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X로운 ‘연모’ 첫방, 궁중 로맨스 관전 포인트 짚어보니..관심 폭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1 [10:21]

박은빈X로운 ‘연모’ 첫방, 궁중 로맨스 관전 포인트 짚어보니..관심 폭발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10/11 [10:21]

▲ 박은빈X로운 ‘연모’ 첫방 <사진출처=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11일 밤, KBS 청춘 사극의 명맥을 이어갈 ‘연모’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 

 

그동안 이미지와 영상을 통해 조금씩 베일을 벗을수록 첫 방송을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와 궁금증은 무한 상승했다. 이에 11일 밤부터 시청자들의 눈과 귀, 그리고 심장을 쉴 틈 없이 저격할 ‘연모’의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박은빈X로운, 인연의 시작 → 폭풍 서사 예고 

 

왕이 연모하는, 그리고 왕을 연모하는 비밀스럽고도 낭만적인 감정의 서사를 펼칠 왕세자 이휘(박은빈)와 서연관 정지운(로운), 두 인물의 아름답고도 슬픈 운명이 11일 밤 시작된다. 

 

“왕실의 쌍생은 절대 불가하다”는 위태로운 운명을 타고 자란 휘가 어느 순간 홀로 왕재로 거듭나기 위해 왕세자 자리를 지킬 수밖에 없던 배경이 휘몰아치는 사건과 함께 출발한다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궁에서의 아슬아슬하고도 냉혹한 순간들이 긴박감 넘치게 흘러가는 전개 속에, 절대 잊히지 않을 지운과의 첫사랑 인연이 어우러지며 서사의 초석을 탄탄하게 다질 예정이다. 

 

# 청춘 사극에 든든함 더하는 명품 라인업

 

궁중 로맨스에 생명력을 불어넣기 위해 든든한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먼저 시청률과 작품성을 모두 담보하는 ‘믿보배’ 박은빈은 여자 왕세자 ‘이휘’ 역할을 통해 극의 중심을 단단히 잡는다. 

 

지금껏 만나볼 수 없던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그리기 위한 명민한 연기는 벌써부터 기대되는 대목이다. 훈남의 정석 로운은 이번 첫 사극 작품을 통해 입체적인 캐릭터의 특성을 매력있게 풀어가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힐 전망이다. 

 

여기에 청춘 배우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이 아름다운 직진 행보로 각자의 감정선에 아련한 향기를 불어넣는다. 또한, 배수빈, 이필모, 백현주, 고규필, 김재철 등 연기력과 존재감, 무엇 하나 부족하지 않은 배우들이 곳곳에 포진돼 휘와 지운을 둘러싼 크고 작은 사건들을 흥미롭게 장식한다. 

 

이 밖에도 김인권, 박은혜, 이일화, 손여은, 한채아, 손종학, 박원상 등 등장만으로도 안정감과 신뢰를 보장하는 명품 배우들이 작품 곳곳을 채우며, 구멍 없는 연기의 향연을 펼칠 예정이다.

 

# 감성 장인 송현욱 감독, 심장 저격 준비 완료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 ‘연애말고 결혼’ 등 꾸준히 로맨스 히트작을 탄생시킨 송현욱 감독. 그가 이번엔 남장 여자 왕이라는 파격적 설정의 사극에 첫 도전, 대중적인 재미를 적절히 가미한 궁중 로맨스로 60분을 꽉 채운다. 

 

등장하는 인물 모두가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사랑하는 연모의 감정을 품고 있는 만큼, “방송을 보시면, 흐뭇한 마음, 뿌듯한 마음, 벅차오르는 마음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던 바. 

 

인물들의 애틋한 감정선을 세밀하게 잡아낼 송현욱 감독의 장인다운 연출력, 한국의 4계절 산과 들을 모두 담은 유려한 영상미, 마지막으로 작품의 고즈넉한 분위기를 배가시킬 음악까지 어우러진 웰메이드 청춘 사극이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사건의 연속으로 휘몰아칠 서사와 화려한 액션, 소소한 웃음을 유발할 깨알 재미까지 풍성하게 예고돼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킨다. 

