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 원팀 사무실 개소식 가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5/08 [12:53]

[6.1지방선거]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 원팀 사무실 개소식 가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5/08 [12:53]

▲ 백경현(좌측 2번째) 구리시장 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 승리 다짐하는 김광수(가운데) 구리시장 예비후보,김구영(우측 2번째) 구리시장 예비후보,나선거구 장진호(우측 첫번째) 시의원후보,나태근 당협위원장 기념촬영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장 국민의힘 백경현 후보가 5월 7일 선거캠프(사무실)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치성 국민의힘 중앙당 자문위원회 부위원장겸 경기도당 정책자문위원장, 주광덕 국민의힘 남양주시장 후보, 나태근 국민의힘 구리시 당협위원장, 김광수 국민의힘 백경현 구리시장후보 공동 선대위원장, 김구영 국민의힘 백경현 구리시장후보 공동 선대위원장, 김명진 재단법인 한국건강걷기연합회 이사장, 구리시민과 당원 등 400여명이 자리를 했다.

▲ 국민의힘 나태근(우측 첫번째) 당협위원장 출마 후보자 소개 모습(사진설명 좌측부터 백현종,김용현,장진호,권순철,백경현 시장후보,진지성,이은주,김한슬,이경희 후보)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또한, 경기도의회 백현종(구리 제1선거구 ) · 이은주(구리 제2선거구) 도의원 후보와 구리시의회 김용현 · 장진호 · 권순철(구리 가선거구) 후보, 김한슬 · 진지성(구리 나선거구) 후보, 이경희(구리시 비례대표) 후보 등 후보 모두가 참석해 국민의힘 구리시 원팀을 자랑하고 모두 살아서 만나자고 다짐을 했다.

 

이날 예비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김광수 예비후보와 김구영예비후보는 “백후보는 참된 일꾼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할 수 있도록 미력하나마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해 큰 박수를 받았다.

 

주광덕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이날 축사에서 “백 후보는 32년의 공직생활로 행정의 달인이었으나 지난 민선6기 구리시장 재직 시에는 재임기간이 2년이라 행정달인의 모습을 조금만 보여 주었으나, 4년동안 절치부심하여 이제는 행정의 레전드의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백 후보가 구리시장에 당선되면 행정 레전드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지지를 호소 했다.

 

▲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 인사말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백 후보는 “지난 예비경선에서 선택을 해 주신 구리시민과 당원동지에게 감사를 드린다. 지난 한 달간 선의의 경쟁을 벌인 4명의 예비후보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 2022년은 대한민국과 구리시 대전환의 해이다. 공정과 상식이 파괴되어 나라와 구리시에 쌓인 걱정과 근심은 일일이 나열하지 않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리고 “지난 지방선거에서 석패하고 4년간 구리시 골목골목을 돌면서 매일같이 시민을 만나 희망이 섞인 메시지와 한숨이 담긴 하소연을 모아 5대 핵심공약과 10개 분야 100대 정책인 5 · 10 · 100을 마련했다. 저 백경현이 꿈꾸는 구리는 허황된 장밋빛 청사진이 아니라 구리의 내실을 다지는 정책을 우선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정견을 내놓았다. 첫 번째 희망정책으로 ▲출산부터 대학까지 아이 키우기 가장 좋은 동네 ▲망우리공원에 누워계신 소파 방정환 선생의 유지에 따라 청소년의 미래가 밝은 동네 ▲청년 취업 플랫폼과 창업 인큐베이터 운영으로 청년 일자리가 많은 동네▲ 소상공인 토탈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소상공인의 걱정 없는 동네를 강조했다.

 

두 번째 교통정책으로 ▲구리시 전지역 순환 트램 개설로 어디든지 연결되는 동네 ▲공영주차장 5만대 확보로 주차난이 없는 동네 ▲구리시 전지역 특화거리 조성으로 걷고 싶은 동네 ▲6호선 연장과 GTX 노선 신설로 출퇴근이 편한 동네를 만들겠다고 약속을 했다.

