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행안위원장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경찰관 최고의 예우 주문”

- 민주경찰 1호, 전 전남도경국장 안병하 치안감의 첫 광주 추도식 예우 지적
- 영광군 삼학리 학동마을 전투 전몰경찰관 위령제도 실시해야
- 지역 환경에 맞는 맞춤형 보이스피싱 대책 주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6 [17:21]

서영교 행안위원장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경찰관 최고의 예우 주문”

- 민주경찰 1호, 전 전남도경국장 안병하 치안감의 첫 광주 추도식 예우 지적
- 영광군 삼학리 학동마을 전투 전몰경찰관 위령제도 실시해야
- 지역 환경에 맞는 맞춤형 보이스피싱 대책 주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16 [17:21]

▲ 서영교 행안위원장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영교 행안위원장(서울 중랑구갑,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전남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치신 경찰관들에게 최고의 예우를 다할 것”을 주문했다.

 

1980년 5월 신군부가 광주를 군화발로 짓밟을 때, 전남도경 국장으로 광주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경찰관들의 비무장을 지시하고, 이희성 계엄사령관의 무장 지시도 거부한 채 광주시민들 보호에 앞장서다 고문의 후유증으로 1988년 60세의 짧은 삶을 마감하신 고 안병하 치안감.

 

지난 10월 9일, 고 안병하 치안감에 대해 33년만에 광주에서 첫 추도식이 열렸고, 이 자리에 이용섭 광주시장, 윤병태 전남부지사와 함께 광주지방경찰청장 대리 조장섭 광주동부경찰서장, 전남경찰청 경무과장 박상훈 총경이 참석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2009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사한 18명의 장병이 귀환할 때 오바마 대통령은 18명의 장병 시신이 전부 탑승할 때까지 거수경례를 했고, 유가족들과 일일이 악수를 한 이후 새벽 4시에 집무실로 돌아갔다”고 하면서 “시민들을 지키기 위해 신군부의 협박에도 굴하지 않았던 고 안병하 치안감의 33년만에 첫 추도식이 광주에서 열렸는데, 경찰에서의 예우가 부족했다”고 지적하면서 “추후에는 최고의 예우를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서 현재 전남경찰청 관내에 곡성 태안사작전 전몰경찰관 위령제와 완도 약산 위령제가 매년 열리고 있는데 반해, 1950년 7. 23. 남하하던 북한군 6사단을 막기 위해 250여명의 영광군 경찰관 전원이 장렬하게 전사한 영광군 삼학리 학동마을 전투와 관련해서는 이에 걸맞는 예우가 없음을 지적하면서 “6.25 당시 순직 군인이 62만여명, 순직 경찰이 1만여명인데, 광주·전남 소속 경찰관이 5100여명으로 제일 많았다. 이 분들에 대한 위령제도 성심껏 진행할 수 있도록 검토해 줄 것”도 요청했다.

 

보이스피싱 피해예방과 단속에 적극 나서고 있는 서영교 위원장은 “전남 지역의 경우, 대환 대출을 미끼로 하는 보이스피싱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고령층의 피해예방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하며“적은 인원으로 많은 검거 실적을 올리고 있음에 국민을 대신해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Chairman Seo Yeong-gyo, “The police officer who dedicated himself to the country and the people ordered the best courtesy”

- Democratic Police No. 1, former Jeonnam Provincial Police Bureau Chief Ahn Byung-ha pointed out the first Gwangju memorial service

- The memorial system for police officers who died in the battle of Hakdong Village in Samhak-ri, Yeonggwang-gun should be implemented.

- Order customized voice phishing countermeasures tailored to the local environment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Seo Young-gyo (Seoul Jungnang-gu-gap, Democratic Party of Korea) ordered “the highest courtesy to the police officers who gave their lives for the country and the people” at a state audit at the Jeonnam Police Agency on the 15th. .

 

In May 1980, when the new military government trampled on Gwangju with military boots, he took the lead in protecting the citizens of Gwangju while refusing to disarm the police officers to protect the citizens of Gwangju as the director of Jeonnam Province, and also refused the commander of martial law commander Lee Hee-seong. Ahn Byung-ha, the late Public Safety Officer, who died in 1988 at the age of 60.

 

On October 9, the first memorial service was held in Gwangju for the late Public Security Superintendent Ahn Byung-ha in 33 years. attended

 

Chairman Seo Young-kyo said, “When the 18 soldiers who died in Afghanistan in 2009 returned home, President Obama saluted until all the bodies of the 18 soldiers were on board. “The first memorial service was held in Gwangju in 33 years for the late public security officer Ahn Byung-ha, who did not give in to threats from the new military to protect the citizens, but the courtesy from the police was insufficient.” ” requested.

 

Then, while the memorial ceremony for the fallen police officers in the Gokseong Taeansa operation and the Wando Yaksan memorial ceremony are held annually inside the Jeonnam Police Agency, on July 23, 1950, Samhak-ri, Yeonggwang-gun, where all 250 police officers from Yeonggwang-gun were fiercely killed to prevent the 6th Division of the North Korean Army moving south. Regarding the Battle of Hakdong Village, he pointed out that there is no proper courtesy and said, “At the time of June 25, there were about 620,000 soldiers and about 10,000 police officers, and the number of police officers from Gwangju and Jeollanam-do was 5,100, the most. We will review the memorial system for these people so that we can proceed with all our heart.”

 

Chairman Seo Young-gyo, who is actively working to prevent and crack down on voice phishing damage, pointed out, “In the Jeonnam region, there are many voice phishing cases using repayment loans as a bait.” On behalf of the people,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for the achievement of many arrests with a small number of peopl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