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1단계 시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1 [17:57]

구리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1단계 시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1/21 [17:57]

▲ 구리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1단계 실시 도로 물청소 모습(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가 21일 6시부터 21시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1단계를 시행한다.

 

비상저감조치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18조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예상되는 경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주요 사업장 가동시간 단축‧조정 등으로 단기간에 미세먼지를 집중적으로 줄이는 것을 말한다.

 

20일 17시 기준 경기도 전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80㎍/㎥로, 21일도 일평균 농도가 일평균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돼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이에 구리시는 「초미세먼지 재난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에 따라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비상저감조치 1단계를 조치했다.

 

주요 조치 사항은 사업장 가동시간 단축 조정, 공사장 공사 시간 조정, 도로 청소 운영 강화 등이다.

 

사업장의 경우 가동시간을 단축해 배출량의 15~20%를 감축한다. 조치 대상 사업장은 의무사업장 2개소(구리자원회수시설, 하수슬러지소각시설)과 공공사업장 5개소(구리시청, 구리유통종합시장, 멀티스포츠센터, 구리농수산물공사, 구리시체육회)다.

 

공사장은 터파기, 기초공사 등 비사먼지 다량 발생 공정 진행 중인 공사장을 대상으로 관급공사는 공사 시간 50% 이상 단축, 민간공사는 공사 시간 50% 이상 조정해야 한다.

 

또한, 기존 일 1~2회 운영하는 도로청소를 일 3회 이상으로 증대한다. 이에 따라 시는 21일 4대의 도로 살수차를 3회 이상 운행했다. 단, 공공2부제 조치는 코로나19 심각 단계로 이미 자율 시행 중이므로 미이행한다.

 

시는 대상 사업장과 공사장에 비상저감조치 발령 상황 전파를 완료하고, 도로살수차 운행횟수 증가 및 대기오염 전광판을 통한 홍보를 실시했다.

 

안승남 시장은 “시민 여러분들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시고 부득이하게 외출할 때 꼭 황사마스크를 착용하시기 바란다. 시는 앞으로도 즉각적인 대응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uri City Implements 1st Stage of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for High Concentration Fine Dust

 

-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e city of Guri (Mayor Seung-nam Ahn) will implement the first stage of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for high-concentration fine dust from 6:00 to 21:00 on the 21st.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are measures to reduce fine dust intensively in a short period of time by restricting the operation of vehicles with grade 5 emission gas and reducing/adjusting operating hours at major business sites when high-concentration fine dust is expected to be generated in accordance with Article 18 of the 「Special Act on Fine Dust Reduction and Management」 say to reduce

 

As of 17:00 on the 20th, the concentration of ultrafine dust across Gyeonggi-do was 80㎍/㎥, and the daily average concentration on the 21st was expected to exceed 50㎍/㎥ on the 21st, meeting the criteria for issuing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Accordingly, the city of Guri issued a crisis warning ‘attention’ in accordance with the 「Ultrafine Dust Disaster Risk Management Standard Manual」 and took the first step of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The main measures are to shorten the operation time of the business site, adjust the construction time of the construction site, and strengthen the operation of road cleaning.

 

In the case of business sites, 15-20% of emissions are reduced by shortening operating hours. The worksites subject to the measures are two mandatory workplaces (Guri resource recovery facility, sewage sludge incineration facility) and five public workplaces (Guri City Hall, Guri Distribution Market, Multi-Sports Center, Guri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Corporation, Guri City Sports Association).

 

For construction sites that are in the process of generating a large amount of non-sacrificial dust, such as excavation and foundation work, government-run construction should reduce construction time by more than 50%, and private construction projects should adjust construction time by more than 50%.

 

In addition, the existing road cleaning, which was operated once or twice a day, will be increased to three or more times a day. Accordingly, on the 21st, the city operated four road water sprinklers more than three times. However, the public two-part system is not implemented because it is already being implemented voluntarily due to the severe stage of COVID-19.

 

The city completed the dissemination of the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to the target business sites and construction sites, increased the number of road sprinkler operations, and conducted publicity on air pollution electronic billboards.

 

Mayor Ahn Seung-nam said, “Citizens should refrain from going out as much as possible and wear a yellow dust mask when going out inevitably. The city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reduce fine dust through immediate respons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양평군 양서면이장협의회, 사랑의 연탄모으기 성금 기탁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