 

세 번째 문화정책으로 ▲문화예술복합도시추진과 문화인프라 확대로 예술인들이 평등한 동네 ▲1인 1문화 프로그램으로 행복한 동네 ▲1인 1종목 운동코칭으로 건강한 동네 ▲ 동구릉 힐링예술제, 장자호수공원 수변공연장 개설로 즐거운 동네 ▲역사박물관, 미술관이 많은 동네를 만들어 정서적으로 행복한 구리시를 만들겠노라 다짐을 했다.

 

네 번째 복지정책으로 ▲어르신의 요양과 간병에서 해방되는 노후가 걱정이 없는 동네 ▲국가유공자 최고로 대우하는 선양의 동네 ▲홀몸어르신 공동가구 시범, 실시로 고독사가 없는 동네 ▲신중년 일자리 창출과 다문화가정, 일자리 경력단절 여성, 소외계층 전담부설 신설로 나의 삶이 변하는 다복한 동네가 될 수 있도록 지지를 호소했다.

 

다섯 번째 환경정책으로 ▲ 한강변 스마트 그린 시티 건설로 청정하고 살기 편안한 동네 ▲자원재활용과 쓰레기 처리방식 변화로 깨끗한 동네를 만들어 쾌적한 삶을 약속했다.

 

여섯 번째 특화사업으로 ▲ 구리테크노밸리 재추진으로 일자리가 넘치는 동네 ▲인창, 교문, 수택 재개발 재건축 신속한 지원으로 주거의 질이 높은 동네 ▲ 아차산과 동구릉, 망우리공원을 잇고 아우르는 역사가 숨을 쉬는 동네

 

▲ 아차산 관광개발과 구리농촌체험 6차산업 개발로 삶의 질이 높은 동네를 강조하며 백 후보만이 이 일들을 이루어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백 후보는 “저의 별명은 구리아재이다. 100가지 사업을 아재처럼 편안히 수행할 것을 약속한다. 오직 구리시민만 바라보고 구리시를 새롭게 바르게 세우겠다. 시민의 이야기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무한 책임질 것이다. 그리고 구리시 새 성장의 디딤돌이 될 것을 다짐한다.”고 했으며, “지난 3월 9일 대통령을 제대로 선택을 했듯이 구리시의 변화와 밝은 미래를 위해 많은 지지를 부탁한다.”고 마무리를 했다.

 

이날 참석하지 못했지만 영상 메시지를 보내주신 윤석열 대통령의 40년지기 친구이며, “그래도 윤석열”의 저자이고 윤석열 국민캠프 특보단장,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특보단장인 석동현 변호사는 “행정의달인인 백경현이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구리시를 발전시킬 인재이니 꼭 뽑아달라”라고 응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6.1 Local Election] Guri Mayor Baek Kyung-hyeon, One Team Office Opening Ceremony

 

(Guri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Guri Mayor, People's Power Candidate Baek Kyung-hyun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lection camp (office) on May 7 and entered the election campaign in earnest.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Lee Chi-seong, vice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Central Party Advisory Committee and Gyeonggi Party Policy Advisory Committee, Joo Gwang-deok, the People's Power Namyangju Mayor Candidate, Na Tae-geun, the People's Power Guri City Party Association Chairman, Kim Kwang-su, the People's Power Co-elected Guri Mayor Baek Kyung-hyun, and Kim Gu-young, the People's Power Candidate Co-election Committee. About 400 people attended, including Guri Mayor Candidate Paik Kyung-hyeon, co-chairman of Guri Mayor, Kim Myung-jin, chairman of the Korea Health Walking Association, and Guri citizens and party members.

 

Also, Gyeonggi Provincial Council candidates Baek Hyeon-jong (Guri 1st constituency) · Lee Eun-ju (Guri 2nd constituency) provincial councilor Kim Yong-hyeon · Jang Jin-ho · Kwon Soon-cheol (Guri provisional constituency) candidates; Proportional representative) and all the candidates attended, boasting of the people's power, Guri-si's original team, and vowing to meet them alive.

 

Candidates Kim Kwang-soo and Kim Koo-young, who both suffered in the primary on that day, said, “Candidate Baek is a true worker. I will do my best to help with the best of my strength so that we can win an overwhelming victory in this local election.”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Candidate Gwang-deok Joo, a candidate for People’s Strength, said, “Candidate Baek was a master of administration after 32 years of public service, but when he served as the mayor of Guri for the last 6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his tenure was two years, so he showed a little bit of an administrative mastery. He's been desperate for years, and now he seems to be showing the appearance of a legend in administration. If candidate Baek is elected mayor of copper, he will be able to see the appearance of an administrative legend,” he appealed for support.

