical facilities,” he said.

 

Previously, since March of last year, Park has visited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Yong-ho and others one after another to submit a proposal summarizing local issues and difficulties, and in particular, actively suggested the establishment of the Yangpyeong-Gwan Station Emergency Medical Center, a matter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President Yun Seok-yeol and former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lso made these promises as Yangpyeong's core promises during their presidential campaign, and residents' expectations were inflated.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Director of Transportation Hospital: Visiting Seat), which has been operating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on consignment since October 2019, explains why it is impossible to install an emergency medical center in the rehabilitation hospital. Revision of related laws should be preceded, and government support for the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a metropolitan emergency medical center totaling KRW 20 billion (KRW 15 billion per year) should be prioritized.

 

According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the National Transportation Rehabilitation Hospital, which currently operates 304 beds in 6 departments, is a hospital for the rehabilitation of the aftermath, and the operation of emergency rooms other than essential subjects based on the established and purposed projects is a violation of laws and regulations.

 

When Yangpyeong County Governor Jeong Dong-gyun suggested earlie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lso took a cautious stance, saying, “It is possible to review the installation of more than one emergency medical center per 500,000 population, but there are many fundamental difficulties for the purpose of establishing the National Transportation Hospital.”

 

Regarding this, Assemblyman Park said, "The review of emergency medical centers in eastern Gyeonggi, including Yangpyeong, is an appeal for the survival rights of residents of Paldang Sugye. As there is room for consensus, such as a plan to tie the region to a wider area, and a review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direct management of rehabilitation hospitals and emergency medical centers, please give strength to the National Assembly.”

 

Yangpyeong Hospital Emergency Department, an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 in Yangpyeong-gun, has three specialists. However, it appears that about 20,000 patients visit this place a year, including about 20 on weekdays and 150-200 on weekends. In particular, there is only one private obstetrics and gynecology clinic in Yangpyeong-gun, and obstetrics and gynecology clinics located in nearby Icheon, Guri, Hanam, and Seongnam.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urgent to review the provision of emergency delivery rooms for safe delivery in private hospitals or transportation hospitals, as the environment for childbirth is very poor.

 

In particular, since there is no childbirth obstetrics department in Yangpyeong-gun, Assemblyman Park suggested the establishment of an obstetrics and gynecology department in the emergency medical center and the current issue to reflect the national railway network policy project for three routes, including Konjiam-Yangpyeong. I heard that they would not spare any support,” he said.

 

After the opening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received attention as the representative proposal for the “Public Medical University Establishment Act” (a bill on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National University of Public Health and Medical Care) as the first bill since the opening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