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X주지훈 ‘지리산’ 1회, 최고 시청률 10.7%..유일무이 클래스 입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4 [13:04]

전지현X주지훈 ‘지리산’ 1회, 최고 시청률 10.7%..유일무이 클래스 입증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10/24 [13:04]

▲ 전지현X주지훈 ‘지리산’ 1회, 최고 시청률 10.7% <사진출처=tvN 방송 캡처>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지리산’이 마침내 미스터리의 포문을 열며 유일무이한 클래스를 입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 1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9.7%, 최고 11.5%를 기록하며 전국 가구 기준은 평균 9.1%, 최고 10.7%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기준, 역대 tvN 토일드라마 첫 방송 시청률 1위이자 전체 tvN 드라마 첫 방송 기준 2위를 기록하는 순위다. 또 수도권, 전국 기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까지 오르며 '지리산'의 파워를 제대로 입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5.8%, 최고 7.2%, 전국 평균 5.4%, 최고 6.6%를 기록해 이 역시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마침내 베일을 벗은 1회는 모든 것이 유일무이했다. 김은희 작가는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지리산과 레인저라는 소재에 미스터리를 더해 장르물의 위력적인 변주를 선보였고, 이응복 감독은 지리산의 광활한 비경은 물론 레인저들의 가슴 뜨거운 구조 활동을 다이내믹하게 그려내며 압도적 스케일을 자랑했다.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들과 첫 회부터 강력한 흡인력을 자랑한 스토리, 드론과 핸드헬드를 비롯해 새로운 시도로 담아낸 드넓은 시야와 역동성 넘치는 장면까지 기대를 200% 충족시킨 시너지를 발휘한 것.

 

여기에 전지현(서이강 역), 주지훈(강현조 역), 성동일(조대진 역), 오정세(정구영 역), 조한철(박일해 역) 등 명실상부 최고의 배우들이 총출동해 그 연기 클래스를 증명, 마지막에 드러난 반전은 시청자들을 그대로 휘감아 ‘지리산’을 빠져나갈 수 없게 만들었다.

 

먼저 오프닝은 오랜 시간 희망과 좌절, 삶과 죽음 사이에 놓였던 지리산의 깊은 세월이 장식, “이승과 저승 사이, 그 경계에 있는 땅”이라는 배우 류승룡의 묵직한 내레이션과 함께 하늘과 맞닿은 지리산의 미스터리에 발을 들이게 했다.

 

이어서 두 주인공의 강렬한 첫 만남이 성사됐다. 낙석이 떨어지는 절벽에 망설임 없이 뛰어들어 동료를 구해낸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 앞에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나타났고 곧바로 2인 1조로 조난자 수색 작업에 투입된 것. 

 

둘은 기상악화로 철수를 하고도 랜턴과 피켈에 의지해 비바람 치는 산속 조난자를 찾아 나섰다. 후회할 것 같아서 왔다는 강현조의 미소 속 굳은 결심에 두 손을 든 서이강은 결국 제 몸에 두른 로프를 강현조의 로프에도 연결, 서로의 지지대가 된 새로운 파트너십의 시작을 알렸다.

 

둘은 조난자가 ‘죽으러’ 온 것이 아닌 ‘살려고’ 왔음을 알게 된 후 수색 방향을 바꿔 생존 포인트를 뒤지기 시작했지만 쉽지 않았다. 그때, 강현조의 비밀이 베일을 벗었다. 

 

그가 본 환영 속 검은 바위, 상수리 잎, 나뭇가지와 돌로 만든 이상한 표식이 바로 조난자가 있는 장소를 가리킨 것. 그곳이 상수리 바위임을 유추해낸 서이강과 숨이 턱 끝까지 차올라라 달린 정구영(오정세 분), 박일해(조한철 분)의 힘이 보태져 무사히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이후 어떻게 장소를 알았냐는 서이강의 물음에 강현조는 “계속 보여요. 이 산에서 조난당한 사람들이 있는 곳이”라며 환영의 비밀을 털어놨다. 

 

하지만 그녀는 이를 웃음으로 넘겼고 이윽고 2년 뒤의 해동분소로 시간이 흐른 후 풍경이 펼쳐졌다. 특히 자유자재로 산을 뛰고 넘던 서이강이 갑자기 휠체어를 타고 들어온 모습은 그야말로 눈을 의심케 했다. 

 

뿐만 아니라 한 달 동안 찾아 헤맸던 조난사건을 단숨에 해결한 서이강은 과거 강현조와 상수리 바위에서 발견한 표식을 서로 연락이 어려울 때 조난자의 위치를 알리는 데 사용했었고, 최근 조난사건에 그 표식들이 새겨져 있다고 짚었다. 

 

하지만 여기서 또 한 번의 반전, 강현조가 코마 상태에 빠진 장면이 드러나 소름을 돋게 만들었다. 이에 서이강이 “누군가 저 산 위에서 내게 신호를 보내고 있어요”라며 의미심장한 눈을 빛내 과연 그 ‘누군가’의 정체가 무엇이며 도대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하고 있다.

