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특별연설, “지구 온난화 가속화..특별한 우리 세대 힘 합쳐야 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4 [14:10]

블랙핑크 특별연설, “지구 온난화 가속화..특별한 우리 세대 힘 합쳐야 해”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10/24 [14:10]

▲ 블랙핑크 특별연설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 / 지수·로제·리사·제니)가 특별연설을 통해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메시지와 무대로 전 세계인들에게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23일(미국시간) 유튜브 오리지널을 통해 구글 'Dear Earth' 행사가 개최됐다. 이날 특별 연설자로 나선 블랙핑크는 "모두와 나누고 싶은 중요한 메시지가 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제니는 "우리는 디지털 시대에 자라난 첫 세대이자 그만큼 특별한 세대"라며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가 공통된 문제에 당면해 있기에, 오늘 우리는 또 한 번 하나로 뭉쳤다"고 운을 뗐다.

 

지수는 이어 "앞으로 지구에서 펼쳐질 환경 위기에 대해 더 잘 알고 있어야 한다"며 "더 나은, 더 평등한,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우리의 보살핌 속에서 소중한 지구가 안전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리사는 "지구 온난화가 급격히 가속화되고 있다. 이대로 가면 우리가 보존해야 할 지구 자체가 사라질지도 모른다"고 경각심을 일깨웠다. 그는 "그렇지만 우리 세대는 결코 무력하지 않다. 우리의 목소리는 결코 간과되지 않을 거다. 우리는 중요한 발언권을 갖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로제 역시 "우리 세대는 힘을 합쳐야 한다. 지구를 살린다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가야 한다"며 "지구의 현 상태에 대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자"고 강조했다. 

 

이후 블랙핑크는 'SQUARE TWO'의 타이틀곡인 'STAY' 무대를 선보였다. 스크린에는 나른 바다, 광활한 초원, 청명한 하늘 등 아름다운 풍광이 펼쳐졌다. '내 곁을 떠날 것 같은 불안함과 곁에 있어 주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라는 곡의 테마는 지구의 환경 문제를 재고하고자 하는 이번 캠페인의 주제와 맞물려 짙은 감동을 안겼다.

 

'Dear Earth'는 기후 변화를 주제로 기획된 캠페인이다. 블랙핑크를 비롯해 프란치스코(Francis) 교황, 버락 오바마(Barack Obama) 전 미국 대통령,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구글 알파벳 CEO 등 세계적인 리더들이 대거 활동 중이다. 블랙핑크는 본 행사에 참여한 유일한 K팝 아티스트로 의미를 더했다.

 

블랙핑크는 UN COP26(기후변화당사국총회)와 UN SDGs(지속가능개발목표) 홍보대사다. 그밖에도 각종 공익 캠페인 참여,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한 기부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Girl group BLACKPINK (Jisoo, Rosé, Lisa, and Jenny) delivered a special speech, moving people around the world with a message and stage for a better future for mankind.

 

On the 23rd (US time), a Google 'Dear Earth' event was held through YouTube Original. Blackpink, who appeared as a special speaker on the day, drew attention by saying, "I have an important message I want to share with everyone."

 

Jenny said, "We are the first generation that grew up in the digital age, and that's the special generation," said Jenny.

 

Jisoo continued, "We must be more aware of the environmental crisis that will unfold on the planet in the future. We must strive to create a better, more equal, and more sustainable world. In our care, our precious planet will be safe." .

 

"Global warming is rapidly accelerating," Lisa said. "But our generation is by no means powerless. Our voices will never be overlooked. We have an important voice."

 

Rosé also emphasized, "Our generation must join forces. We must move forward together toward the common goal of saving the earth."

 

After that, Blackpink performed the title song 'STAY' of 'SQUARE TWO'. On the screen, beautiful scenery such as the languid sea, vast meadows, and clear skies unfolded. The theme of the song, 'Anxiety about leaving my side and a longing for you to be by my side', was deeply moved by the theme of this campaign to reconsider the environmental problems of the earth.

 

'Dear Earth' is a campaign designed on the theme of climate change. Global leaders such as Blackpink, Pope Francis, former US President Barack Obama, and Google Alphabet CEO Sundar Pichai are active in large numbers. BLACKPINK is the only K-pop artist who participated in the event, adding more meaning.

 

Blackpink is the UN COP26 (Climate Change Conference of the Parties) and UN 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ambassadors. In addition, he is taking the lead in variou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such as participation in various public interest campaigns and donations for forest fire damage recovery.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