 

한편, ‘연모’는 11일 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On the night of the 11th, 'Yeonmo', which will continue the legacy of the KBS youth historical drama, finally takes off the veil.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 'Yeonmo' (directed by Song Hyun-wook, Lee Hyun-seok, scripted by Han Hee-jung, produced by Story Hunter, Monster Union) is a secret story that takes place as a child who was born as twins and was abandoned just because he was a girl becomes a crown prince through the death of his brother's three sons. A court romance drama.

 

In the meantime, as the veil is gradually removed through images and videos, the expectations and curiosity of viewers for the first broadcast have risen infinitely. So, from the night of the 11th, we looked at the points of watching the first broadcast of 'Yeonmo', which will sniper the eyes, ears, and hearts of viewers without a break.

 

# Park Eun-bin X Rowoon, the beginning of a relationship → Storm epic notice

 

The beautiful and sad fate of Crown Prince Lee Hwi (Park Eun-bin) and Seo Yeon-gwan Jeong Ji-woon (Rowoon), who will unfold the secret and romantic narrative of the king's love and affection for the king, begins tonight (11th).

 

Hwi, who grew up with a precarious fate that “twins in the royal family are absolutely impossible”, will at some point start with a raging incident where he had no choice but to keep the throne in order to be reborn as the king alone.

 

In the unfolding of the urgency of the breathtaking and relentless moments in the palace that make you sweat, the relationship of your first love with Jiwoon, who will never be forgotten, will harmonize and solidify the foundation of the narrative.

 

# Luxury lineup that adds reassurance to youth historical dramas

 

Reliable actors are all out to breathe life into the royal romance. First of all, Park Eun-bin, a ‘trustworthy treasurer’ who guarantees both viewer ratings and workability, firmly holds the center of the play through the role of the female crown prince ‘Lee Hwi’.

 

The brilliant acting to draw a character that has never been seen before convincingly is already an expectation. Jeong Seok-roon, a handsome man, is expected to expand her acting spectrum by attractively unraveling the characteristics of three-dimensional characters through her first historical drama.

 

Here, young actors Nam Yoon-soo, Choi Byung-chan, Bae Yoon-kyung, and Jeong Chae-yeon breathe a faint fragrance into their emotional lines with their beautiful straight steps. In addition, actors such as Bae Soo-bin, Lee Pil-mo, Baek Hyeon-joo, Ko Kyu-pil, and Kim Jae-cheol, who do not lack a single thing, are scattered all over the place, making the big and small events surrounding Hwi and Ji-Woon interesting.

 

In addition, Kim In-kwon, Park Eun-hye, Lee Il-hwa, Son Yeo-eun, Han Chae-ah, Son Jong-hak, and Park Won-sang, etc., who guarantee stability and trust just by appearing, will fill the entire work, providing a feast of performance without holes.

 

# Director Song Hyun-wook, an emotional craftsman, ready to shoot the heart

 

Director Song Hyun-wook, who has consistently produced romantic hits such as 'Beauty Inside', 'Oh Hae-Young Again', and 'Marriage, Not Dating'. This time, he takes on the first challenge in a historical drama with an unprecedented setting of a king of men disguised as a king, and fills the 60 minutes with a court romance that appropriately adds popular fun.

 

As all of the characters in the characters miss someone and harbor the feelings of love and affection, he confidently said, “If you watch the broadcast, you will be able to fully feel a happy heart, a proud heart, and an overflowing heart.”

 

It is expected that a well-made youth historical drama will be born that harmonizes with director Song Hyeon-wook's craftsman-like directing ability to capture the emotional lines of the characters in detail, elegant visuals that capture all of Korea's four seasons and mountains, and finally, music that will double the quiet atmosphere of the work.

 

Expectations for the first broadcast are heightened with the richly anticipated narrative, splendid action, and fun that will provoke small laughter as a series of events that cannot slow the tension.

 

On the other hand, 'Yeonmo'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on KBS 2TV at 9:30 pm on Monday the 11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