 

Candidate Baek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citizens of Guri and comrades in the party who made the selection in the last primary. I would also like to thank the four preliminary candidates who have competed in good faith over the past month. 2022 is a year of great transition between Korea and Guri. I will not list all the worries and anxieties accumulated in the country and Guri because fairness and common sense have been destroyed.”

 

“After losing the last local election, I went around the alleys of Guri for four years and met citizens every day, gathered messages of hope and sighs, and prepared the 5 core pledges and 100 policies in 10 areas, 5 10 100. did. The copper that Baek Kyung-hyun is dreaming of is not a rosy blueprint, but rather a policy of strengthening copper’s inner stability,” he promised.

 

He then presented his opinion. As the first hope policy, ▲The best neighborhood to raise children from childbirth to college ▲The sofa lying in Manguri Park A neighborhood with a bright future for youth under the maintenance of Mr. Bang Jeonghwan ▲A neighborhood with many jobs for young people through the operation of a youth employment platform and start-up incubator ▲ Small business owners By establishing a total support system, it emphasized the worry-free neighborhood of small business owners.

 

The second transportation policy is ▲A neighborhood that can be connected anywhere by opening a circular tram in all areas of Guri ▲A neighborhood with no parking difficulties by securing 50,000 public parking lots ▲A neighborhood that you want to walk through by creating a specialized street in the entire Guri area ▲Commuting is easy thanks to the extension of Line 6 and the new GTX route He promised to build a town.

 

The third cultural policy is ▲A town where artists are equal by promoting a culture and arts complex city and expanding cultural infrastructure ▲A happy town with one person, one culture program ▲A healthy town with one person, one sports coaching ▲ Donggureung Healing Art Festival, Jangja Lake Park Waterside Performance Hall A pleasant neighborhood with the opening ▲I made a commitment to create a town with many history museums and art galleries to create an emotionally happy city of Guri.

 

As the fourth welfare policy, ▲ a neighborhood where there is no worry about old age, free from nursing and nursing care for the elderly ▲ Shenyang’s neighborhood where people of national merit are treated the best ▲ a neighborhood with no loneliness due to the demonstration and implementation of joint households for the elderly ▲ job creation for the middle-aged and multicultural families I appealed for support so that my life can be changed into a rich neighborhood with the establishment of a dedicated establishment for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and the underprivileged.

 

As the fifth environmental policy, ▲ a clean and comfortable neighborhood to live in by constructing a smart green city along the Han River ▲ a clean neighborhood by recycling resources and changing waste disposal methods, promising a pleasant life.

 

The sixth specialized project ▲ A neighborhood overflowing with jobs due to the re-promotion of Guri Techno Valley ▲ A neighborhood with high quality of residence thanks to prompt support for the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of Inchang, Gyomun, and Sutaek ▲ A neighborhood with a breath of history that connects Achasan Mountain, Donggureung, and Manguri Park

 

▲ He emphasized that the town with a high quality of life can be achieved through the development of Achasan tourism and the development of the 6th industry for a rural experience in Guri.

 

Candidate Baek said, “My nickname is Guriajae. We promise to carry out 100 projects as comfortably as a father-in-law. We will look only at the citizens of Guri and build the city upright. We will take full responsibility for the stories of citizens through actions, not words. And I promise to become a stepping stone for the new growth of Guri.” He concluded by saying, “Just like I chose the president properly on March 9, I ask for your support for change and a bright future for Guri.”

 

Attorney Seok-Yeol Seok, a 40-year-old friend of President Yoon Seok-Yeol, who sent the video message, who was unable to attend that day, who is the author of “Yoon Seok-Yeol,” who was also the special director of the National Camp, and the special head of the Presidential Transition Committee, said, “A master of administration Baek Kyung-Hyeon and President Yoon Seok-Yeol and They are talented people who will develop Guri together, so please select them.”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곽미숙 경기도의회 대표의원 당선자, 도 행정기구 개편은 충분한 논의와 협치 필요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