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관내 농·축협과 ‘두 번째 옷장’ 운영 업무 협약 체결

‘재사용 의류 분리배출 및 나눔 활성화를 위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00:40]

남양주시, 관내 농·축협과 ‘두 번째 옷장’ 운영 업무 협약 체결

‘재사용 의류 분리배출 및 나눔 활성화를 위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27 [00:40]

▲ 조광한 남양주시장 관내 농.축협과 두번째 옷장 운영 업무 협약 체결 참석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조광한 남양주시장 별내농협 하나로마트에 설치된 두번째 옷장 방문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6일 별내농협 대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및 지역 농·축협 8개소와 함께 재사용 의류 분리배출 사업 ‘두 번째 옷장’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의류 재사용 문화를 정착시켜 자원의 낭비를 줄임으로써 자원 순환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이날 협약식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해 오정수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장과 지역 농·축협(미금농협, 별내농협, 수동농협, 와부농협, 진건농협, 진접농협, 화도농협, 축산농협) 조합장들이 참석했다.(사진 아래)

 

▲ 조광한(우측 7번째) 남양주시장 및 오정수(좌측 5번째)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장 및 지역 농축협 조합장들과 두번째 옷장 방문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시와 관내 농·축협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유기적인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의류 재사용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 확산, ▲‘두 번째 옷장’ 명칭 및 로고 통일, ▲‘두 번째 옷장’ 설치 및 운영에 대한 정보 공유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관내 농·축협 중에는 현재 별내농협(하나로마트), 진건농협(하나로마트), 진접농협(본점 2층) 3개소가 10월 중순부터 ‘두 번째 옷장’ 사업을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그 외 농협은 오는 11월 중에 ‘두 번째 옷장’을 설치 및 운영할 계획이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협약식이 끝난 후 별내농협 하나로마트 1층에 설치된 ‘두 번째 옷장’을 방문해 직접 본인의 재사용 의류를 기부하고, ‘두 번째 옷장’ 사업이 갖는 의미에 적극 공감하며 동참해 준 농협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조광한 시장은 “흰 티셔츠 1장을 만드는 데 필요한 물은 무려 3,781리터로, 한 사람이 3년간 마시는 물의 양과 같다. 청바지 1장을 만들 때 배출되는 탄소 또한 33kg으로 자동차가 111km를 이동할 때 발생하는 탄소와 같다.”라며 “‘두 번째 옷장’은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 단순한 캠페인으로 끝나지 않도록 농협과 함께 ‘두 번째 옷장’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오정수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장은 “농협은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기업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남양주시와 환경을 살리기 위한 운동에 함께하게 됐다. 흔쾌히 동의해 주신 조합장님들께 감사드리며, 중요한 사업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별내농협 안종욱 조합장은 “환경을 생각하는 시의 ESG 행정에 조합원들과 함께 동참하게 돼 기쁘다.”라며 “‘두 번째 옷장’ 사업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사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라고 의지를 보였다.

 

한편, 시는 의류품의 재사용을 활성화하며 의류 자원의 선순환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두 번째 옷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재사용 의류(옷, 가방, 신발, 모자) 3kg당 종량제 봉투(10L) 1장 또는 남양주지역사랑상품권(남양주지역화폐) 370원이 인센티브로 제공되며, 남양주 시민이라면 누구나 가까운 16개 읍·면·동사무소를 방문하면 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Second Wardrobe’ Operation with In-house Agricultural and Livestock Cooperatives

‘For the segregation of reusable clothing and activation of sharing’

 

- Reporter Ha In-gyu

(Namyangju=Break News Northeast Gyeonggi)=Namyangju City (Mayor Gwanghan Jo)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Namyangju branch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and 8 local agricultural and livestock cooperatives at the Byeolnae Agricultural Cooperative conference room on the 26th to operate a 'second wardrobe', a project to separate and dispose of reused clothing. signed a

 

This agreement was promoted to realize a resource circulation society by reducing the waste of resources by establishing a clothing reuse culture. , Manual Agricultural Cooperatives, Wabu Agricultural Cooperatives, Jingeon Agricultural Cooperatives, Jinjeop Agricultural Cooperatives, Hwado Agricultural Cooperatives, Livestock Agricultural Cooperatives) attended.

 

Through this agreement, Namyangju City and the local agricultural and livestock cooperatives have established a mutually organic business cooperation system, ▲ Spreading a social atmosphere for clothing reuse, ▲ Unification of the name and logo of 'Second Wardrobe', ▲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Second Wardrobe' We plan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share information about

 

Among the agricultural and livestock cooperatives in the district, currently, three Agricultural Cooperatives (Byeolnae Agricultural Cooperatives (Hanaro Mart), Jingeon Agricultural Cooperatives (Hanaro Mart), and Jinjeop Agricultural Cooperatives (2nd floor of the main branch)) have been piloting the 'Second Wardrobe' project since mid-October. We plan to install and operate a 'second wardrobe' in November.

 

After the signing ceremony, Namyangju Mayor Jo Gwang-han visited the 'Second Wardrobe' installed on the 1st floor of Byeolnae Nonghyup Hanaro Mart and donated his/her own reusable clothing directly, and an Nonghyup official who actively sympathized with the meaning of the 'Second Wardrobe' project and participated. thanked them

 

Mayor Jo Gwang-han said, “It takes a whopping 3,781 liters of water to make one white T-shirt, which is equivalent to the amount of water that one person drinks for three years. The carbon emitted when making one pair of jeans is also 33 kg, which is the same as the carbon generated when a car travels 111 km. We will continue to promote the ‘second wardrobe’ together with the Nonghyup so that it does not end with a simple campaign.”

 

Oh Jung-soo, head of the Namyangju branch of the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said, “The NACF is a company that practices ESG management. I would like to thank the presidents for their willingness to agree, and I will do my best to make sure that important projects are well settled.”

 

In addition, Ahn Jong-wook, president of Byeolnae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said, “I am delighted to be joining the ESG administration of the city that cares for the environment with the members. I will participate as a member.”

 

Meanwhile, the city has been promoting the ‘second wardrobe’ project since last August to promote the reuse of clothing and promote a virtuous cycle of clothing resources. One volume-based bag (10L) per 3 kg of reusable clothing (clothes, bags, shoes, hats) or Namyangju Local Love Gift Certificate (Namyangju local currency) of 370 won is provided as an incentive. you can visi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