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윤옥 남양주시의원 후보 필승 선거사무소 개소식

박 후보 “반드시 승리해서 새로운 화도·수동 만들겠다”
조응천 국회의원, 최민희 남양주시장 후보 비롯해 화도·수동 지역대표 참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06:57]

[6.1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윤옥 남양주시의원 후보 필승 선거사무소 개소식

박 후보 “반드시 승리해서 새로운 화도·수동 만들겠다”
조응천 국회의원, 최민희 남양주시장 후보 비롯해 화도·수동 지역대표 참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5/10 [06:57]

▲ 박윤옥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의원 후보 인사말 모습(사진제공=박윤옥선거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박윤옥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의원 후보(가선거구, 기호-가)가 5월 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하고 필승 의지를 다졌다.

 

이날 행사에는 순차적으로 모인 지지자 100여명과 당직자들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특히 조응천 국회의원, 최민희 남양주시장 후보, 이영환 시의원 후보, 최성임 도의원 후보, 김미리 도의원 후보, 박은경 시의원 후보, 이정애 시의원 후보, 손정자 시의원 비례후보 등 유력인사들도 함께해 박윤옥 남양주시의원 후보를 응원했다.

 

박윤옥 후보는 인사말에서 “시부모님을 모시기 위해 수동에 온지 17년이 되었고, 지인의 권유로 학교 운영위원장, 학부모회장, 수동사랑회 회장, 남양주 마을교육공동체 공동대표 등 활동을 하며 지역발전 봉사에 힘을 보탰다”며 “최재성 전)국회의원과 조응천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에 도움을 주고자 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 여성위원장 활동을 계기로 정치입문을 했다”고 밝혔다.

 

▲ 박윤옥(우측 2번째)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행사 모습(사진제공=박윤옥선거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어 “이 자리까지 오기에 많은 정치인, 정당인, 지역대표님들의 조원과 지지를 받으며 고민을 거듭했다”면서 “대선 패배이후 치러지는 위기의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서 화도수동 발전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역 버팀목이 되겠다”고 승리의 의지를 밝혔다.

 

조응천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수동은 지역 특성 상 돌봄서비스 사각지대가 넓어 관리가 미흡하지만 박윤옥 시의원 후보와 같은 꼼꼼한 성격의 활동 의원이 꼭 필요하다. 또 화도는 12만 최대읍이면서도 육아지원이 부족한 현실을 잘 알고 있는 박 후보가 어린이 식당, 청소년·청년 공유사물함 지원 등 엄마의 마음으로 지역 살림을 챙길 것”이라면서 참석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최민희 남양주시장 후보는 “<가>번을 받는다는 것은 민주당에서 박윤옥 후보를 소중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다”라며 박 후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세가지 격언을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첫번째 불통지옥 소통천국, 두 번째 불열지옥 원팀천국, 세 번째 무능지옥 유능천국’의 격언”을 강조하며 개소식 참석자들에 박윤옥 후보에 조언과 지지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박윤옥 후보는 ‘수동마님’이라는 별칭의 수식어를 달고 있다. 오랜기간 숨은 봉사활동을 하며 얻은 애칭이기도 하다.박 후보의 봉사활동은 무려 17년간 이어졌으며, 이 같은 활동에서 얻은 경험으로 시의회·시의정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포부가 실현될지 주목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lection office by Pilseung,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ark Yoon-ok, and Namyangju City Councilor

Candidate Park “I will definitely win and create a new flower arrangement and manual”

National Assemblyman Cho Eung-cheon, Namyangju Mayor Choi Min-hee and local representatives Hwado and Sudong attended

 

- Reporter Ha In-gyu

(Namyangju=Break News Northeast Gyeonggi)=Park Yun-ok, Democratic Party member of the Namyangju City Council candidate (provisional constituency, Kiho-A)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lection office on May 7 and strengthened his will to win.

 

About 100 supporters and officials gathered in sequence attended the event and contributed to the event. In particular, National Assemblyman Cho Eung-cheon, Namyangju Mayor Choi Min-hee, City Councilor Lee Young-hwan, Provincial Councilor Choi Seong-im, Provincial Councilor Kim Mi-ri, Park Eun-kyung, City Councilor Lee Jeong-ae, and Son Jeong-ja Proportional Candidates and other influential figures also joined in and supported Park Yun-ok, the candidate for Namyangju City Council.

 

Candidate Yun-ok Park said in his greeting, “It has been 17 years since I came to Su-dong to take care of my parents-in-law, and at the recommendation of an acquaintance, I contributed to the community development service by participating in activities such as the school operation chair, the parent president, the president of the Passion Saranghoe, and the co-representative of the Namyangju village education community. “I entered politics with the activities of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Choi Jae-sung and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Jo Eung-cheon, who served as the women’s chairpers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 said.

 

He continued, “To come to this position, I have been struggling with the support and support of many politicians, political parties, and local representatives. I will do it,” he said, expressing his will to win.

 

In a congratulatory speech, National Assembly member Jo Eung-cheon said, “Due to the nature of the region, Sudong has a wide blind spot for care services, so management is insufficient, but a meticulous member of the council like Park Yun-ok, a city council member, is essential. In addition, while Hwado is the largest town of 120,000, candidate Park, who is well aware of the lack of childcare support, will take care of the local household with a mother’s heart, including a children’s restaurant and support for shared lockers for teenagers and young people.”

 

Mayoral candidate Choi Min-hee and Nam Yang-joo said, “To receive the “A” number means that the Democratic Party values ​​candidate Park Yun-ok. Emphasizing the maxim of “She is the first troubled hell communication heaven, the second fiery hell, one-team heaven, the third incompetent hell, competent heaven”, she gave her advice and support to Park Yun-ok’s nominee for the dog news attendees.

 

On the other hand, Candidate Yun-Ok Park has been given the nickname ‘Madame Sudong’. It is also a nickname she got while performing hidden volunteer work for a long time. Her volunteer work of candidate Park has continued for a whopping 17 years, and it is noteworthy whether the aspiration to lead the city council and city council will be realized with the experience gained from such activities.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곽미숙 경기도의회 대표의원 당선자, 도 행정기구 개편은 충분한 논의와 협치 필요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