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중언어 교실’운영

4개국 언어 수준별 6개반 운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3:15]

양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중언어 교실’운영

4개국 언어 수준별 6개반 운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15 [13:15]

 

▲ 양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중언어 교실’운영(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우영)에서는 10월 9일부터 11월 말까지 2개월간 통합가족 자녀들을 대상으로 이중언어교실을 운영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센터가 운영하는 이중언어교실은 관내 중국, 베트남, 일본, 캄보디아 국적의 결혼이민자들이 상반기 이중언어 강사 교육과정을 수료하고 언어 수준별 6개 반의 이중언어교육과 다문화교육을 위한 강사로 활동하며 다문화에 대한 인식 전환과 자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기획 운영된다.

 

또한 결혼이민자의 자립을 위한 지역사회 참여활동을 통해 일반 자녀와 다문화 자녀들이 이중언어 및 각 나라의 상호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이중언어 기초학습과 문화이해에 중점을 두고 수업이 진행돼 큰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이중언어교실은 다문화 자녀들에게 이중언어 능력 향상과 부모나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일반 자녀들에게는 여러 국가의 언어와 문화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이중언어교실에 참여하는 아동의 베트남 출신의 한 학부모는 “우리아이가 엄마와 같은 문화적 배경을 가진 강사를 통해 언어도 배우고, 엄마 나라에 대한 이해와 긍정적 정체성을 키워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우영 센터장은 “앞으로도 이중언어 프로그램에 더욱 관심을 쏟아 다문화학생 지원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다문화 통합교육 사업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Healthy Families and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Center operates ‘Bilingual Classroom’

6 classes for each language level in 4 countries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Yangpyeong-gun Healthy Families and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Center (Centre Director Park Woo-young)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would operate a bilingual class for children of integrated families for two months from October 9 to the end of November.

 

The bilingual classroom operated by the center allows marriage immigrants of Chinese, Vietnamese, Japanese, and Cambodian nationalities to complete the bilingual instructor training cours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nd work as instructors for bilingual and multicultural education in 6 classes by language level. It is planned and operated to serve as an important opportunity to change awareness and increase pride in one's own country.

 

Also, through community participation activities for self-reliance of marriage immigrants, classes are conducted focusing on basic bilingual learning and cultural understanding so that ordinary children and multicultural children can understand bilingualism and the mutual culture of each country. are getting

 

The bilingual class was a good opportunity for multicultural children to improve their bilingual ability and understanding of their parents' countries, and for ordinary children to experience the languages ​​and cultures of many countries.

 

A Vietnamese parent of a child participating in a bilingual class said, “I hope that our child will learn the language through an instructor with the same cultural background as his mother, and develop an understanding of the mother’s country and a positive identity.”

 

Park Woo-young, head of the center, said, "We will continue to pay more attention to bilingual programs and take the lead in supporting multicultural students as well as multicultural education projects for all studen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