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시민불편 제로를 위한 발 빠른 도로설해대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8:35]

남양주시, 시민불편 제로를 위한 발 빠른 도로설해대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15 [18:35]

 

▲ 제설작업 사진(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겨울철 강설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 빠르게 도로설해대책을 마련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시는 10월 초에 2021년부터 2022년까지의 도로설해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했으며, 계획추진을 위해 시설을 보수하고 필요한 장비를 구입·정비하는 것은 물론 염화칼슘 조기 구입 등을 통한 충분한 제설제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겨울철 원활한 교통 흐름과 빈틈없는 제설작업을 위해 시는 경찰서, 소방서, 경기도시공사 등 유관기관과의 공조체계를 점검하고 읍면동별 제설대응체계 구축을 완료했다.

 

이를 위해 11개 설해전진기지를 설치해 운영하고 24개로 나눠진 권역에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제설을 실시할 계획이며, 작업에 투입할 살포기, 제설기 등 총 22대의 제설장비와 7천톤의 제설제를 우선적으로 구매할 방침이다.

 

또한, 제설차량에 GPS 장비를 장착하고 구축된 재해영상감시시스템(CCTV)운영을 통해 실시간 제설작업 상황과 취약지를 파악해 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며 특히, 고갯길, 고지대 등 도로 결빙 취약지역에는 400여 개의 제설함을 비치해 강설 시 시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현호권 도시관리사업소장은 “다소 이른감도 있지만 올 겨울 강설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고자 미리 선제적으로 도로설해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올해는 제설취약지역과 민원발생지역의 신속한 제설을 위해 신속대응팀을 새로 만들어 운영하는 등 어느때보다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 강설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 동안을 도로설해대책기간으로 정해 대비에 나서며, 시민들이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홍보도 병행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City prepares for snowfall on the road quickly for zero inconvenience to citizens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Namyangju City (Mayor Gwang-han Cho)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has quickly prepared measures for road snow damage to minimize damage to citizens due to snowfall in winter.

 

In early October, the city established a plan for road snow damage measures from 2021 to 2022, and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plan, it is necessary to repair facilities and purchase and maintain necessary equipment, as well as secure sufficient snow removal agents through early purchase of calcium chloride. are putting all their effort into

 

For smooth traffic flow and thorough snow removal in winter, the city checked the cooperation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police stations, fire stations, and Gyeonggi-do construction companies, and completed the establishment of a snow removal response system for each township.

 

To this end, 11 snow removal bases will be installed and operated, and equipment and manpower will be put in to remove the snow in the 24 regions. plan to purchase.

 

In addition, we will install GPS equipment on the snow removal vehicle and use the established disaster video surveillance system (CCTV) to identify the real-time snow removal operation status and vulnerable areas to ensure that the snow removal is fully carried out. Several snow plows will be provided so that anyone can use them in case of snowfall.

 

Hyeon Ho-gwon, head of the city management office, said, “It is a bit early, but we are preemptively preparing measures for snow removal in advance to minimize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due to the snowfall this winter.” We will do our best to avoid inconvenience to citizens due to snowfall by preparing more thoroughly in advance than ever before, such as creating and operating a new rapid response team.”

 

Meanwhile, the city will prepare for the road snow damage measures for four months from November 15th to March 15th next year, and publicity to encourage citizens to participate in the 'clear snow in front of my house and store' campaign. also concurrent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