 

이렇듯 환상의 작감배(작가, 감독, 배우) 조합과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열광케 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 2회는 24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vN 'Mt. Jirisan' finally opened the door to the mystery and proved a unique class.

 

The first episode of tvN's 15th anniversary special project 'Mt. Jirisan' (played by Eun-hee Kim/directed by Eung-bok Lee/produced by A-Story, Studio Dragon, Baram Pictures), which was aired on the 23rd, recorded an average of 9.7% and a maximum of 11.5% for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average was 9.1% and the highest was 10.7%.

 

This is the nation's first tvN Saturday and Sunday drama first broadcast viewership ratings nationwide, and it ranked second in all tvN drama first broadcasts. In addition, it climbed to the top of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broadcaster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nationwide at the same time, proving the power of 'Mt. Jirisan' properly.

 

The tvN target male and female 2049 viewership ratings recorded an average of 5.8% in the metropolitan area, a maximum of 7.2%, a national average of 5.4%, and a maximum of 6.6%, all of which ranked first in the same time slot o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channels (cable, IPTV, and satellite integrated paid platforms). Based on / provided by Nielsen Korea).

 

In the first episode, which finally took off the veil, everything was unique. Writer Eun-hee Kim showed a powerful variation of the genre by adding mystery to the subject matter of Mt. Jirisan and the Ranger, which no one had ever tried, and director Eung-bok Lee boasted an overwhelming scale by dynamically depicting the vast unexplored scenery of Mt. .

 

From the first episode to the vivid characters, the story boasting strong suction power, the wide field of view and dynamic scenes captured by new attempts, including drones and handhelds, it showed a synergy that met 200% of expectations.

 

Here, the best actors, including Jeon Ji-hyun (Seo Yi-gang), Ju Ji-hoon (Kang Hyeon-jo), Seong Dong-il (Cho Dae-jin), Oh Jeong-se (Jung Goo-young), and Jo Han-cheol (Park Il-hae), came to prove their acting class, and at the end The revealed reversal wrapped the viewers around and made it impossible to escape from 'Mt. Jirisan'.

 

First, the opening is decorated with the deep years of Mt. Jirisan, which has been placed between life and death, for a long time, hopes and frustrations, and with the heavy narration of actor Ryu Seung-ryong, “Between this and the afterlife, the land at the border,” tells the mystery of Mt. Jirisan in contact with the sky. made me take

 

Then, the intense first meeting of the two protagonists took place. In front of ranger Seo Yi-Gang (Jeon Ji-Hyeon), who jumped into the cliff without hesitation and rescued his comrades, the new ranger Kang Hyeon-Jo (Ju Ji-Hoon) appeared, and he was immediately put into a two-person search for the victims.

 

Even after evacuating due to inclement weather, the two relied on lanterns and pickels to find survivors in the rain and wind. In response to Kang Hyun-jo’s smile that he came because he thought he would regret it, Seo Yi-gang raised both hands and eventually connected the rope that was wrapped around his body to Kang Hyun-jo’s rope, signaling the start of a new partnership that became support for each other.

 

After the two found out that the survivors came to live, not to die, they changed the search direction and started searching for survival points, but it was not easy. At that time, Kang Hyun-jo's secret was revealed.

 

In the vision he saw, strange markers made of black rocks, oak leaves, branches and stones pointed to the place where the survivors were. With the help of Seo Yi-gang, who inferred that the place was Sangsu-ri Rock, and Jeong Gu-yeong (Oh Jeong-se) and Park Il-hae (Jo Han-cheol), who ran out of breath until the end of their chin, they were able to save lives.

 

Afterwards, when Seo Yi-gang asked how he knew the place, Kang Hyeon-jo said, “I keep seeing it. This is where the people who are in distress on this mountain are.”

 

However, she passed it over with laughter, and the scenery unfolded after time passed to the Haedong Branch two years later. In particular, the appearance of Seo Yi-gang, who was jumping freely over the mountains, suddenly entering in a wheelchair, made people suspicious of the eyes.

 

In addition, Seo Yi-gang, who solved the distress case he had been searching for for a month, at once, used the markers found on the rocks of Sang-ri and Kang Hyeon-jo in the past to inform the location of the survivors when it was difficult to contact each other, and pointed out that the markers were engraved in the recent distress incident. all.

 

But here, another twist, the scene where Kang Hyeon-jo fell into a coma was revealed and made people goosebumps. In response, Seo Yi-gang said, “Someone is sending a signal to me on the mountain,” and his meaningful eyes lit up, raising the question of what ‘someone’ really is and what happened to them.

 

As such, the second episode of tvN's 15th anniversary special project 'Mt. Jirisan', which thrilled viewers with the combination of fantastic writers (writers, directors, actors) and unexpected developments, will be broadcast at 9 pm on the 24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